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쫓아내 버렸어요...

| 조회수 : 3,107 | 추천수 : 169
작성일 : 2010-04-08 01:14:02



There once was a King
옛날옛적에
who called for the Spring
봄이 오기를 바라던 왕이 있었어요.
For his world was
그의 나라는 여전히
still covered in snow,
눈으로 덮여 있었기 때문이죠.

But the Spring had not been,
하지만 그 왕은 사악하고 야비했기 때문에
for he was wicked and mean,
봄이 오지를 않았어요.
In his winter-fields
그의 왕국에 있는 겨울 들판에는
nothing would grow
아무것도 자라나지 않았지요.

And when a traveller
여행자가 문앞에서
called seeking help at the door,
오로지 하룻밤 식량과 재워달라고
Only food and a bed for the night,
도움을 구했을 때
He ordered his slave
왕은 하인을 시켜
to turn her away,
그녀를 쫓아내 버렸어요.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4월의 눈동자를 지닌 소녀를 말이예요.


Oh, oh, oh, on and on she goes,
오... 그녀는
Through the winter's night,
모진 바람과 눈보라 속에서
the wild wind and the snow,
추운 겨울 밤새도록 가고 있어요.
Hi, hi, hi, on and on she rides,
내내 달렸어요.

Someone help the girl
누군가 4월의 눈동자를 지닌
with April in her eyes
그 소녀를 도와 주면 좋으련만.....

She rode through the night
그녀는 숲속에 있는 초라한
till she came to the light,
사람이 사는 집의 빛을 찾게 될때까지
Of a humble man's home in the woods,
밤이 새도록 말을 타고 달렸어요.

He brought her inside,
그는 그녀를 집안 난로가 곁으로 데려왔어요.
by the firelight she died,
그녀는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And he buried her
그는 그녀를
gently and good
살며시 안전하게 묻어 주었어요.

Oh the morning was bright,
아침이 되자 눈으로 덮힌
all the world was snow-white,
온세상이 환하게 밝아졌어요.
But when he came to the place
그가 그녀가 묻힌 곳으로
where she lay,
찾아 왔을 때,
His field was ablaze
그의 뜰은 4월의 눈동자를 지닌
with flowers on the grave,
소녀의 무덤위에 꽃들이
Of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울긋불긋 피어나 있었어요.

Oh, oh, oh, on and on she goes,
오.... 그녀는
Through the winter's night,
모진 바람과 눈보라 속에서
the wild wind and the snow,
추운 겨울 밤새도록 가고 있어요.
Hi, hi, hi, on and on she flies,
달리고 또 달렸어요.

She is gone,
그녀는 이제 세상을 떠나고 없어요.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4월의 눈동자를 지닌 그녀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0.4.8 7:35 AM

    우리도 그분을 지켜드리지 못했어요.
    너무나도 가슴 아픕니다.
    생각하면 할수록
    더 아픕니다.

  • 2. 캐롤
    '10.4.8 9:35 AM

    많은걸 생각하게 하는 노랫말이네요.
    그 분의 가치가 더욱 더 빛나는 요즈음이라 그런지...

  • 3. 진실
    '10.4.8 1:23 PM

    살면서 내내 반복하는 어리석은 행동중의 하나지요
    지나버리고나서야 행복이었고 소중했다는것을....
    지금 이 순간에도 자기합리화를 하면서 타협을 하고있지요
    아! 이런 내가 나도 싫다
    나도 나를 지키지못하는데 그분을 주~욱 지킬수 있었을까 ?

  • 4. 푸른별
    '10.4.8 6:49 PM

    눈물납니다..

  • 5. nayona
    '10.4.9 12:07 AM

    듣고 또 듣고....
    이 밤....
    잠들기 왜 그리 아쉽고 아까운걸까요....
    아아아아아아아아~~~~~~~~~~

  • 6. 예쁜솔
    '10.4.9 12:41 AM

    저는 구글로 82에 들어오는데
    이글을 클릭하는데
    유해사이트라는 경고가 떴어요.
    무시하고 들어왔는데...어쩐 일 인지요....

  • 7. 카루소
    '10.4.9 1:20 AM

    why? 유해 사이트 일까요??
    저도 이해 못하겠네요...!!
    이런 표현도 못하는 지금 현실이 무섭네요...--;;

  • 8. 캐드펠
    '10.4.9 2:00 AM

    듣고 또 듣고...
    누군가를 그리워 한다는 것은 그 사람을 내 마음속에 담아 두는 일이라고 합니다.
    비록 지키지는 못했지만 잊지는 말아야겠죠.

  • 9. 카루소
    '10.4.9 3:25 AM

    들꽃님, 캐롤님, 진실님, 푸른별님, nayona님, 예쁜솔님,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10. 해남정가네
    '10.4.9 4:47 PM

    저도 눈물이 나네요....

  • 11. 카루소
    '10.4.10 1:27 AM

    해남정가네님!! 감사합니다.*^^*

  • 12. 하늘색꿈
    '10.4.10 2:04 PM

    언제나 그리운이름 노무현 언제나 목마름과 콧끝찡함으로 다가오는 그님 노무현 사랑합니다

  • 13. 똘띠
    '10.4.10 3:52 PM

    정말요?????

  • 14. 카루소
    '10.4.12 2:13 AM

    하늘색꽃님, 똘띠님!! 감사합니다.*^^*

  • 15. 수민맘
    '10.4.12 6:50 PM

    그리운 사람중의 한사람입니다..^^:::: 저희 아빠랑 만나서 좋은 애기 하고 계시리라 생각하면서..
    그리운 사람들.....

  • 16. 카루소
    '10.4.13 1:51 AM

    수민맘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43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8 연못댁 2018.05.22 199 1
24342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499 2
24341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481 0
24340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956 1
24339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898 0
24338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4 고고 2018.05.15 1,572 2
24337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3 detroit123 2018.05.14 837 0
24336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058 0
24335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01 3
24334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497 1
24333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8 고고 2018.05.08 2,027 3
24332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780 0
24331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132 2
24330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491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934 0
24328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705 0
24327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21 0
24326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173 1
24325 오늘 하루, 6월 독서모임 안내 2 고고 2018.05.03 713 1
24324 [스크랩] 5.02(수) 시사만평모음 카렌튤라 2018.05.02 343 0
24323 카오스 냥이 입양하실 분^^(4.5개월 추정) 6 Sole0404 2018.05.02 3,008 0
24322 마루 컴 공부, 예방주사 맞으러...쬐그만게 바쁘다 15 우유 2018.05.02 1,163 1
24321 지리산 계곡의 봄 3 도도/道導 2018.05.02 512 1
24320 예쁜 단발머리 소녀를 보는 듯 도도/道導 2018.05.01 804 0
24319 문대통령님, 판문점선언 트위터에도 올리셨네요............. 3 fabric 2018.04.29 853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