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비와 눈 그리고 비둘기...

| 조회수 : 2,568 | 추천수 : 178
작성일 : 2010-03-23 01:42:05



When the sun shines on the mountains
And the night is on the run
It's a new day,
it's a new way
And I fly up to the sun

밤이 다 지나고
산 위에서 태양이 빛날때,
새로운 날이 시작되죠
태양까지 날아 갈 것 같은
새로운 날이에요

I can feel the morning sunlight
I can smell the new-born hay
I can hear God's voices calling
(of) my golden sky-light way

이른 아침의 태양 빛을 느끼고,
막 새로 건조된 건조더미 내음을 맡을수 있죠.
금빛 가득한 밝은 하늘로부터
산의 음성을 들을 수 있죠.

Una paloma blanca
I'm just a bird in the sky
Una paloma blanca
Over the mountain I fly
No one can take my freedom away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난 그저 하늘에 있는 한마리 새에요.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저 산 높이 날아요.
누구도 내 자유를 앗아갈 수는 없어요.

Once I had my share of losing
Once they locked me on a chain
Yes, they tried to break my power
Oh, I still can feel the pain

한때 난 실패한 적이 있었어요.
그들이 날 철장에 가둔적이 있었죠.
그래요. 그들이 내 힘을 무너뜨리려고 했었죠.
난 아직도 그 고통을 느낄수 있네요.

Una paloma blanca
I'm just a bird in the sky
Una paloma blanca
Over the mountain I fly
Yes, no one can take my freedom away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난 그저 하늘에 있는 한마리 새에요.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저 산 높이 날아요.
누구도 내 자유를 앗아갈 수는 없어요.

No one can take my freedom away
누구도 내 자유를 앗아갈 수는 없어요.

When the sun shines on the mountains
And the night is on the run
It's a new day,
it's a new way
And I fly up to the sun

밤이 다 지나고
산 위에서 태양이 빛날때,
새로운 날이 시작되죠
태양까지 날아 갈 것 같은
새로운 날이에요

Una paloma blanca
I'm just a bird in the sky
Una paloma blanca
Over the mountain I fly
No one can take my freedom away.. (X2)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난 그저 하늘에 있는 한마리 새에요.
Una paloma blanca(하얀 비둘기)
저 산 높이 날아요.
누구도 내 자유를 앗아갈 수는 없어요.




Paloma Blanca (비에젖은 비둘기) - George Baker Selection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드펠
    '10.3.23 2:28 AM

    오늘도 옛생각 나게하는 노래네요
    어렷을때 많이 듣던 노래중의 한 곡입니다
    울나라 가수분이 번안해서 불렀었죠
    비에 젖은 비둘기가~~~!

  • 2. 카루소
    '10.3.23 2:37 AM

    요즘 번안가요 원곡 시리즈로 달립니다.^^ 히힛

  • 3. 행복밭
    '10.3.23 9:42 AM

    제가 좋아하는 곡이라서 지금도 가끔씩 듣는 곡인데요.
    정말 고마워요.
    항상 선정한 좋은 곡 감사히 듣고 있어요.
    감사^^*

  • 4. 보리
    '10.3.23 10:46 AM

    카루소님, 어디가 아푸셔요?
    빨리 나으시고 투표 꼭 하셔야죠^^
    상쾌하고 행복해지는 노래 갖고 짠~ 오셨네요.
    요즘 카루소님의 음악들이 풍성해서 괜히 바쁘고 좋답니다.

  • 5. 싼초
    '10.3.23 10:49 AM

    아 정말 오랫만에 들어보네요^^
    경쾌해서 좋고, 신나서 좋고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6. 들꽃
    '10.3.23 5:38 PM

    어깨가 들썩들썩~~~
    카루소님이 올려주신 음악 덕분에 신납니다~

    이렇게 또 즐거움 주셔서 고맙습니다^^

  • 7. 카루소
    '10.3.23 8:16 PM

    행복밭님,보리님, 싼초님께서는 쪽지로 메일 주소를 알려 주세요~^^

    캐드펠님, 행복밭님, 보리님, 싼초님, 들꽃님!! 감사합니다.*^^*

  • 8. nayona
    '10.3.23 10:51 PM

    옹~나의 이상,아놀드~~~~~!!!!
    그런데......
    죽으러 가는건 당신인데?

    결혼 전 제 방에 유일하게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붙어 있던 인물.....
    (포스터 나온게 한 쪽 눈이 뻘건 총 든 터미네이터여서 울 아부지가 늘 난 왜 니가 시집도 안 가고 저걸 붙여 놨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 간다...라고 하셨던...아놀드 포스터가 것밖에 없었으니까 할 수 없다고 설명해 드려도 이해 못하셨음.ㅡㅡ;;결국 아놀드보다는 허약미약하나 은근 상당 근육질을 만나긴 했음.바라면 된다,는 인생 철학이 추가 됨.)
    결혼과 함께 아놀드의 우상화는 포스터와 함께 빠이룽~되었지만.....
    갑자기 그 사진도 그립네요.

    하얀 비둘기였던가요...우나 팔로나 블랑카가.....

  • 9. 카루소
    '10.3.24 12:09 AM

    ㅋ~nayona님!! 감사합니다.*^^*

  • 10. 한라산 사랑
    '10.3.24 10:00 PM

    음악감사해요

  • 11. 카루소
    '10.3.25 2:53 AM

    한라산 사랑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9 대봉감 만오천어치 2 평정 2017.12.16 670 0
24108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우리는 2017.12.16 177 0
24107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337 0
24106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440 0
24105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433 0
24104 나무타기 달냥이 7 철리향 2017.12.08 1,287 0
24103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913 0
24102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059 0
24101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500 0
24100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106 1
24099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57 0
24098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670 0
24097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14 0
24096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72 0
24095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71 0
24094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94 0
24093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18 0
24092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84 0
24091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53 3
24090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2,026 1
24089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30 0
24088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806 0
24087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14 0
24086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09 0
24085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52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