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문에 걸린 술 마시는 남자요..

이혼 | 조회수 : 1,523
작성일 : 2012-07-18 03:48:06
제 남편도 술마셨다하면 폭음을 해서
아무데서나 자다가 돈가방 지갑 차키등등
몸에 붙은 옷 신발만 빼고 싹 다 잃어버리고 와요
자영업하는데 하루 매상 300만원에 지갑에도 100여만원 차키 핸드폰 어디서 잃어버린줄도 모르네요
바로 어제 이른 아침에 술도 덜 깬 멍청한 얼굴로
그러고 들어와서는 저에게 차비 5000원 빌려서
시어머니께 가게 열쇠 받으러갔네요
아침에 예약주문 있어서 해야 된다고요
가게는 몸을 많이 혹사 시키는 일이에요
많이 힘들죠
연애7년동안에도 술 문제로 많이 다퉜지만
자상하고 화 안내고 긍정적이며 생활력 강한
모습들을 보며 결국 결혼까지 했죠
유치원 다닐때 아버지 돌아가시고
홀어머니 밑에서 넉넉치 않은 집의 막내로
자라 말썽부리는
형들 아래, 어머니께 실망 시켜드리면
안된다는 마음으로 살아왔나봐요
일찍 철들어야 했던 마음의 한과 술이 만나
지금의 그 사람이 만들어진 것 같아요
일은 열심히 해요 새벽에 끝나는 일이고
또 새벽에 일어나야 할 때도 많아요
그 직전까지 시간 계산해서 술을 마셨구요
4년전부터 어제까지 돈가방을 네번 잃어버렸구요
그 액수가 천만원이 넘을거에요 만져보지도 못한 돈
가정형편은 제 남편이 시어머니의 모든 걸 책임지고
능력없는 형님까지도 틈틈이 지원하고 있는 것 같아요
계획성 있게 소비하지 못해서인지
아직도 돈을 얼마 못 모았어요
전 사실 정확한 액수도 모르고 그냥 하루하루
살아가네요 알려주지도 않구요
어제 일도 복창터지고 화나고
술마시고 죽을수도 장애인이 될 수도
큰병에걸릴수도 여자가 생길수도..
이 중에 최소한 한가지는 걸릴거아니에요
취해서 누가 술잔에 대놓고 독약타도
모르고 마실 인간이에요
저런 사람이 내 남편이라는게 창피해서
아예 남남이 되고 싶어요
하지만 현실은 그게 안되구요
그저 돈 벌어다주는 기계로 생각하자는거도
잘 안되네요
지금 남편이 죽으면 속 시원할것 같은
기분이에요
관절염에 비만이신 시어머니 택시 안타고 다리 절뚝거리며 다니시고 저도 왠만한 거리는
택시비가 아까워
세살된 아들 안고 걸려서 다녀요 근데 그걸 못고치니
그래도 몸 건강하니 다행으로 생각하라는데
시어머니도 평생 안보고 싶더군요ㅋㅋ
그 집안이 다 술에 웬수져서 아주버님도
한번 술 마셨다하면 사나흘은 기본에다
간이 다 망가져도 그러대요 치료하려고
어디 요양원에도
갔다왔는데.
시어머니도 술 좋아하시구요 절제하려고 노력하셔서
다행이죠
근데 사람들은 다 좋아요 ㅋㅋㅋㅋ
하지만 저는 다 끊어내고 싶네요
돈 문제만 없으면 당장
IP : 175.223.xxx.1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7.18 4:05 AM (101.235.xxx.28)

    술은 절대절대절대절대 못고쳐요

    내 손에 장을 지짐

    술진상은 애초에 상종을 안하는게 인생평탄합니다

  • 2. ...
    '12.7.18 7:37 AM (122.43.xxx.28)

    가까이에 17살에 가장이 되어 어린 동생들 네 명을 다 키워 시집 장가 보내고 자신은
    총각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있어요.
    술에 쪄들어 마을 사람들이 외면하고 본인도 몸이 망가질 즈음
    술과 담배를 동시에 끊고 새사람이 된지 어언 7년 쯤 되었어요.
    이즈음 이야기를 나누어 보니 어렸을 때 가장으로서의 중압감을 이겨보려고 그렇게 술에 의지 했었다고..
    아마도 남편께서도 그런 트라우마가 있을 거에요.
    보듬어 주어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해 주시고 본인의 의지가 아주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 시켜주면 조금은 나아지지 않을까요?? 안타깝네요.

  • 3. ,,,
    '12.7.18 11:28 AM (1.236.xxx.152)

    술도 유전적인 요인이 많은거 같아요
    아버지가 알콜중독이였으면 아들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916 예전에 맛있는 쌀 질문글이 검색이 안되어서요... 2 .... 12:10:35 13
1225915 고등학생 .. 무용이 운동이 된다는데 어떤 걸까요? .. 12:05:36 54
1225914 문프청원.5만명 넘었어요.동참합시다 1 할수있는게이.. 12:04:17 239
1225913 발레샘 2- 3만원 안쪽으로 선물 뭐가 좋을까요? 2 스승의날 12:03:20 95
1225912 유아인 연기... 몰입안됨. 5 .. 12:03:04 225
1225911 [컬투쇼] 언니들의 역습 2탄 - 최화정편 oo 12:01:41 176
1225910 어머니께 드릴 손톱영양제 좀 추천해주세요. 777 12:00:27 34
1225909 홍신애, 출판사와 이혜승 아나운서 상대 일부 승소 .. 11:58:17 331
1225908 침 맞고 나오는데 사지가 덜덜 떨려서 못움직였는데 3 오유 11:56:01 400
1225907 초등학생 해외여행시 결석해도 괜찮을까요? 4 여행 11:55:50 157
1225906 애들이 좋아하는 음료수 뭐가 있나요? 2 .. 11:55:27 83
1225905 여름 영양크림 뭐쓰세요? ... 11:54:41 51
1225904 미대사관 앞에서 외국인들 약속지켜라! 시위 중 ㄷㄷ 9 내가 고맙네.. 11:54:15 694
1225903 제가 본 역대급 진상이네요 8 최고진상 11:48:42 1,302
1225902 시장통 먹자골목 이자카야에서 소개팅 하자는 남자 안 만나도 되나.. 7 dd 11:48:37 390
1225901 대낮 초등학교 옆에서 살인사건…흉기 든 채 주변 배회 3 ㅇㅇ 11:44:57 498
1225900 어깨마사지기 유선 잘쓰일까요? 3 .. 11:44:25 144
1225899 요즘핫한..앙버터식빵요. 2 근처에없네ㅠ.. 11:44:24 382
1225898 창문형에어컨 설치고민 4 ㅇㅇ 11:38:40 200
1225897 어린이집 질문이요 1 11:36:46 82
1225896 '자유한국당 홈페이지'가 검색어 1,2위네요 5 쌍욕파일 11:35:19 489
1225895 오늘 아점 김밥 두줄과 둥지비냉....미쳤죠..?ㅋㅋ 15 .. 11:30:03 1,128
1225894 부모한테 사랑받고 큰 사람 특징이 뭔가요? 24 ㅇㅇ 11:26:18 1,607
1225893 티비조선 드디어 사과!!!! 13 ㅅㅈㅅ 11:25:36 1,669
1225892 수국이 비싼 화분인가요? 12 궁금 11:23:18 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