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수정이에게 건네고픈 노래(드라마 '추적자'를 보고)

mydrama75 | 조회수 : 774
작성일 : 2012-07-20 19:59:01

 

 

네, 어쩌면 처음으로 써보는 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미안하고 부끄러워지자 시를 쓰고 싶어지네요.

이창동 감독의 '시'의 할머니도 그런 기분이었을까요,

같잖으면 돌던지셔도 됩니다.

 

 

 

수정아,

네 해맑은 미소가 난 참 좋았단다,

아저씨 나이가 되면 특히 너같은 딸들을 보면

입이 귀에 걸린단다,

풋사랑에 막 빠진듯한 네가 귀여웠고

아버지를 참 좋아하는것 같아 네가 대견했다.

 

 

수정아

제 신세가 암담한던 옛날로 돌아갈까봐

너를 깔아뭉게고 말던

네가 좋아했던 스타가수를 보며

너에게 미안하다고 말해 본다.

하지만 난 부끄럽게도

그 녀석의 잔인한 마음도

이해를 좀 한단다.

한번쯤 바닥으로 떨어져본 사람으로써...

사람은 말이야,

더이상 뒷걸음질칠 수 없다고 생각할 때

아니면 지금의 현재가 너무 달콤할 때

악마가

짐승이

될수도 있단다

그러면 안되는데

또 사람이란 한편 그렇게 나약한 존재란다.

어쩌면 그래서 어둠속에서도 기어이 빛을 향해

의연히 달려내는

네 아버지 홍석씨나 최정우 검사 같은 사람이

더 우러러 보이는지도 모르지.

 

그리고

너를 보며

우리가 자신과 우리의 가족만 생각하며

그저 내일이 아니니까

안도하며 외면하고

가증스런 눈물을 흘렸을지 모를

수많은 수정이들을

현실 속의 수정이들과 홍석씨들을

생각하며 고통스러웠단다.

이 드라마가 고마웠던 건

그게 내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그저 착각일지 모른다는

진실을 가르쳐준 것일테지.

더 중요한 건

남의 아이 수정이와

내 아이가

똑같이 소중한 존재라는 걸

한번쯤 새기게 되었다는 거겠지.

부디 나만 그런게 아니기를 바란단다

이 아저씨는,

진심으로...

 

수정아

그리고

마지막에

너무 고마웠다.

네가 혼령으로 나타나

말해준

'아빠 고마워. 아빤 무죄야'

이말이

우리 죄많은 시대에게

더없이 쿵하고 울리는

경종이 되었기를 바래.

우리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한번쯤 소스라쳐 뒤돌아보게 하는

그런 시간이었기를 바래.

나와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당신의 꿈이

당신의 아이가

당신의 인생이

똑같이 소중하다는 걸

지금이라도 알았기를 바란단다.

 

옛말에 그런 말이 있단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

잘 되는 인생은 없다고.

그말이

모쪼록

상식이 되고 진실이 되기를

이 아저씨는 바래.

그리고 너무 미안해.

 

다시는

너 같은

그런 슬픈 죽음이 없기를 바라며...

 

 

 

 

IP : 61.77.xxx.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87 이번 백종원 골목식당 대박 같아요 .. 17:19:40 323
1226586 어그로가 영어 aggro였네요 헉 1 gg 17:17:24 263
1226585 에이스 침대 매트리스 1 17:16:16 178
1226584 중학교 한국사시험 무료강의 재밌게 하는 사이트 있나요? 00 17:14:52 36
1226583 간만에 듣는 Oops!...I Did It Again 2 long 17:13:50 158
1226582 고모 아들의 아들 결혼식 부조금은 얼마나? 2 부조금 17:13:06 194
1226581 공부 전혀 안하는 고2 있나요 3 17:10:14 232
1226580 올해 오이지용 오이 정말 비싸네요. 3 ... 17:09:43 285
1226579 사랑의 힘이 대단하네 민정씨 1 대미도 17:09:23 492
1226578 소개는 정말 신중해야할듯 6 하유니와 17:09:11 271
1226577 관자놀이쪽이 이상해요 혈관떨림? 1 느낌 17:06:29 82
1226576 문프 힘내세요~오늘 안으로 20만 갈 수 있겠죠? 7 아마 17:02:27 303
1226575 공기청정기 인터넷으로 사도 될까요? 2 ..... 17:01:33 143
1226574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4 snowme.. 16:58:50 471
1226573 통일을 우리끼리 협의를 못하는 이유가 뭔가요? 6 Jj 16:56:47 291
1226572 가족보다 남들에게 너그럽게 잘하는 사람들..어떻게 고쳐요?? 6 ........ 16:56:43 388
1226571 투표할때 시의원 구의원은 '1-나' 2 ㅇㅇㅇ 16:53:20 231
1226570 구미시장 선거 한국노총 민주당 장세용 후보지지 1 ... 16:48:17 107
1226569 직업이나 사람만나는 것도 인연이라는데 6 ㅇㅇㅇ 16:47:22 541
1226568 물컵 씻는 거 귀찮은데 어떻게 하세요? 10 .. 16:46:11 920
1226567 엠팍은 어그로들만 남은거 같네요 14 .. 16:45:59 462
1226566 자는동안 너무 슬퍼서 숨이 막힐듯 깨요 4 너무 16:42:55 787
1226565 잠실 엘스 전세 5억대로 내려갔네요 2 끝없이 내린.. 16:41:51 1,506
1226564 넘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3 사랑해 우리.. 16:40:56 629
1226563 더민주는 경기는 놔두고 대구경북으로 모조리가라!! 3 ㄴㄷ 16:36:54 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