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메리는 누가 죽였을까?

| 조회수 : 2,680 | 추천수 : 184
작성일 : 2010-03-10 01:33:21
My mother came to Hazard when I was just seven
Even then the folks in town said with prejudiced eyes
That boy's not right
Three years ago when I came to know Mary
First time that someone looked beyond the rumors and the lies
And saw the man inside

어머니는 내가 7살때 위험이 닥쳐왔죠
마을 사람들은 내가 글러먹어서 그렇다고
편견 가득한 눈으로 보며 말했죠
3년전 메리를 알게되었어요
루머와 거짓에 신경쓰지 않는 사람은
그녀가 처음이었어요
사람 내면을 보았어요


We used to walk down by the river
She loved to watch the sun go down
We used to walk along the river
And dream our way out of this town


우린 강가를 따라 내려가기도 하고
그녀는 어스름 석양이 지는걸 좋아했어요
강을 따라 거닐기도 했어요
이 마을을 빠져나가 우리길을 꿈꾸며


No one understood what I felt for Mary
No one cared until the night she went out walking alone
And never came home
Man with a badge came knocking next morning
Here was I surrounded by a thousand fingers suddenly
Pointed right at me

아무도 이해못해요 내가 메리에게 느끼는 감정을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어요 밤에 그녀가 나가서
다신 집에 돌아오지 않을때까지는..
뱃지를 단 형사가 다음날 아침 찾아왔어요
갑자기 나에게 손가락질하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버렸어요


I swear I left her by the river
I swear I left her safe and sound
I need to make it to the river
And leave this old Nebraska town

맹세해요 난 강가에서 그녀와 헤어졌어요
맹세해요 난 그녀와 온전하고 안전하게 있다 헤어졌어요
그 강에 갈 필요가 있겠어요
그리고 이 오래된 네브라스카 마을을 떠나겠어요


I think about my life gone by
How it's done me wrong
There's no escape for me this time
All of my rescues are gone, long gone

지나간 삶을 돌이켜 봅니다
내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이제 내겐 탈출구가 안 보이는군요
내 모든 구원은 사라지고, 아주 멀리 사라지고


I swear I left her by the river
I swear I left her safe and sound
I need to make it to the river
And leave this old Nebraska town

맹세해요 난 강가에서 그녀와 헤어졌어요
맹세해요 난 그녀와 온전하고 안전하게 있다 헤어졌어요
그 강에 갈 필요가 있겠어요
그리고 이 오래된 네브라스카 마을을 떠나겠어요

Richard Marx - Hazard



3월 10일자 파일을 보내 드렸습니다.
카루소에게 메일을 알려 주신분들은 멜 확인 하세요*^^*

"82쿡 자랑 후원금"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롤
    '10.3.10 1:25 PM

    카루소님~~
    안득낍니다..... 그래서 다들 조용하신듯....
    저만 안들릴까요? -,.-

  • 2. 열무김치
    '10.3.10 6:24 PM

    지도 안드끼네예~~


    그래서 영어 공부하는 마음으로 한 줄 한 줄 ~~ 음 이것도 괜찮군요.

  • 3. wrtour
    '10.3.11 12:43 AM

    카루소님~~
    안득낍니다..... 그래서 다들 조용하신듯....
    저만 안들릴까요?333

  • 4. 카루소
    '10.3.11 2:54 AM

    훔~;; 저도 안들리네요~ㅠ,ㅠ

  • 5. 카루소
    '10.3.11 2:59 AM

    아래 동영상을 큭릭 하세요~^^;;

  • 6. 들꽃
    '10.3.11 7:45 AM

    오늘 아침은
    카루소님 음악 들으며 시작하네요^^

    카루소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 7. 카루소
    '10.3.13 2:13 AM

    오리아짐님!! 저도 늘 감사 드려요~^^

    캐롤님, 열무김치님, wrtour님, 들꽃님, 오리아짐님!!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11 손에 대한 예의 -정호승- 들꽃 2017.12.17 190 0
24110 대봉감 만오천어치 2 평정 2017.12.16 947 0
24109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1 우리는 2017.12.16 275 0
24108 말러 2 쉐어그린 2017.12.15 401 0
24107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498 0
24106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539 0
24105 나무타기 달냥이 7 철리향 2017.12.08 1,346 0
24104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944 0
24103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110 0
24102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524 0
24101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136 1
24100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82 0
24099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735 0
24098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30 0
24097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86 0
24096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82 0
24095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606 0
24094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39 0
24093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99 0
24092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65 3
24091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2,059 1
24090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37 0
24089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819 0
24088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27 0
24087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1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