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수정이에게 건네고픈 노래(드라마 '추적자'를 보고)

mydrama75 | 조회수 : 750
작성일 : 2012-07-20 19:59:01

 

 

네, 어쩌면 처음으로 써보는 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안하고 부끄러워지자 시를 쓰고 싶어지네요.

이창동 감독의 '시'의 할머니도 그런 기분이었을까요,

같잖으면 돌던지셔도 됩니다.

 

 

 

수정아,

네 해맑은 미소가 난 참 좋았단다,

아저씨 나이가 되면 특히 너같은 딸들을 보면

입이 귀에 걸린단다,

풋사랑에 막 빠진듯한 네가 귀여웠고

아버지를 참 좋아하는것 같아 네가 대견했다.

 

 

수정아

제 신세가 암담한던 옛날로 돌아갈까봐

너를 깔아뭉게고 말던

네가 좋아했던 스타가수를 보며

너에게 미안하다고 말해 본다.

하지만 난 부끄럽게도

그 녀석의 잔인한 마음도

이해를 좀 한단다.

한번쯤 바닥으로 떨어져본 사람으로써...

사람은 말이야,

더이상 뒷걸음질칠 수 없다고 생각할 때

아니면 지금의 현재가 너무 달콤할 때

악마가

짐승이

될수도 있단다

그러면 안되는데

또 사람이란 한편 그렇게 나약한 존재란다.

어쩌면 그래서 어둠속에서도 기어이 빛을 향해

의연히 달려내는

네 아버지 홍석씨나 최정우 검사 같은 사람이

더 우러러 보이는지도 모르지.

 

그리고

너를 보며

우리가 자신과 우리의 가족만 생각하며

그저 내일이 아니니까

안도하며 외면하고

가증스런 눈물을 흘렸을지 모를

수많은 수정이들을

현실 속의 수정이들과 홍석씨들을

생각하며 고통스러웠단다.

이 드라마가 고마웠던 건

그게 내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그저 착각일지 모른다는

진실을 가르쳐준 것일테지.

더 중요한 건

남의 아이 수정이와

내 아이가

똑같이 소중한 존재라는 걸

한번쯤 새기게 되었다는 거겠지.

부디 나만 그런게 아니기를 바란단다

이 아저씨는,

진심으로...

 

수정아

그리고

마지막에

너무 고마웠다.

네가 혼령으로 나타나

말해준

'아빠 고마워. 아빤 무죄야'

이말이

우리 죄많은 시대에게

더없이 쿵하고 울리는

경종이 되었기를 바래.

우리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한번쯤 소스라쳐 뒤돌아보게 하는

그런 시간이었기를 바래.

나와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당신의 꿈이

당신의 아이가

당신의 인생이

똑같이 소중하다는 걸

지금이라도 알았기를 바란단다.

 

옛말에 그런 말이 있단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

잘 되는 인생은 없다고.

그말이

모쪼록

상식이 되고 진실이 되기를

이 아저씨는 바래.

그리고 너무 미안해.

 

다시는

너 같은

그런 슬픈 죽음이 없기를 바라며...

 

 

 

 

IP : 61.77.xxx.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351 호일에 고구마를 싼채 구웠는데 고구마 20:20:27 1
1129350 언론에서는 안 보여줄 영상 1 문통환영 20:18:02 64
1129349 초등학교 저학년, 반찬 뭐 먹나요? 먹거리 20:17:50 17
1129348 생리양이 확 줄었어요 겨울 20:17:49 26
1129347 같이삽시다에 김영란씨 시금치무침해서 짜니까 나물을 탈탈 털어요ㅋ.. kbs1 20:15:57 149
1129346 자녀교육서 추천좀 해주세요, 저도 추천할게요 20:15:51 21
1129345 내일...청와대라이브 11시50분 3 저녁숲 20:14:53 47
1129344 발은 왼발은 차고 오른발 따뜻하고, 손이 그럴때도 많구요 이유가.. gg 20:14:47 20
1129343 中 충칭 시민들, 文대통령 환호 2 문프최고♡ 20:14:30 90
1129342 지금 윗집 격한 싸우는 소리는 엄마와 다 큰 아들.. 참내.. 2 ㅇㅇ 20:14:11 242
1129341 키 큰아들 바지길이 고민 20:12:52 33
1129340 엠병신 바뀐게 없네요. 5 ㅇㅇ 20:11:01 289
1129339 찌질한 남편이 너무 싫어요 2 ,,, 20:10:22 298
1129338 어나더유라(와지) 세금체납. 어마어마하네요! 살구56 20:09:06 146
1129337 야채에 가장 맛있는 시판 드레싱은 뭘까요? 야채드레싱 20:07:38 41
1129336 여자들은 다들 시집가는것같아요.진짜 궁금합니다. 9 ... 20:06:02 373
1129335 똥싸놓은걸 치워줬더니 2 헐 기막혀 20:05:33 294
1129334 남편이 집에 일찍 안 들어오는 이유 3 티비 20:03:54 380
1129333 꿀 조심해서 드세요. 발암 성분 있네요. 7 19:58:30 710
1129332 남편이 바람이 나면 고소? 고발? 절차가? 6 19:52:33 351
1129331 오 이제봤는데요 서민정씨 11 서민정 19:48:21 1,654
1129330 어떤것이 행복하게 만들어주나요 10 .... 19:45:57 555
1129329 1년동안 노력해보고 똑같으면 그냥 죽을래요 6 19:43:51 677
1129328 신당동 떡볶이집 중에 어디가 제일 맛있나요? 5 오직하나뿐 19:42:44 364
1129327 준표 영감아 보고 좀 배워라 JPG 13 자유일본당 19:42:40 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