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메리는 누가 죽였을까?

| 조회수 : 2,685 | 추천수 : 184
작성일 : 2010-03-10 01:33:21
My mother came to Hazard when I was just seven
Even then the folks in town said with prejudiced eyes
That boy's not right
Three years ago when I came to know Mary
First time that someone looked beyond the rumors and the lies
And saw the man inside

어머니는 내가 7살때 위험이 닥쳐왔죠
마을 사람들은 내가 글러먹어서 그렇다고
편견 가득한 눈으로 보며 말했죠
3년전 메리를 알게되었어요
루머와 거짓에 신경쓰지 않는 사람은
그녀가 처음이었어요
사람 내면을 보았어요


We used to walk down by the river
She loved to watch the sun go down
We used to walk along the river
And dream our way out of this town


우린 강가를 따라 내려가기도 하고
그녀는 어스름 석양이 지는걸 좋아했어요
강을 따라 거닐기도 했어요
이 마을을 빠져나가 우리길을 꿈꾸며


No one understood what I felt for Mary
No one cared until the night she went out walking alone
And never came home
Man with a badge came knocking next morning
Here was I surrounded by a thousand fingers suddenly
Pointed right at me

아무도 이해못해요 내가 메리에게 느끼는 감정을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어요 밤에 그녀가 나가서
다신 집에 돌아오지 않을때까지는..
뱃지를 단 형사가 다음날 아침 찾아왔어요
갑자기 나에게 손가락질하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버렸어요


I swear I left her by the river
I swear I left her safe and sound
I need to make it to the river
And leave this old Nebraska town

맹세해요 난 강가에서 그녀와 헤어졌어요
맹세해요 난 그녀와 온전하고 안전하게 있다 헤어졌어요
그 강에 갈 필요가 있겠어요
그리고 이 오래된 네브라스카 마을을 떠나겠어요


I think about my life gone by
How it's done me wrong
There's no escape for me this time
All of my rescues are gone, long gone

지나간 삶을 돌이켜 봅니다
내가 어떻게 잘못되었는지
이제 내겐 탈출구가 안 보이는군요
내 모든 구원은 사라지고, 아주 멀리 사라지고


I swear I left her by the river
I swear I left her safe and sound
I need to make it to the river
And leave this old Nebraska town

맹세해요 난 강가에서 그녀와 헤어졌어요
맹세해요 난 그녀와 온전하고 안전하게 있다 헤어졌어요
그 강에 갈 필요가 있겠어요
그리고 이 오래된 네브라스카 마을을 떠나겠어요

Richard Marx - Hazard



3월 10일자 파일을 보내 드렸습니다.
카루소에게 메일을 알려 주신분들은 멜 확인 하세요*^^*

"82쿡 자랑 후원금"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롤
    '10.3.10 1:25 PM

    카루소님~~
    안득낍니다..... 그래서 다들 조용하신듯....
    저만 안들릴까요? -,.-

  • 2. 열무김치
    '10.3.10 6:24 PM

    지도 안드끼네예~~


    그래서 영어 공부하는 마음으로 한 줄 한 줄 ~~ 음 이것도 괜찮군요.

  • 3. wrtour
    '10.3.11 12:43 AM

    카루소님~~
    안득낍니다..... 그래서 다들 조용하신듯....
    저만 안들릴까요?333

  • 4. 카루소
    '10.3.11 2:54 AM

    훔~;; 저도 안들리네요~ㅠ,ㅠ

  • 5. 카루소
    '10.3.11 2:59 AM

    아래 동영상을 큭릭 하세요~^^;;

  • 6. 들꽃
    '10.3.11 7:45 AM

    오늘 아침은
    카루소님 음악 들으며 시작하네요^^

    카루소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 7. 카루소
    '10.3.13 2:13 AM

    오리아짐님!! 저도 늘 감사 드려요~^^

    캐롤님, 열무김치님, wrtour님, 들꽃님, 오리아짐님!!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44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비갠 풍경 2018.05.22 194 0
24343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8 연못댁 2018.05.22 257 1
24342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530 2
24341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489 0
24340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1,005 1
24339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905 0
24338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4 고고 2018.05.15 1,600 2
24337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2 detroit123 2018.05.14 842 0
24336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070 0
24335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03 3
24334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503 1
24333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8 고고 2018.05.08 2,050 3
24332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781 0
24331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137 2
24330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491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936 0
24328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708 0
24327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22 0
24326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179 1
24325 오늘 하루, 6월 독서모임 안내 2 고고 2018.05.03 717 1
24324 [스크랩] 5.02(수) 시사만평모음 카렌튤라 2018.05.02 343 0
24323 카오스 냥이 입양하실 분^^(4.5개월 추정) 6 Sole0404 2018.05.02 3,019 0
24322 마루 컴 공부, 예방주사 맞으러...쬐그만게 바쁘다 15 우유 2018.05.02 1,171 1
24321 지리산 계곡의 봄 3 도도/道導 2018.05.02 517 1
24320 예쁜 단발머리 소녀를 보는 듯 도도/道導 2018.05.01 80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