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변을 번번히 바지에 싸는 아들.. 어떻게 해야 할지..

1111 | 조회수 : 5,173
작성일 : 2012-07-22 18:41:25

5살이구요 51개월이예요.

 

변비가 좀 있어서 응아 할 때마다 피를 봤거든요.

 

아차 싶어서 바나나도 먹이고.. 푸룬쥬스도 먹이고..

 

야채도 많이 먹이려고 해요 (전에도 안 먹는 편은 아니었어요 )

 

어느순간부터 변기가 무섭다고 하고.. 앉지도 않으려고 하더라구요

 

달래도 보고.. 약속도 해 보고....

 

검정색 변기 사 주면 변기에 앉는다고 해서 변기를 칠해줬어요 (검은색 변기는 안 팔더라구요)

 

그랬더니 변기에 앉긴 하는데..

 

대변을 안 보네요.

 

자꾸 옷에 싸고...

 

석달 동안 한 번도 변기에서 대변 본 적이 없어요.

 

그 동안 주의만 주고 혼내진 않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너무 속상하네요.

IP : 115.138.xxx.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만과편견777
    '12.7.22 6:49 PM (110.70.xxx.211)

    헉!변비에 바나나는 쥐약인데..
    요쿠르트에 키위 넣고 갈아서 먹여 보세요.

  • 2. LP
    '12.7.22 6:59 PM (203.226.xxx.2)

    저희 아이도 같은 증상이여서 한약먹였어요. 효과봤구요. 30개월전에 먹였는데 먹는동안은 변이 무르게 나와서 쉽게 나왔구요. 그 이후부터는 아직도 참긴하지만 두려움이 많이줄어서 참다참다 결국 변기에 달려가서 싸요. 한약 강추합니다. 여기에서 광고하는 한의원 갔었어요.

  • 3. 스트레스
    '12.7.22 7:03 PM (180.66.xxx.24)

    응가에 대한 정신적 스트레스가 원인이 아닐까요? 변비가 생기는건 아이가 참기 때문인것 같고 어쩔수 없이 해야하는 상횡에서 바지에 싸버리는... 울아이가 7세인데 변비 심했고 아직도 응가 참아요. 어린아집 다니면서 예민한 성격인건지 거기서 응가를 참는 버릇이 들었던갓 같고 계다가 깨끗한것 엄청 따져서 쉬도 아무데서나 안하려구 해요 집에서도 욕실바닥에 머리카락 좀 많이 떨어져 있으면 더럽다구... 암튼 정신적 스트레스나 트라우마가 있는지 살펴보시구 병원에서 해 없는 변비 개선 약 처방 받아 보시길 추천 드립니다

  • 4. ^^
    '12.7.22 7:08 PM (183.97.xxx.209)

    그걸 유분증이라고 하죠.
    소아정신과나 아동상담소에서 심리검사 한 번 해보세요.
    뭔가 이유가 있을 거예요.

    제 딸아이가 그랬거든요.

  • 5. 같은 증상
    '12.7.22 7:15 PM (211.234.xxx.63)

    저희 애도 그래요ㅠㅠ 세브란스 다니면서 변비치료(처방해준 변비약)하고 있는데 변비약.오래 먹여도 부작용 없다고 말씀하시네여요 근데 유분증을 어떻개 고칠 수 있는지 그런 거 잘 보시는 의사선생님 계시면 추천받고 싶어요 심리적인 게 많은 거 같아요 저희 아들은 똥을 무서워한답니다 냄새나서 싫대요 저희 애도 바지에 해요 56개월

  • 6. ..............
    '12.7.22 7:27 PM (118.219.xxx.26)

    아이에게 간식을 주지마세요 간식을 주고싶으시면 밥먹고 바로 지체없이 주세요 왜냐면 밥을 먹고 위징 소장이 운동하고 있는데 또 위장에 먹을게 들어오면 소장은 쉰대요 그래서 변비가 생긴대요 한 5시간이나 6시간 정도 텀을 두고 밥을 먹이고 간식은 밥먹고 바로 먹이시고 중간에 우유 차 이런것도 안되요 그러면 변비가 낫고요 그리고 정기적으로 같은시간에 변을 보게되면 훨씬 달라질거예요

  • 7. 52개월맘
    '12.7.22 8:04 PM (220.124.xxx.252)

    저희 아이랑 한달차이네요.
    원글님 걱정이 많으실것 같아, 로그인하고 글 써요.
    저희 아이는, 이유식때부터 현미로 해서, 지금까지 현미밥 먹여요.
    현미5:현미찹쌀3:잡곡2 정도의 비율로요.
    흰쌀밥만 먹인적은 없어요, 집에서는요. 외식할땐 가끔 먹지만요.
    가끔 이곳에서 아이들은 소화기관이 약해 현미는 안좋다 하시는데,
    저희 아이는 다행히 잘 맞는지,
    변도 매일 아침에 한번씩 규칙적으로 보는편이예요.
    키도크고, 아픈데없이 건강하게 자라고있어요.
    혹시 현미밥 안먹여보셨다면 조금씩 섞여서 먹여보세요.
    식사때마다 꼭 먹는건 현미밥에 백김치이구요,
    시금치나 고사리같은 야채도 잘 먹는편이예요.
    위에 어느분 댓글처럼 간식은 잘 안먹여요.
    세끼식사와 식사후 과일정도가 하루먹는 총량이네요.
    식사를 규칙적으로 먹이고, 식사시간 사이에 간식을 주지 않으면,
    배변도 규칙적으로 보게되는것 같아요.
    원글님 아이가 꼭 식사문제가 아니라 심리적인 이유도 있을 수 있겠지만,
    같은 나이의 아이 키우는 엄마로서,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될까하고 글 남겨봅니다.

