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해외 여행 가는거 친정에는 말씀 드리시나요?

독립을 꿈꾸는 딸 | 조회수 : 1,836
작성일 : 2012-07-20 11:44:32

내용 펑

IP : 221.139.xxx.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음
    '12.7.20 11:47 AM (128.134.xxx.2)

    양쪽에 다 잘 말안해요. 친정 부모님도 해외 여행뿐 아니라 국내 여행도 엄청 자주 가시는데 일일히 말씀 안하세요. 어쩌다 전화했는데 안받으시다가 '여기 방콕' 이렇게 문자 올때도 있구요. 여행갔다왔다고 뭐 사다주는것도 부탁도 서로 안해요.

    다만 친정은 한 동네에 살아서요, 장거리 여행갈때에만 한번씩 들러서 집 둘러보기위해 말은 하네요. 부모님도 그럴때는 말씀하고 가시구요.

  • 2. ....
    '12.7.20 11:53 AM (115.136.xxx.45)

    대학교 때부터 물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살기도 했고, 아주 살가운 사이도 아니기도 하고, 전 원래 얘기 안합니다. 출장이건 여행이건 한 번도 얘기 안했어요.
    근데 무슨 대화 나누다 제가 출장다녀온 지역 얘기가 나와서 (아주 오래전 과거인) 거기 다녀왔는데... 어쩌고 하니까 아빠 표정이 굳어지면서 왜 얘기 안했냐고-.- 헐....
    친정은 돈 때문에 말 안하는 건 절대 아니고요. 시집과 정반대로 결혼 후에도 출납이 매년 +수백이거든요.

  • 3. 저희
    '12.7.20 11:58 AM (222.109.xxx.72)

    시어머니도 한달의 반은 해외여행 다니시면서 아들네인 우리는 관두고 딸들 중에 시집 잘 못가서 어려운 애도 있는데 혼자 가면 갔지 누구 하나 데리고 가는 걸 못 봤네요. 속으로 지독하다 합니다. 요즘은 그냥 부모고 자식이고 나혼자 잘먹고 잘 살자 주의인가봐요.

  • 4. ....
    '12.7.20 12:02 PM (218.234.xxx.51)

    가끔 그런 생각해요. 지금 시어머니, 친정어머니들은 본인들 시어머니 친정어머니 모시고 여행을 얼마나 자주 다녔을 것이며 어버이날, 복날 얼마나 잘 챙겼을 것인가.. 현재 50~60대 시어머니/친정어머니들이 제일로 좋은 세대 같아요. 당신들이 (윗세대에)한 것은 별로 없으면서 자식들한테는 온전히 다 받으려 하시니..

    지금 40대 이하 여자들은 나중에 시어머니, 친정어머니 되어도 자식들 부양해야 할 것 같고,
    70대 이상 할머니들은 그야말고 고진 시집살이에 가부장 사회의 희생양..

  • 5. ...
    '12.7.20 1:03 PM (183.98.xxx.245)

    양쪽 다 말씀 안드려요.
    시어머니는 제가 좀만 재밌게 사는 것 같으면 싫은티를 많이 내시구요.
    친정은 남동생이 형편이 좀 그래서 엄마 맘 상하실까봐 말씀 안드립니다.
    각자 집안 분위기와 사정에 따라 나뉘는 것 같아요.

  • 6. 저도
    '12.7.20 4:19 PM (118.91.xxx.85)

    말씀 안 드립니다. 그래도 큰 일 안나더라구요.
    위에 어느 분 말씀대로, 우리 어머니들은 그 윗대분들 모시고 다니지도 않았고, 또 그렇다고
    자식인 우리들을 해외여해 데리고 다녀본 적도 없었잖아요. ㅎㅎ
    다른거 다 떠나서, 너무 깊숙이 관계가 얽혀있으면 후유증도 꽤 있어요.
    결혼하면, 부모를 떠나서 어느정도 자율성을 가진 독립체가 되는게 맞는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1 .. 15:18:16 102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22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08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2 와~~ 15:11:19 202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5 선택 15:09:49 159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34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4 맞벌이 15:08:45 477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3 보보 15:08:43 213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68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3 음악선생님 15:04:53 54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383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3 이찬오 14:58:34 1,273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198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51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56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1 정말?? 14:52:48 908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4 답장 14:48:00 501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199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33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38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559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596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66
1129691 강정화라는 배우 왜 없어졌을까요? 19 .... 14:34:07 2,025
1129690 욕실세면대 불량제품이 시공되었어요-업자는본사에 제가 전화하래요 4 곰배령 14:33:39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