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음식쓰레기땜에 혈압올라요(인천부평)

+++ | 조회수 : 1,604
작성일 : 2012-07-20 12:42:18
다세대주택에 살면서부터 음식쓰레기에 스트레스받네요.
세대마다 쓰레기통 각자 관리하며 버려야하는 시스템.
통잃어버리면 직접 사야하구요, 통 한번 비울때마다 유료스티커 사서 붙여야만 가져가구요.
이 폭염더위에 매일도 아니고 2-3일에 한번 수거해가고요.
통안에 비닐봉지 싸여진채 버리면 또 안가져가고요..
그래서 음식쓰레기 그대로 통 부어서 버려야하고..그러니 통더러워지고..
더구나 오늘 수거하는 날이라 어제 다 통채우고 스티커붙여놨는데,
아침에 보니 수거안했네요!  아악~~
이러면 월욜까지 통에서 썩어가는거에요..이더위에...
이러니 통이 더러워질수밖에 없어요.  
날더워지면서 하얀 구더기가 꾸물꾸물, 날파리가 수백마리..
정말 멘붕이 따로 없었어요. 
물빠지라고 이중구조되어있는데 아무리 물빼도 물이 생기잖아요.
그래서 통아래엔 걸쭉한 쓰레기물이 늘 고여있구요.
정말 구역질납니다...이런거 다 개인이 관리해야 하는거더군요...허허..
너무 더러우니 집에 가져갈수가 없고,
마당이 있는것도 아니고 집안에 도저히 그 음식쓰레기통을 들여놓을 수가 없어요. 
주차장 한귀퉁이에 여러집이 스레기통을 모아놓는데 그러다보니 
어떤때는 몰래 우리집통에 누군가가 먼저 버려놓더군요..
그러면 전 못버리고 쓰레기가 밀리고, 너무 화가나고 다시 갖고와서 집에다가 
대기시켜놓자니 금방 벌레생기고 ㅠㅠ
봉투를 아예 팔지를 않아서 통이 아니면 버릴수가 없어요.
통하나에만 버려야하니 양이 오버되면 또 못버리고..쓰레기는 쌓여가고..

아..정말 여기 쓰레기시스템은 왜 이렇게 해놨을까요.
내맘대로 못버리니 정말 스트레스 장난아니에요.
울집은 또 쓰레기가 많이 나오는편이라 더 힘들구요.
아이들이 먹성이 안좋아서 버리는게 많거든요. 

서울이나 경기도도 이렇게는 안하는거 같은데 이거 너무 불편해요..
거기는 언제든지 봉투만 사면 한개든 두세개든 버릴수 있고
주택이어도 공동쓰레기통이 있다고 하던데.... 여기는 뭐 이래요...
더구나 아파트 살다가 주택으로 이사온거니 그 불편함이 더 상상초월이에요.
여긴 인천부평입니다..
제가 아직 이웃이 없어서인지 다른집들은 대체 어떻게 잘 버리고사는지,
불편한거 없는지 통 모르겠네요. 저만 화가 나는지..

요즘 가까스로 여기서 줏어들은대로 냉동실에 얼려두기를 시작했어요.
어제부터... 엔간한건 변기에 버리구요.
그렇다해도 오늘처럼 날짜인데도 수거안해가고,
남들이 몰래 우리통에다가 버리고...
이러면 답이 없죠..

오늘 푹푹 찌는데 밖에서 나흘간 푹~ 썩어갈 음식쓰레기 생각하니 
또 혈압이 팍팍 상승중이네요 --



IP : 36.38.xxx.17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다원네
    '12.7.20 12:53 PM (112.162.xxx.14)

    몇일 고민하다 웅* 클리* 음식처리기 렌탈했습니다(저 거기랑 아무상관없는 사람임) 살고 있는 아파트에 갑자기 종량제를 실시해서 여간 불편한게 아니었습니다.. 퇴근후 저녁에 큰 맘먹고 처리하지 않으면 몇일 방치하게되서 냄새나고 국물이생겨 이 냄새가 장난아닙니다.. 인터넷 검색 끝에 찾았는데 한달에 2~3천들면 될것을 3만원정도 부담하려니 좀 아깝다는 생각도 했는데.. 이제 사용한지 2개월 정도 됐는데 정말 만족합니다. 이 여름날씨에 끙끙 거렸을걸 생각하니 비용이 들어도 잘했다는 생각입니다.. 참고하십시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541 온라인으로교리수업 카톨릭 21:59:15 5
1130540 마트에서 이런일이 있었어요 모모 21:58:48 64
1130539 종현이 자살 맞아요?타살 아니구요? ㅠㅠ 21:57:38 190
1130538 연예인이란 직업의 화려함 뒤의 어둠.. 1 도노도노 21:56:02 262
1130537 갭투자자 많은 아파트 내년이면 가격 떨어지겠죠? 나냐 21:55:00 143
1130536 [단독] 중환자실 나온 신생아 2명 '로타 바이러스' 감염 .. 21:53:18 533
1130535 중학 문법 문제은행 사이트가 있을까요? 1 .... 21:52:15 41
1130534 '내글' 다시 볼때 빨간 숫자들.. ... 21:51:56 40
1130533 아들이 엄마는 망년회 안 하냐네요 1 부서 21:51:37 266
1130532 수도가 얼었어요. 놔두면 녹나요? (보일러 안뗌) 2 ㅇㅇ 21:51:29 180
1130531 카레에 양파카라멜화는 기름을 많이 멓어야해요? 2 요리1일차 21:50:51 105
1130530 몽글몽글한 손두부 어떻게 요리해서 먹나요? 2 두부 21:49:57 100
1130529 제가 외국인교수님께 메일을 썼는데 6 ㅇㅇ 21:49:46 105
1130528 혼밥의 대표주자 누굽니꽈? 4 .. 21:43:21 330
1130527 연예계 성공하려면 근성이 강했을텐데 그리 견디기 힘들었을까요 9 종현명복 21:41:16 1,136
1130526 천주교일 거 같다는 말 1 ll 21:39:08 371
1130525 류여해가 홍준표에게.jpg 5 ㅋ ㅋ ㅋ 21:38:35 599
1130524 동네 식당 참 장사를 못하네요 4 ㅇㅇ 21:38:21 962
1130523 홍발정. 박군애. 이혜훈 리즈시절 ㅋㅋㅋ.jpg 5 출처가ㅋㅋㅋ.. 21:38:03 587
1130522 내년 고2 공부 도와주세요. 1 수학이 21:37:53 195
1130521 돌출입 교정 해야하는건가요 2 에구.. 21:36:35 286
1130520 제가 겪은 강아지 실화입니다. 10 .. 21:35:54 950
1130519 40대초반 남편 수트 브랜드 추천해주세요 1 .... 21:29:17 197
1130518 남자가 볼떄 토요일날 집에 있으면 매력없어 보이나요? 3 에구 21:29:11 483
1130517 민주노총.. 좀 웃기네요.. 12 .... 21:27:32 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