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가 어디가 이상한걸까요?

왜이러는거지 | 조회수 : 3,963
작성일 : 2012-07-24 02:02:16

게시판에 온통 안철수님 얘기 뿐인데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제 증상에 대해 답이 나오질 않아서요

 

40대고 평범한 전업가정주부입니다

언제부턴지 모르겠는데 대충 기억을 더듬어보면 첫애 낳고 잠깐 그리고 둘째낳고 본격적으로 폐쇄 공포증이 시작 됬어요

아울러 집 아닌 다른곳에 솔직히 말하면 익숙하지 않은곳에 가는게 싫다못해 무섭습니다

 

명절때 시댁에 가는거 것도 무서워요

첨엔 저혼자 맘속으로 너 시댁가기 싫어서 그러지? 하며 제 자신에게 물어봤어요

근데 저희 시댁 위생상태가 좀 낙후된 편이지만 시부모님은 일을 많이 시킨다거나 흔히들 말하는 시짜...뭐 그런 쪽은 아니어서 청소만 저희가 가서 열심히 하면 저희집 보다 오히려 편하게 지낼때도 있어요

 

워낙 여행하는걸 처녀때부터 싫어해서 대학때 MT도 두어번 호기심에 갔을뿐 그 후론 안 갔어요

일단 귀찮더라구요

짐싸고 다시 풀고 다시 또 싸고..대체 풀어야 할걸 왜 싸는거야? 하면서...

 

혼자 생각하길 시댁에 자주 안가서 그럴까? 싶어 평일에 혼자서 차몰고 가본 적도 있고(차로 2시간 정도 걸려요)일주일에 서너번을 그리 갔더니 나중에 시부모님께서

"너 왜 자꾸 오니?" 하길래 그냥 보고 싶어서요...하고 얼버무렸지만 시부모님도 귀찮으시구나 싶기도 하고 그즈음부터 자주 안가서 그런것 같지는 않다라는 결론에 도달했어요

 

여행을 안 다녀봐서 그럴까 ? 하는 와중에 남편네 회사에서 가족동반 여행을 분기별로 한번씩 하자는 얘기가 나와서 갔었드랬어요

죽겠는거에요

밤에 잠은 안오지, 집에 가고 싶지, 그렇다고 뛰쳐 나가자니 미친여자 될거 같고...

몇번 가본 후부턴 밤에 잠이 안올까봐 안정제도 챙겨가고 낮에 정말 미친듯이 몸을 굴렸어요 피곤하면 장사 없지 ..싶어 장도 제가 보고 콘도 걸레질도 하고 남들이 유난떤다고 할까봐 안볼때 몰래몰래 했었죠

애들이랑 낮에 미친듯이 놀고 해도 밤에 잠이 안오는거에요

그때마다 신경 안정제 먹고 잤네요

 

이리쓰면 제가 맨날 집에만 박혀서 방콕하는 집순이냐...것도 아니에요

요즘은 더워서 못하지만 봄가을 날씨 좋을땐 정말 혼자서도 잘도 돌아다닙니다

애들 학교보내고 교통카드 충전해서 내가 못가본 서울이 어딘가 싶을정도로 골목골목 누비고 다닐정도고 비싸지 않은(한끼당 만원이내)맛집이 있으면 거기도 가보고 그럽니다

 

잘 돌아다니다가 집에 오는건 괜찮은데 어디가서 자고 온다는게 문제인거 같아요

왜 그러죠?

싫은게 아니라 무서워요

남편에게도 말 안했고 제가 여행가서 무서워 한다는거 남편 회사사람들도 몰라요

그 사람들은 오히려 제가 여행 좋아하는 줄 알더라구요

분기별로 한번씩 가족동반 여행가자 하는게 요즘은 회사도 사정이 안 좋다보니 회식으로 바뀌었는데 그때마다 하는 얘기가

"**이네 엄마가 젤 서운할거야 여행 그리 좋아하는 사람이...가면 뭐든지 좋아하고 열심히 했잖아" 하며 저를 두고 얘기하더라구요

겉으로야

"예......" 했지만 속으로는 아닌데 ..난 너무 무섭고 싫고 두려운데..했네요

 

제가 어디가 이상한걸까요?

