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칠흙같은 어둠 속 미궁에서는...

| 조회수 : 7,562 | 추천수 : 1,554
작성일 : 2010-01-24 00:29:42



In sleep he sang to me그는 내 꿈에 찾아와
In dreams he came 머리맡에서 노래를 불러주었네
That voice which calls to me날 부르던 목소리가
And speaks my name 내이름마저도 부르네
And do I dream again?이것이 또 꿈일까
For now I find지금 난 알았네
The phantom of the opera is there오페라의 유령은 존재한다네
Inside my mind내 마음속에

(Phantom)
Sing once again with me나와 한번 더 노래를 불러줘
Our strange duet우리의 절묘한 이중창
My power over you내 힘이 널 압도해
Grows stronger yet점점 더 강해지지
And though you turn from me너 내게서 돌아서도
To glance behind난 네곁에 있다네
The phantom of the opera is there오페라의 유령은 존재한다네
Inside your mind그대 맘 속에

(Christine)
Those who have seen your face누가 당신의 얼굴을 봤을까
Draw back in fear공포를 자아내는 얼굴
I am the mask you wear나야말로 당신의 마스크

(Phantom)
It's me they hear그들이 듣는 건 바로 나

(Both)
My/Your spirit and my/your voice너의영혼과 나의 소리
In one combined하나가 되려하네
The phantom of the opera is there오페라의 유령은 존재한다네
Inside my/your mind당신 마음속에
(Phantom)
In all your fantasies, you always knew that man and mystery
그대 환상 속에서는 항상 그 남자와 미스터리


(Christine)
were both in you
모두 그대 안에 있음을


(Both)
And in this labyrinth, where night is blind

the Phantom of the Opera is there/here inside your/my mind
오페라의 유령이 존재하다네 /그대/나의 마음 속에


(Phantom)
Sing, my Angel of Music
노래하라, 나의 음악의 천사여

(Christine)
He's there, the Phantom of the Opera
그는 오페라의 유령은 존재한다네  





"1월 30일 벙개모임"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wrtour
    '10.1.24 12:52 AM

    으음~
    요즘 내 모자가 브로드웨이 머제스틱 싸어터 오페라 유령 그건데~~

    오늘밤은,
    나도 크리스틴 보쌈하는 팬텀이고 싶은~~~~~~~~~~~

  • 2. nayona
    '10.1.24 12:59 AM

    13년 전인가....5번을 봤었네요.
    제가 접한 몇 안되는 뮤지컬중에 최고였고 지금도 그 이상 가는게 없는....
    최고의 뮤지컬이죠.강추~~

    아쉬워라...서울에 있었다면 절대 보고야말았을것을...
    언젠가 기회가 있을련지...

    남편과 저 씨디 한참을 듣고들었었는데 지금도 절대적인 지배자!!!

    오죽하면 그때 가진 딸 이름을 크리스틴이라고 미들 네임으로 지어줬겠어요..^^
    한국 이름도 다애로 할 뻔 하다가...참았네요.다들 그건 아니라고 말리셔서...^^;;

    전 라울이 늘 당신과 함께이니 두려워말라는 사랑의 노래가 제일 좋아요.
    그런데 라울역이 왜 그리 맘에 안드는 얼굴들인지....영화도 그렇구...
    전엔......남자 외모 안 따졌는데 아줌마로 늙으면서 맛들이니 외모 상당히 중요하네요...ㅋㅋ

    울 아들보면서 니 마누라는 너무나 참 좋겠구나...하는 또 자뻑 엄마.....ㅡㅡ/

  • 3. 카루소
    '10.1.24 1:05 AM

    nayona님!! 1년이 넘었지만 저 약속 지켰다요!! ㅋㅋㅋ

    wrtour님, nayona님!! 감사합니다.*^^*

  • 4. 들꽃
    '10.1.24 1:28 AM

    저는 팬텀에게 보쌈당하는 크리스틴이고픈~~~ㅎㅎㅎ
    말이 좀 이상하나요?
    팬텀처럼 일그러진 외모일지라도
    제 마음을 감동 시켜주는 그런 사람이라면
    겉모습에 상관없이 사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릴적엔~~~음~~~고등학생땐까진 캔디에 나오는 그 뭐지? 이름이 생각안나네요
    머리길고 멋진 남자..안소니 말고 ~~아~ 테리우스~ㅎㅎㅎ
    그래요~ 테리우스 같은 남자 좋아했었는데
    언제부턴가 외모에는 관심이 없어지더라구요~
    그 사람의 진심 진실성에 더 이끌리더라구요~

    근데 지금처럼 나이 들고보니 주위에서 들리는 말은
    외모도 뭐도 다 필요없고 일단 돈 많은게 최고라고 하더군요~ㅎㅎ
    그냥 우스개 소리겠죠? 하지만 뼈 있는 말이네요~

  • 5. 캐드펠
    '10.1.24 3:02 AM

    살다 보면 외모는 아무것도 아니라는ㅎ~
    오랫만에 듣는 곡 이네요.
    영화도 보고 책도 사 보고 그랬었는데 잊고 있었네요.
    들꽃님!! 저두 중고등학교 다닐적엔 테리우스과 좋아 했었지요.
    아마두 대부분의 사춘기 여학생들의 공통점 일거에요^^~

  • 6. 카루소
    '10.1.24 4:02 PM

    ㅋ~들꽃님은 들장미 캔디? 캐드펠님은 테리우스죠??

    들꽃님,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7. CAROL
    '10.1.24 5:40 PM

    테리우스과가 저에겐 눈 안 돌릴 거라는걸 알고 있었던 전 너무 조숙했을까요?
    고2때 뒤에서 따라오던 남학생이 제 앞모습 보고는 그냥 지나쳐간 이후로
    전 완전 소심쟁이가 되었답니다. 아흑 ㅠㅠ

  • 8. nayona
    '10.1.24 7:59 PM

    오옹? 1년 전 팬텀을 제가 신청했었나요?
    와....너무 멋지신거 아니예요,카루소님?

    저도 결혼 전엔 외모 너무 안 따졌는데 살다보니 이제
    외모 따지게 되더이다....이 웬 역반향?

  • 9. 카루소
    '10.1.25 12:18 AM

    CAROL님!! "고2때 뒤에서 따라오던 남학생이 제 앞모습 보고는"

  • 10. CAROL
    '10.1.25 1:07 AM

    절대 테리우스과는 아니었어요.ㅋ
    피장파장 이었다는...

  • 11. 카루소
    '10.1.26 1:34 AM

    ㅋ~ 옥동자 였나봐요!! 옥동자가 결혼하기전...또는 발표전... 제가 만들어준
    커플냉면(물&비빔)을 둘이서 먹고 갔어요...
    고건 전 서울시장, 김근태 전 복지부 장관, 그리고 박상민 가수..영화배우 추상미까지...
    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9 대봉감 만오천어치 평정 2017.12.16 90 0
24108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우리는 2017.12.16 67 0
24107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74 0
24106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378 0
24105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245 0
24104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220 0
24103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71 0
24102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96 0
24101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87 0
24100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67 1
24099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09 0
24098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78 0
24097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95 0
24096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43 0
24095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42 0
24094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80 0
24093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92 0
24092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9 0
24091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43 3
24090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78 1
24089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21 0
24088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90 0
24087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95 0
24086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03 0
24085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9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