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3월 27일 토요일 오후 1시 벙개모임...

| 조회수 : 3,244 | 추천수 : 257
작성일 : 2010-03-24 00:21:47



(지난 1차때 pori님과 캐롤님의 목욕봉사 모습)

3월 27일 토요일날 우리들은 천사들를 만나러 갑니다.

82쿡님들께서 준비해 주신 자랑 후원금으로 세번째 물품을

구입한후 1급 장애를 가진 아이들에게 달려 갑니다.

참석을 희망 하시는 분들은 작업복을 준비 하시여 신림역

5번출구에 오후 1시 까지 오시면 됩니다.

카루소 010-4728-9328

ps: 봉사가 끝나고 이달에 생일을 맞이하신 마실쟁이님&들꽃님과 함께하는
생일 축하 뒷풀이도 있을 예정입니다. (저녁식사)




Somewhere, over the rainbow,
way up high,
There's a land
that I heard of once in a lullaby.
Somewhere, over the rainbow,
skies are blue,
And the dreams
that you dare to dream
Really do come true.
저 어딘가, 무지개 너머 저편,
저 높은 곳에는
어렸을적 자장가 속에서나 들었던
그런 나라가 있답니다
저 어딘가, 무지개 너머 저편에
파란 하늘이 있고
우리가 그렇게도 꿈꾸었던
그런 꿈이
정말로 이루어지는 그런 나라 말이죠.


Someday I'll wish upon a star
And wake up
where the clouds are far
behind me.
Where troubles melt
like lemon drops,
Away above the chimney tops,
That's where you'll find me.
어느날엔가는 난 별에게 소원을 빌어볼겁니다
그럼 내 뒤로
멀리 흘러가고 있는 구름이 있는 곳에서
깨어날거예요.
그 곳은 모든 고통들이
레몬 방울처럼 녹아 버리는 그런 곳이지요
굴뚝 꼭대기보다 훨씬 더 높은 그 곳에서
당신은 날 찾을 수 있을 겁니다.

**
Somewhere, over the rainbow,
bluebirds fly.
Birds fly over the rainbow,
Why then - oh, why can't I?
**
저 어딘가, 무지개 너머 저편에는,
파랑 새들이 날아다닌답니다
파랑 새들이 무지개 너머로 날아다닌답니다
그런데 왜, 난 그 너머로 날 수 없나요?


** Repeat

If happy little bluebirds fly
Beyond the rainbow
Why, oh, why can't I?
** 반복

귀여운 파랑새들은 기꺼이
저 무지개 너머로 날아다니는데
그런데 왜, 난 그 너머로 날 수 없을까요?




Somewhere over the rainbow-Eva Cassidy

"82쿡 자랑 후원금"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루소
    '10.3.24 12:58 AM

    참석을 희망하시는 예정자
    1차봉사
    들꽃님, 캐드펠님, 마실쟁이님, 카루소

    2차 모임
    들꽃님, 캐드펠님, 마실쟁이님, 캐롤님, 카루소

  • 2. 들꽃
    '10.3.24 7:57 AM

    천사들 만나러 갈 날이 기다려집니다^^

    무지개 너머에 있는 아름다운 나라...
    마음속에 늘 존재하는 나라~

    카루소님^^
    좋아하는 음악 듣게 되어 고맙습니다.

  • 3. 한라산 사랑
    '10.3.24 9:56 PM

    참 좋은일 하심니다 복많이받드세요

  • 4. 카루소
    '10.3.25 2:53 AM

    들꽃님, 한라산 사랑님!! 감사합니다.*^^*

  • 5. 카루소
    '10.3.26 1:33 AM

    행복나눔미소님도 자녀분들과 참여 하십니다.
    환영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8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861 0
24097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634 0
24096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716 0
24095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71 0
24094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86 1
24093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739 0
24092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81 0
24091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27 0
24090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42 0
24089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64 0
24088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32 0
24087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22 0
24086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97 0
24085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00 3
24084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25 1
24083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91 0
24082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42 0
24081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53 0
24080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74 0
24079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18 0
24078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54 0
24077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90 0
24076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85 1
24075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88 0
24074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