  • 8. 걍 똥이라고....
    '12.7.22 8:37 PM (112.158.xxx.111)

    해 주실래요? ...대변이라고 하니까 어감이 더욱더 디럽게 느껴지네요..ㅠ

  • 9. 괜찮아요
    '12.7.22 9:32 PM (180.68.xxx.65)

    혹...똥을 싼다는게 아니라 팬티에 묻힌다는 말씀이신지요?
    저희애 아기때 너무 먹지 않은탓에 변비가 심했어요.
    응급실에서 관장도 몇번했구요.
    그후로 아이가 변 보는걸 무서워했어요.
    일찍 기저귀뗐지만 팬티에 변을 묻히더라구요.
    그걸로 한번도 혼내지 않았어요. 그럴수도 있다고 그대신 변을 참으면 변이 딱딱해져서
    또 병원가야한다고...
    오래걸리긴했지만 잘먹게 되고 변비가 없어지고 자주 변을 보다보니 그런일이 점점 줄었어요.
    심리적으로 변보는걸 꺼리는걸 바꿔주는게 가장 우선인거 같아요.
    드링크로 되어 있는 요구르트 매일 꼭꼭 먹이고 밥을 잘먹게 해주시고
    변에 대해 자주 얘기해줘 보세요. 오늘 똥 잘 눴어? 형아는 뱀처럼 길 똥을 놨다는데 노란색이었대.
    너는? .....이런식으로..^^;; 좀 그렇죠?
    매일 변얘길하다보니 아이도 어느새 변기에 자주 앉아 어떤 변을 누는지 얘기해주고
    자랑하고 그러더라구요.

    차츰차츰 나아질꺼예요. 너무 염려마세요..

  • 10. 아프니까
    '12.7.22 11:19 PM (221.142.xxx.254)

    참고. 참다가 급하니까 외에 누고
    변부터 부르게 해주시고. 안아프다는게 아이 머리에 심어져야 고칠거 같아요

  • 11. 아프니까
    '12.7.22 11:20 PM (221.142.xxx.254)

    바나나는 설산에 좋아요

  • 12. ㅁㅁ
    '12.7.23 1:53 PM (110.12.xxx.230)

    도움되실지 모르겠지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웅진출판사에서 나온 황금똥을 눌테야라는 책이 있는데요
    제 딸은 이책 보고 변비 고쳤어요.
    혹시 안본책이면 한번 읽혀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246 아주 사이나쁘다가 화해해보신 적 있으신 분 계세요? 화해 13:36:44 25
1225245 전세는 세입자가 도배하나요? 1 ... 13:36:11 17
1225244 전신 안마기 사용해 보신 분 좋으신가요? 4 ........ 13:30:59 73
1225243 매일 식욕조절 못해서 다이어트 실패하네요. 도대체 13:30:53 70
1225242 진미령의 내가 난생 처음 여자가 되던 날 ㅇㅇ 13:28:05 322
1225241 중1딸 영수 학원 계속 보내야 할까요?? 9 궁금이 13:24:06 212
1225240 졸업후 월삼백 프리랜서 보장해주는 1 ㅇㅇ 13:23:40 165
1225239 등에 담걸렸는데요ㅠㅠ 1 .. 13:23:28 92
1225238 손사장님께 드루킹이 부인한테한짓 보도해달라고 4 ㅅㄴ 13:23:06 303
1225237 비일본인: 한국 대통령들의 뒤끝 -> 한국인은 폭력적 1 판단근거? 13:21:22 155
1225236 초보운전...도로에 나오지 말아라? 10 13:19:39 272
1225235 그래서 혜경궁김은 누구냐고요 10 밝히라 13:18:58 177
1225234 기자회견을 했었네요(방금 끝났어요) 2 방탄 13:17:55 542
1225233 정치드루킹, 文정부 비판욕설까지 순위조작..댓글 50개 내용 첫.. 4 아이스폴 13:16:32 298
1225232 제가 속이 좁은 걸까요ㅠㅜ 5 ㅇㅇ 13:15:23 361
1225231 아직 풍계리 소식 없는거죠? 3 궁금 13:13:49 166
1225230 주말부부에 리스면.... 2 ;;; 13:13:14 469
1225229 정준X씨 한테 인사했다가.... 17 ... 13:12:35 1,854
1225228 사람 고쳐쓰는 거 아니라는 말이요 8 13:09:36 587
1225227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폴에 가기로 했나보네요 10 ........ 13:05:29 994
1225226 막대아이스크림 중에서 4 시원 13:05:00 236
1225225 민주당 반노만큼 편하게 정치하는 세력있을까요 8 지금 정치판.. 13:02:01 187
1225224 이재명시장은 대선후보로서 감정조절능력에 하자가...유시민팩폭 12 일베아웃 13:00:59 409
1225223 30代 적극투표층 30.5%P 확 늘었다… ‘보수궤멸’ 가능성 2 ㅇㅇ 12:59:55 314
1225222 의자 등쿠션 어떤거 사용하세요? .. 12:59:43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