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께 조언 부탁드려요~

야옹 | 조회수 : 1,938
작성일 : 2012-07-21 13:21:01

제가 고양이나 개를 키워본 적이 없어요.

좋아하는 건 확실한데 아직 안거나 하는 건 잘 못해요.  

인형과 다른 디테일한 부분들이 약간 징그럽기도 하고 그래요.

2차원에서만 보던 아이가 직접 튀어나온 생경한 느낌?

얘 입장에서는 제가 징그럽겠지만ㅋㅋ

 

그런 상황인데 고양이를 맡아주게 됐어요. 아직 입양은 아니고 입양 전에 돌보미를 해보려구요

한달 동안 봐주기로 했는데 밤새 침대 밑에 들어가 있더니 제가 잠든 사이에  용변해결하고

사료도 먹고 했더라구요. 저는 혹시 무서울까봐 가끔 이름 불러주고 그랬어요.

밤새 숨어 있다가 오늘은 눈치를 좀 보더니 침대 경계선부근까지 진출했고,

드디어 집안을 돌아다니기 시작했어요. 저한테도 가까이 오고요.

저는 등 한 번 쓰다듬어주었다가 꼬리를 바짝 세우고 있길래 무서워서 금방 손 치웠어요.

그런데 꼬리를 세우긴 했지만 느낌상 화가 난 것 같지는 않았어요.

애가 굉장히 소심하고 조심스럽고 그런 거 같더라구요.

까불지도 않고 마구 뛰지도 않고, 전기선이 복잡하고 자잘한 소품들이 많은 집인데 건들지도 않고

털뭉치로 다녀간 동선에 흔적을 남길 뿐이에요ㅋㅋ

모래 화장실에서 용변도 잘 보고 있고.

 

암튼 질문은 얘 볼일 본 걸 제가 치워야 할 텐데..

그걸 보통은 삽으로 떠서 매일매일 변기에 버리는 거죠?

제가 모래를 이리저리 찾아봐야 되는 건가요?

헤집어보지 않았는데 겉으로 보기에는 '그것'이 안 보이네요.

 

장난감으로 놀아주고 밥이랑 물 잘주고, 화장실 청소해주고. 나중에 저한테 다가오면 빗겨주고(아직 못해봤음ㅠㅠ)  

그 정도까지는 하겠는데.. 그 이상 스킨쉽은 어쩜 못할지도 모르겠어요.

고양이가 외롭거나 그러진 않겠죠?

지금도 빈집에 혼자 남겨두고 잠깐 도서관 나왔는데.. 불안불안하네요ㅠㅠ

 

어차피 사진 구경만 하면서 계속 키우고 싶다, 키우고 싶다.. 생각만 하는 것보다

한 번 경험해서 키우든 안키우든 확실히 결론을 내자고.. 생각하고 맡은 고양이인데..

한달 동안 잘 해주고 싶어요. 도움되는 조언들 부탁드려요~

 

앗! 한참 좋아진 것 같았는데 제가 청소기를 돌리니까 다시 쏙 들어가버렸어요. 괜찮겠죠?

 

 

 

 

 

 

IP : 210.179.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수
    '12.7.21 1:35 PM (114.205.xxx.219)

    어떤모래를 사용하는지 모르겠지만 응고형모래를 쓰시는거라면
    삽으로떠서 보면 감자 모양으로보이는게 소변이고 맛동산모양으로 보이는게 큰거랍니다.
    응고형은 변기에 버리면 안되고 하루에 한 두번정도씩 떠서 비닐백에 넣어 쓰레기봉투에 버리시면 되요.

    그리고 생각보다 고양이도 외로움은 타는것 같더라구요.
    집에 돌아왔을때 고양이가 가까이 오면 그냥 이름 불러주시고 쓰다듬어주시고 장난감이 았으면 잠시 놀아주세요.
    고양이는 청소기 소리를 싫어해서 숨은거니까 조금 있으면 다시 나올거에요.
    좋은 경험되시길 바래요.

  • 2. 야옹
    '12.7.21 1:42 PM (210.179.xxx.62)

    감사합니다~ ^^

  • 3. 고냥씨
    '12.7.21 1:43 PM (175.213.xxx.248)

    만졌을때 등을구부리거나 꼬리세우는거 싫어하는거아니니까 살살 쓰다듬어주시구요
    모래속은 살짝헤집어보셔야해요 아마도 응고형일테니 쓰레기봉투에 버리시구요 경계해두 아마 님들어오심줗아할꺼예요ㅋ티를안내그렇지
    눈보고천천히깜박여주시구요

  • 4. ㅎㅎ
    '12.7.21 1:49 PM (203.170.xxx.13)

    꼬리를 크게 부풀리지 않고 평상시 그대로 빳빳이 들고 있는 건 기분 좋은 상태에요 주로 애교 부리려고 다가올때 꼬리 1자로 세우고 오거든요. 놀라지 않게 관심 없는 듯 무심하게 대하시면 먼저 다가올거에요 ㅎㅎ

  • 5. 귀엽다
    '12.7.21 1:50 PM (58.233.xxx.31)

    넘 귀여워서 댓글 달아요..ㅋㅋ 털뭉치로 지나간 흔적을 남긴다니 ㅎㅎ 고양이들 원래 청소기소리 싫어해요. 신경쓰지마세요 ㅎㅎ 화장실은 모래삽으로 뒤적뒤적해서 하루에 한번 청소해 주시구요. 꼬리세우는건 좋아서 그래요. 그때 엉덩이와 꼬리 연결부분을 살살 긁어주면 좋아해요. 님을 좋아하나봐요. 좋겠다~^^

  • 6. 달별
    '12.7.21 2:02 PM (61.106.xxx.105)

    글만 읽어도 그 녀석 참 귀엽네요 ㅋ
    님께 마음을 연듯!

