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름신 무찌르는 비법 공유해주세요

진짜고만 | 조회수 : 2,822
작성일 : 2012-07-19 00:03:39
쇼윈도에 진열된 옷들 보면 제 사이즈를 망각하고 막 사고싶어져요
신고나갈곳도 딱히 없는데 이쁜 구두들이 어찌나 눈에 띄는지..
요리도 잘 안하면서 냄비나 그릇보면 사고싶고
심지어 요리재료들도 욕심이 나요
인테리어 소품(액자, 탁상시계, 쿠션, 스탠드 등) 도 사고픈게 많고
심지어 요즘은 차도 바꾸고싶어요
다행스런건 명품욕심은 없어요, 신랑이 해마다 비싼걸 사주기도 하고 해서 제손으로 살 필요성을 못느끼기도 하구요
근데 이런 자잘한 것들로 돈을 소소하게 쓰다보면 그게 목돈이더라고요
새똥님 글읽고 몇일 반성했다가 또 스멀스멀 물욕이 ㅠㅠ
다행히 요즘 회사일이 바빠서 야근하느라 백화점도 못가고 심지어 마트갈시간도 없는게 다행이긴 한데
이런 지름신 무찌르는 비결 있으세요?
우리 신랑은 사고픈게 있으면 "내가 이걸 꼭 필요로하나?" 를 자문하면서 삼일 이상 그 매장에 들른대요
그럼 삼일짼 거의 흥미가 사라진다더군요
근데 전 백화점을 삼일내내 갈시간도 없고 ( 신랑보다 제가 퇴근이 더 늦음) 괜히 점원들 눈치보일것같고 그래서 못하겠던데 애기 유치원 다닐땐 수입의 50% 이상 저축해야된다던데 30%도 못하고 있거든요.....
좋은 방법좀 나눠주십쇼 꾸벅
댓글 주시는 분들 이번 여름 냉방병없이 나실거에요
IP : 116.36.xxx.181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k
    '12.7.19 12:07 AM (115.138.xxx.67)

    너님은 지름신이 내리신게 아니라

    걍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 지르는겁니다.... 쩝.......

  • 2. 아예
    '12.7.19 12:19 AM (118.36.xxx.178)

    백화점에 발을 들이지 않아요.
    꼭 필요한 건 인터넷으로 몇 번 찾아보구요.
    장바구니에 넣어놓고 결제는 며칠 뒤에 하기도 해요.

    지름신은 식신이 답이에요. ㅋ
    배가 좀 두둑하면 쇼핑에 시큰둥해진다는...

  • 3.
    '12.7.19 12:20 AM (210.216.xxx.243)

    아따맘마 에피소드중에 아따맘마가 통신판매책자를
    줄창 외울정도로 봅니다 어느날 아리가 엄마는
    왜 사지도 않으면서 그걸계속보기만하느냐고 물어요
    그때 아따맘마 왈 계속보고 있으면 그물건이 눈에 익숙해 져서 "사지않아도 산것같은 그기분!!"을 느낀다
    하는 내용이 나옵니다 근데 그거 진짜 그래요
    사고 싶은 물건을 인터넷으로 쇼핑몰에 올라온
    사진이나 블로그 사진을 줄창 보고 있으면
    얼마후 내 머릿속에선 이미 그 물건은 일주일쯤
    실컷 쓰고 질려버린 물건이 되더라구요 ㅎㅎ
    아주미치게 사고싶은건 아니지만 예쁘니깐살까
    살까 말까 망설이던 물건은 백발백중입니다
    ㅎㅇ













  • 4.
    '12.7.19 12:22 AM (210.216.xxx.243)

    윗글 폰으로 쓰느라 커서가 쭉나간걸 몰랐네요
    빈칸 많아 죄송해요 ;;

  • 5. ..
    '12.7.19 12:22 AM (1.241.xxx.244)

    지금 홈쇼핑에 나오는 백팩..지르고 싶어 손이 근질거리는데..
    검색해서 눈도장 찍어봐야겠습니다..
    질리게..ㅎㅎ

  • 6. 아따맘마 방법^^
    '12.7.19 12:35 AM (119.69.xxx.244)

    물건도 사다보니 자꾸 사게 되는 것 같아요.
    나중에 보면 내가 이걸 꼭 사야했나? 하고 반성도 많이 하게 되지요 ㅠㅠ
    우선 물건은 눈으로 안보는 것이 최고인건 맞는데
    꼭 필요해서 살 때 잘 못고르는 단점도 있더군요.
    아따맘마 방법, 인터넷 장바구니에 담아두었다가 까맣게 잊어버리기..
    뭐 그런거지요^^

  • 7. .....
    '12.7.19 12:41 AM (121.160.xxx.3)

    1. 견물생심. 일단 보지를 않는다.
    2. 아예 액수가 큰 물건을 목표로 정해두고, 그 물건을 사기 위해 절약을 한다. (좋은 가구, 그림, 해외 여행, 명품백, 좋은 정장 등.....)
    3. 나 자신에게 묻는다. Do you want it? Do you need it? 후자인 경우에만 한다.
    4. 충동구매 했다가 묵혀두고만 있는 물건들의 목록을 정리하고 가격을 적어본다.