 

 

IP : 119.196.xxx.1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24 2:09 AM (109.130.xxx.251)

    폐쇄공포증은 아닙니다.
    폐쇄공포증은 말 그대로 사방이 막힌 공간에서 패닉상태에 빠지는 것을 뜻이거든요.

    원글님이 적으신 글을 보니, 이미 문제점은 원글님께서 잘 알고 계신 것 같아요.
    여행을 가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자신의 집이 아닌 곳에서 잠자리 하는 것을 꺼려하시고
    무서워하시는 경우인데, 둘째 아이를 낳으시고 증세가 더 심해지셨다고 하시니...
    혹시 둘째 아이를 낳으시고 겪은 트라우마같은 것이 있으신가요?

  • 2. ###
    '12.7.24 2:13 AM (14.42.xxx.49)

    저두 그런 증상이 폐쇄공포증은 아닐 거 같아요
    무섭다고 하셨는데 정확히 어떤 게 무서운건가요...
    저두 남의 집이나 장소가 바뀌면 잠을 잘 못자는데
    불편하고 익숙하지 않은 환경에 적응을 잘 못하고 예민해서 그런거지
    무서운 건 아니거든요..... 뭐가 무서운걸까요?

  • 3. 포로리2
    '12.7.24 2:13 AM (175.193.xxx.37)

    전문가랑 상담을 해보심이... 밖에서 잘 때 불안증세가 나타나는 거잖아요. 그런 수준이면 무작정 다독이는 것보단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보심이 어떨지요.

  • 4. 원글
    '12.7.24 3:07 AM (119.196.xxx.153)

    폐쇄 공포증도 있고 그와 비슷한 시기에 어디 낯선데 가서 자면 힘들어요
    극장 ,세차기계 등에 못 들어가는거 맞아요
    더불어 요즘엔 남의차도 심지어 남편차나 친정 아버지차 혹은 시아버지차등도 못 타겠어여
    제 차는 타요
    곰곰히 생각해 봤는데 제 차는 제가 불편하고 힘들다 싶으면 제가 법규나 교통상황에 따라 한쪽으로 세우고 다시 가고 이렇게 비교적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는데 남의 차는 제 마음대로 세웠다가 다시 가고 이럴 수가 없잖아요
    그러다 보니 제 차가 아닌 경우엔 타면 힘들어요
    무섭고 가슴이 답답하고 저 좀 내려주세요..말이 혀끝에서 맴 돌고..
    한번은 시부모님 병원 가는데 시아버지 차 타고 이동하던중 답답하고 무서워서 혼자서 가슴만 부여쥐고 있다가 저도 모르게 눈물이 후두둑 떨어지는데 주변 사람들 볼까 싶어 얼른 눈에 뭐 들어 간 척하고 아무일도 아닌듯이 앉아 있으며 속으로는 제 자신을 엄청 달랬어요
    다 왔어 괜 찮아 1분만 더 버티자...하며 ...실제로는 30분도 넘게 더 남아서 내릴때 는 시어머니가 제 얼굴보고
    "너무 걱정마라 네 시아버지 금방 나으실거야 어째 마누라인 나보다 더 우환 가득한 얼굴이냐" 하시더라구요

  • 5. hts10
    '12.7.24 3:19 AM (222.237.xxx.170)

    원글님 병원에 가보세요.
    님이 겪고 있는건 누구나 한번쯤 자아가 위축되어 겪는 가벼운 증상일수도있잖아요~
    속앓이하면서 문제를 키우지 마시고, 전문가를 찾아가보세요.
    괜히 전문가가 아닙니다~

  • 6. 음...
    '12.7.24 3:51 AM (82.113.xxx.138)

    공포증 맞아요.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공포예요.
    병원가세요. 공황장애 초기증상 같네요.

  • 7. .......
    '12.7.24 4:14 AM (66.183.xxx.80)

    저도 조심스럽게 윗분 말처럼 공황장애 초기증상 같은뎅ㅅ

    아는 분이 공황장애인데요 처음엔 엘리베이터 타는게 살짝 겁나는..거부터 시작됬데요

    방치했다가 지금은 약없으면 일상생활을 못하는 수준까지 됬어요

    꼭 병원가세요 공황장애 있으신 분들 무지 많습니다

  • 8. ..
    '12.7.24 5:05 AM (72.213.xxx.130)

    병원 가보세요. 가서 원인을 찾으시고 치료 받으세요.

