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좋아합니다...

| 조회수 : 2,707 | 추천수 : 203
작성일 : 2010-01-10 00:13:50

오리아짐님께서
보내주신 소중한 책!!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좋아합니다
가슴 속에서
어느 부끄러움도
그 어느 이유도 없이
열정에 타오르는
불꽃과 함께요

좋아합니다
뒤돌아보지 않으며
눈동자 저 너머로
언제나 항상 더요

사랑합니다
바람에 맞서 싸워 날기 위해
바다의 아름다움을
알아가려네

좋아합니다
우리의 삶을 향한 갈증을
나눠 가질 수 있으니
사랑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은
바로 삶이 되리라

좋아합니다
하늘과 바다 사이에서
중력의 힘조차 없는
자유스러움을 느끼면서요

좋아합니다
그 어느 기다림도 없이
오직 주기 위해 드리리다
언제나, 항상 더요

사랑합니다
바람에 맞서 싸워 날기 위해
바다의 아름다움을
알아 가려네

좋아합니다
우리의 삶을 향한 갈증을
나눠 가질 수 있도록
사랑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은
바로 삶이 되리라

좋아합니다
가슴 속에서
어느 부끄러움도
아무런 이유도 없이
열정에 타오르는
불꽃과 함께요


Querer
Dentro del corazon
Sin pudor, sin razon
Con el fuego de la pasion

Querer
Sin mirar hacia atras  
Atraves de los ojos
Siempre y todavia mas

Amar
Para poder luchar contra
el viento y volar
descubrir la belleza del mar

Querer
Y poder compartir
nuestra sed de vivir
El regalo que nos
da el amor es la vida

Querer
Entre cielo y mar
Sin fuerza de gravidad
Sentimiento de libertad

Querer
Sin jamas esperar  
Dar solo para dar
Siempre y todavia mas

Amar  
Para poder luchar contra
el viento y volar
descubrir la belleza del mar

Querer
Y poder compartir
nuestra sed de vivir
El regalo que nos da
el amor es la vida

Querer
Dentro del corazon
Sin pudor, sin razon
Con el fuego de
la pasion y volar




"82쿡 벙개모임 1월 11일"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nayona
    '10.1.10 4:00 AM

    제목만으로도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성공이 좌절을 가져왔고.....

    음...갑자기 눈물납니다.

  • 2. 쉴만한 물가
    '10.1.10 8:09 AM

    사람답게 대우받는,사람 노릇을 하는,
    사람이 돈과 시장의 주인 노릇을 하는,
    그런 세상을 만들고 싶었다.

    .....................

    너무나
    그립고 그립습니다.

  • 3. 들꽃
    '10.1.10 11:13 AM

    오리아짐님께서 보내주신 책이라서
    우리 노대통령님 책이라서
    더욱 소중한 선물이 되셨겠어요~

    너무 그립고 보고 싶고 눈물납니다.

    카루소님 음악이 안들려요~
    준비라고 쓰여있고 음악이 안들리는데요.
    울컴이 문제일까요~

  • 4. CAROL
    '10.1.10 8:50 PM

    선곡이 절묘합니다.
    가슴속을 울리는 그 무엇이 있네요.
    괜히 슬프기도 하고 절절한 그 무엇이....

  • 5. 카루소
    '10.1.12 12:20 AM

    nayona님, 쉴만한 물가님, 들꽃님, CAROL님!!
    감사합니다.*^^*

  • 6. 캐드펠
    '10.1.12 3:10 AM

    먹먹해 하기도 하고 답답해 하기도 하면서 짬짬이 읽고 있습니다.
    고민에 선택에 이해하면서 이해 안(?) 하면서요.

  • 7. 카루소
    '10.1.12 2:52 PM

    캐드펠님!! 컴을 새로 장만 하신거 축하 드려요~ㅋ

  • 8. 캐드펠
    '10.1.13 2:33 AM

    자랑거리 맞아요 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128 0
24554 바다양과 함께 4 고고 2018.10.16 570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429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898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줄리엣 2018.10.15 311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195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07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675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들꽃 2018.10.12 279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8 wrtour 2018.10.11 731 3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00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790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50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051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49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11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598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04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07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268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43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591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38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725 2
24531 지리산 화엄사 6 wrtour 2018.10.01 538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