  • 8. 콩나물
    '12.7.19 12:43 AM (211.60.xxx.19)

    ㅇㅇ야(제이름)니맘 다 알아
    그래도 대출금액이 얼마니? 내년까지는 고생하자


    그러면서 중얼중얼 제 자신을 설득해요

  • 9. ,,
    '12.7.19 12:54 AM (211.246.xxx.217)

    아따맘마 따라해야겠어요 ㅠ
    조금더 일찍 봤음 좋았을걸 방금 뭐 하나 지르고 봤네요 ㅠ

  • 10. ...
    '12.7.19 1:02 AM (72.213.xxx.130)

    자꾸 보면 더 사고 싶어져요. 저는 반대 ㅎ 점많으신님 분 팁 좋네요. 아아ㅜㅠㅠ 지름신은 강력해요 엉엉 ㅜㅜ

  • 11. 지르고 싶어 미칠때
    '12.7.19 1:15 AM (124.61.xxx.39)

    장롱을 열어 고심해서 사놓고는 이제는 유행에 안맞아, 몸에 안맞아 안입는 옷들을 하나하나 꺼내본다.
    신발장을 열어 그렇게 이쁘다고 질러놓고 안신고 다니는 구두에게 땅을 못밟게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한다.ㅎㅎ
    싱크대를 열어 열풍이 일때마다 질러놓고 무거워서 손에 안익어서 한번씩 시연해보고 안쓰는 주방용품들의 가격을 합산해본다.

    맛난거 먹어봤자 배설되면 그만이고 과식해봤자 불쾌하고 살만 찐다고 생각해보세요. 요건 다이어트에도 효과만점이예요.
    이쁜 구두는 특히나 발이 아프죠! 소소한 소품이나 차 바꾸지 말고 집을 바꿀때까지 참아보세요~~~

  • 12. Zz
    '12.7.19 2:45 AM (166.137.xxx.25)

    허하셔서 그런거 같은데
    정리의 비법이란 책 (이 책 지르실 필요 전혀 없고 블로그 후기글들 읽어보심 되요. 저도 책은 없음) 보시고 버리기 계획 싱천해보세요. 당시에는 필요하다 산 것도 왜이리 필요없는 경우가 많은지 놀라실거에요. 화장품, 옷, 책 이렇게 장르별로 정리하시고 장르별 느낀 점 적으셍요. 예를 들어 버리는 화장품을 보니 화장품 관련된 제 소비습관이 파익되더라구요. 싸다고 쟁여둔 샘플, 버릇처럼 쟁여두는 천원짜리 로드샵팩, 테스트를 제대로 안해서 집에서 다시 발라보니 안아울리는 립 등등. 무엇보다 버리는게 아까워서 지름신 싹 달아나구요 정리라는 목표를 세우니 스트레스도 풀려서 쇼핑으로 스트레스 해소를 안하게 되요.

  • 13. Robin
    '12.7.19 9:09 AM (223.62.xxx.74)

    월급은 밀려 안나오는데 자꾸 사고싶싶은게 많아서 ㅠㅠ

  • 14. 반복
    '12.7.19 10:05 AM (211.219.xxx.200)

    저도 한 쇼핑하던 사람인데 지금은 물론 경제적인 문제도 있고 나이도 있고해서 자제중이구요
    사고 싶은 물건을 매일 사이트 들어가서 반복해서 보고 또 보다보면 나중에 질려서 그 물건에
    싫증이 나요 아따맘마 방법과 비슷한.. 산것 같은 착각은 아니구요 매일 보니 질려서 결국에는
    안사게 되요 바로 지르지 마시고 보고 또 보고 해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228 라마코트랑 캐시 100 코트랑 더 따뜻한건 코트 06:10:02 41
1312227 지금 산티아고 순례길이에요. 2 순례자 05:54:28 368
1312226 자랑심한 지인 두신 분 계세요? 5 갑남을여 05:28:02 474
1312225 외톨이 4 ... 05:16:10 323
1312224 별 고민은 아닌데.. 4 만날까 말까.. 04:53:05 285
1312223 가족단톡방 탈퇴한 동생들때문에 엄마가 너무 충격이 크세요 ㅠㅠ 17 도티 04:27:11 1,536
1312222 인중 예쁜 여자 연예인 3 인중 04:01:26 695
1312221 친구에게 잘난척 하지말라는 말을 듣고 상처받은 초1딸 4 ... 03:44:45 699
1312220 팬은 아니였어도 추구하는게 같았네요. 3 행복이란 03:22:50 476
1312219 성호 긋는 문재인 대통령님 3 .. 03:00:57 1,077
1312218 식기세척기 고민하다가 질렀어요 5 ㅇㅇ 02:53:07 442
1312217 사립유치원 크게 알린 박용진의원!!! 2 관심가던 02:50:31 460
1312216 자다가 한번씩 꼭깨어 다시 잠못드는 갱년기증상 5 .. 02:39:35 1,047
1312215 이번 정권에서 k tv시청율이.. 3 .. 02:28:20 816
1312214 82에 (일상글에도) 인신공격성 막말댓글 너무많은것 같아요 20 ... 02:27:01 537
1312213 분단을 극복하겠습니다 6 포비 02:24:36 418
1312212 휴식이 필요한 문 대통령 12 포레스트 02:21:24 1,569
1312211 비타민님 댓글을 찾습니다 6 michel.. 02:20:40 549
1312210 울 아가 성공했어요 2 ^^ 02:19:17 894
1312209 성가대 중앙 조수미였다는데 알아보셨나요?? 18 ㅋㅋ 02:17:13 3,105
1312208 찬미예수님!!!!! 14 스토커 02:12:27 1,214
1312207 문재인이라는 개인에게도 9 강같은평화 02:04:47 949
1312206 평화를 빕니다 56 .. 01:52:22 1,435
1312205 고추짱아찌는 언제 담가요? 3 불면 01:50:30 440
1312204 이재명 "아내는 SNS를 하지 않는다?? 21 김혜경 01:48:00 1,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