  • 9. 저랑
    '12.7.24 6:08 AM (220.93.xxx.191)

    많이 비슷한데 전 심하지않네요
    눈물이 나올정돈아니고 불안?하거든요
    저도 병원가보아야할까봐요

  • 10.
    '12.7.24 8:02 AM (180.64.xxx.201)

    불안증이세요. 저도 불안의 원인은 다르지만..예전에 그랬었는데 정말 힘들었어요.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세요.

  • 11. ..
    '12.7.24 8:47 AM (36.39.xxx.171)

    저는 잘 모르지만 다른분들 말씀처럼 치료를 받으셔야 할것 같아요.. 에너지를 증상을 억누르는데 숨기는데 쓰지 마시고 치료하는데 쓰셔야 할거같아요;;;;;

  • 12. 방울방울
    '12.8.7 3:57 PM (115.136.xxx.24)

    지난 글 읽어봤는데.. 제 짧은 생각이지만 공황장애 비슷하다는 느낌이에요..

    만약 공황장애라면 약만 드셔도 금방 훨씬 나아진다고 해요..
    너무 고민하지 마시고 지역 신경정신과 추천받아서 얼른 한번 방문해보시길 권해요.....

    저는 원글님 정도는 아니고 증상도 많이 다르긴 한데
    아무래도 치료가 필요하다 싶어 어제 조금 알아봤는데요,

    지역 정신보건센터에 전화해서 조언을 구했더니, 간단한 제 상황을 들어보고는
    지역 신경정신과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곳 등을 알려주더군요..
    친절하게 안내해주어서 많이 고마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68 “성원에 힘입어”…슈주 최시원, 핼쑥해진 얼굴 포착 .. 17:21:45 95
1129767 마카롱 좋아하시는 분은 무슨 맛으로 좋아하시는건가요? 5 //////.. 17:18:46 116
1129766 핸드폰 바꾸는데요 2 어렵네요 17:13:39 98
1129765 멸치쇼핑이란 쇼핑몰에서 물건 구매해 보신 분 계실까요? 1 혹시 17:09:40 98
1129764 테이스트 어플 저처럼 도움되실까 싶어서요.. .. 17:08:51 55
1129763 폰 액정이 터치가 안돼요 5 ... 17:05:08 172
1129762 집집마다 김치전 맛있게 하는 비법 알려주세요 10 부침 17:00:26 650
1129761 이과 전교권 학교장추천요 3 호기심 16:58:33 249
1129760 아이앨범 만들어주려는데 오래가도 짱짱한 앨범 만들어주는 사이트 .. 2 후루룩국수 16:58:12 100
1129759 9급공무원 인강 뭐가 좋은가요 1 학원은 못 .. 16:55:32 109
1129758 사랑은 이거 아닙니까..ㅋㅋㅋ 6 tree1 16:54:48 653
1129757 장터 귤 농부님 번호를 알수 있을까요? 9 도와주세요... 16:51:37 350
1129756 대박입니다~~~중국방문후.. 중국에서 유학중인 학생글 9 이게나라다 16:46:20 1,336
1129755 펌)문대통령 국빈 경호를 위해서 아파트까지 비운 중국 정부 4 ar 16:44:18 607
1129754 국민연금에 대해 설명해주실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몬즙 16:43:51 104
1129753 사우나에서 생긴일 8 남자여자 16:41:24 1,125
1129752 시험 불안감 어떻게 도와주나요 9 선배맘님들 16:38:38 393
1129751 어마무시한 대륙의 성대한 홀대가 또 나왔어요. 8 이번엔아파트.. 16:36:39 871
1129750 송영무 장관, 일본 국방장관 전화 회담 거절... 중국 때문? 5 ........ 16:36:17 568
1129749 최연제.. 멋지게 사네요.. 9 123 16:33:34 2,052
1129748 [일문일답]이대 목동병원 측 "숨진 신생아 4명 같은 .. 2 .. 16:33:10 1,165
1129747 굴 냉동해도 되지요? 3 한파 16:30:25 378
1129746 사랑받고 자란딸과 아닌딸의 차이점 15 생각나 써봐.. 16:29:44 2,129
1129745 김밥에 부추??? 6 .... 16:29:24 607
1129744 가슴이 메인다며 대통령이 충칭에서 보낸 경고 9 고딩맘 16:21:38 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