  • 7. 야옹
    '12.7.21 2:27 PM (210.179.xxx.62)

    고양이키스 해봤거든요.. 근데 요놈이 눈을 안 마주쳐요. 어색한가 봐요. 아까 장난감으로 놀아줬는데 조심스럽게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암튼 빨리 친해졌음 좋겠어요. 저도 어서 긴장을 풀어야 되는데.. 아무래도 처음이다 보니 긴장되고 그러네요.

  • 8. 저도 집사
    '12.7.21 2:35 PM (115.137.xxx.135)

    가까이 다가가기 어려워하시니.... 레이저포인트 추천합니다.
    냥이랑 거리를 두고서 얼마든지 장난, 호감 표현하기 좋은 장난감이예요.
    냥이도 좋아하구요^^

  • 9. 수수
    '12.7.21 3:11 PM (114.205.xxx.219)

    레이저포인터는 냥이 눈에 비추시면 안되요~^^

  • 10. 만질 수 있게 되면..
    '12.7.21 3:25 PM (218.234.xxx.51)

    엉덩이 부근 팡팡팡~ (꼬리 앞부분에 있는 엉덩이요) 고양이가 그거 좋아해요. (그리고 개도 그 부분 쓸어주면 좋아라 합니다)

  • 11. 미지의 동물 냥이
    '12.7.21 3:37 PM (112.161.xxx.119)

    저도 막연한 호기심에 읽다가 궁금한거 한가지.
    고양이들은 모래쓰자나요. 그럼 발바닥에 붙은 모래들이 집에 마구 떨어지지않나요?
    바닷가 민박집 방바닥 처럼요. ^^;;

    저는 개님만 키우고있는데 고양이가 늘 궁금해요.

  • 12. 수수
    '12.7.21 4:23 PM (114.205.xxx.219)

    ㅎㅎ. 고양이 모래가 흔히보는 모래랑은 좀 다르구요,
    벤토나이트라고하는 거예요.
    발바닥에 모래가 붙어나오지는 않구요,
    급히 뛰어나오거나 할때 튀는거나 자기가 볼일본거 덮을때 주위에 튀어나오는건 좀 있어요.
    모래가 맘에 안들면 좀 많이 퍼내더라구요. 빨리 모래갈아달라고..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549 연예인 우울증의 원인중 하나는... 2 안타까워서 22:13:13 315
1130548 전 성공한 사람들..우울증 이해가요. 1 ........ 22:12:21 342
1130547 음식 맛이 싱겁게 느껴져요 2 점점 22:09:09 74
1130546 컴 대기중... 급합니다 5 ㅠㅠ 22:07:24 231
1130545 동네 사람들 오래 알수록 별로네요. 2 .... 22:02:56 633
1130544 외국계회사에서 회계일 하시는 분 계세요? 1 w 22:02:20 147
1130543 채널a 왜 이럼ㅋㅋ문통의 그.중국식당갔네 14 @@; 22:01:03 670
1130542 초코렛 어떤게 맛이 있나요 종류 22:00:40 45
1130541 온라인으로교리수업 카톨릭 21:59:15 55
1130540 마트에서 이런일이 있었어요 3 모모 21:58:48 621
1130539 종현이 자살 맞아요?타살 아니구요? ㅠㅠ 21:57:38 684
1130538 연예인이란 직업의 화려함 뒤의 어둠.. 6 도노도노 21:56:02 1,298
1130537 갭투자자 많은 아파트 내년이면 가격 떨어지겠죠? 2 나냐 21:55:00 532
1130536 [단독] 중환자실 나온 신생아 2명 '로타 바이러스' 감염 2 .. 21:53:18 1,126
1130535 중학 문법 문제은행 사이트가 있을까요? 2 .... 21:52:15 117
1130534 '내글' 다시 볼때 빨간 숫자들.. ... 21:51:56 66
1130533 아들이 엄마는 망년회 안 하냐네요 3 부서 21:51:37 650
1130532 수도가 얼었어요. 놔두면 녹나요? (보일러 안뗌) 5 ㅇㅇ 21:51:29 380
1130531 카레에 양파카라멜화는 기름을 많이 멓어야해요? 2 요리1일차 21:50:51 250
1130530 몽글몽글한 손두부 어떻게 요리해서 먹나요? 4 두부 21:49:57 183
1130529 제가 외국인교수님께 메일을 썼는데 25 ㅇㅇ 21:49:46 540
1130528 혼밥의 대표주자 누굽니꽈? 9 .. 21:43:21 569
1130527 연예계 성공하려면 근성이 강했을텐데 그리 견디기 힘들었을까요 10 종현명복 21:41:16 2,036
1130526 천주교일 거 같다는 말 2 ll 21:39:08 545
1130525 류여해가 홍준표에게.jpg 5 ㅋ ㅋ ㅋ 21:38:35 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