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도우미아주머니가 변기뚜껑을 깼어요

돈이줄줄.. | 조회수 : 3,304
작성일 : 2012-07-16 23:59:51

아니, 정확히 말하면 변기 물탱크 뚜껑이네요.

1. 저희 집에 늘 오시던 분이 일이 생겨 2주간 대신 와주시기로 하신 분이 깨뜨리셨습니다.

2. 전 그동안 늘 35000원 드렸고 제가 이용하는 도우미업체 홈페이지에도 그렇게 나와 있는 거, 그곳 사장이랑 얘기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그 아주머니가 요즘 올랐다고 뭐라 그러셨는데 전 사장님한테 그런 얘기 들은바 없고, 그전 아주머니도 아무말씀 없으셔서 몰랐다 했습니다. 사실 대신 해주러 와주신 분께 덜렁 5000원 더 드리기도 싫었고, 담주에 또 오신다는 보장도 없고 본인은 뚜껑 새로 맞춰 오겠다고 하지만.. 믿을 만한 상황은 아니죠.

3. 게다가 4시간 업무가 약속되어 있는데 정말 제가 말한 완전 기본내용을 3시간도 안되 다 끝내시고는 다했다고 가겠다고 하십니다. 그전 아주머니들은 그렇지 않으셨거든요. 4시간 동안 부지런히 움직이시고 구석구석 쓸고닦고, 시간남으면 싱크대 닦고 냉장고 닦고 그러셨는데 이분 좀 뻔뻔하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4. 왜 그렇게 개인사는 물어보시는지.. 남편 방에 영어책이 많은 걸 보고 영어선생이냐, 이집은 전세냐, 분양받은 거냐..

 

돈 5000원 더 드리는 거 아깝진 않지만

1. 본인 돈 5000원 챙기는 것은 중하고

2. 나와 약속한 시간 4시간은 우습게 여기고

3. 나가면서 궁시렁하는 게 뚜껑 새로 사올 사람 같지 않았습니다.

 

아주머니 가신 후에 업체 사장에게 전화해 보니 요즘 올랐는데 도우미아줌마들이 기존 회원들에게는 그냥 35000원 받고 있는 것 같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제가 그럼 담주부터는 40000원 드리면 되냐고 했더니 그렇게 해주면 고맙겠다 하시구요.

 

좀 여러가지 상황이 복잡한데,

과연 그 아주머니에게 변기뚜껑을 물어달라고 해야 하는지,

그 아주머니에게 5000원 덜 드린 게 잘못한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집에 사람 들이는 거 참 어렵단 생각도 들구요.

제손으로 하고 싶지만 어린 아기가 있어 한동안은 도움받고 싶은 생각에 그리 한 건데

암튼간에 여러가지로 마음 복잡합니다.

 

그나저나, 변기물탱크 뚜껑은 별도로 구입이 가능한 건가요???

 

IP : 115.137.xxx.2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뚜껑
    '12.7.17 12:15 AM (115.140.xxx.34)

    따로 팔아요. 저도 도우미아주머니가 깨셔서 다시 샀어요.
    논현동 변기파는 가게에 가서 사는데 만원들었네요.
    아주머니에겐 별 말 못하겠어서 제가 그냥 샀어요 ㅠㅠ

  • 2. 돈이줄줄
    '12.7.17 12:21 AM (115.137.xxx.200)

    깬 건 이해해요. 사람이 그럴 수도 있구요. 그런데 글을 쓰다보니 변기뚜껑 깬 게 문제가 아니라 그 아주머니의 태도 문제네요. 저 글 잘 못쓰고 말도 잘 못하는 사람인 듯.. ㅠㅠ

  • 3. 변기 뚜껑은 원글님께서..
    '12.7.17 12:31 AM (114.207.xxx.94)

    속상하시겠지만 비서가 컵깼다고 사장이 컵 사 놓으라고 하지는 않잖아요...

    이번 아주머니는 계속 ₩35,000 원 주시든지 업체에 전화하셔서 다른 아주머니로 오시게 하세요

    정해진 시간보다 먼저가면 역시 룰에서 어긋나는거잖아요

    그리고 저희는 3 년전부터 시간당 만원씩 드리고 있어요

    계속 원글님 댁에 오시던 도우미 아주머니가 원글님 맘에 흡족하시다면 4 만원 드리시면 될듯해요

    저희집 아주머니는 요금이 인상되시면 바로 칼같이 말씀하세요 하지만 일도 잘하셔서 군말없이 바로 올려드리지요^^

  • 4. 정리해드릴께요.
    '12.7.17 2:02 AM (112.186.xxx.60)

    1. 변기뚜껑은 원글님이 사서 해결하세요.
    이걸로 뭐라고 하면 원래 오시던 분들도 원글님네 회피하고 원글님은 그분들 사이에서 인구에 회자되어요.
    그게 아니라도 그런 정도는 그냥 봐줄 수 있는 실수죠.
    일부러 깬 것도 아닌데요.
    2. 원래 오시던 아주머니를 35000원에 했다면
    원래 아주머니 오실 때까지 지금 아주머니는 35000원으로 드리세요.
    40000원으로 인상은 원래 아주머니 오시거든 상의하셔서 하시든지요.
    3. 이번 아주머니가 마음에 안 드시면(변기 깬거와 관계없이 일하시는 거 자체로요)
    다른 아주머니 해달라고 요청하세요.
    이유를 묻거든 절대로 변기 얘기는 하지 마세요.
    그거 때문이라고 얘기하는 순간 원글님네는 기피대상이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60 MBC 해직기자 복직 풍경과 이용마 기자의 말 미디어몽구 00:21:55 21
1126559 홈플이나 이마트선 선지안파나요? .. 00:21:14 7
1126558 반려견이 생리를 안해요 ㄴㄹㅇ 00:20:47 25
1126557 이거 웃겨요 ㅋㅋㅋ 문대장을 평생 따르려는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ㅇㅇ 00:20:32 50
1126556 파운데이션 바를때 손가락?퍼프?브러쉬? 4 화장고수님 00:10:55 185
1126555 어린아들이 저에게 첨으로 욕을 했어요 1 자식이웬수 00:10:38 229
1126554 tv조선 80조 가짜뉴스 어디에 신고해요? 3 richwo.. 00:08:36 125
1126553 이사선물로 공기청정기 받게 됐는데요 추천바래요 1 설레임 00:08:22 40
1126552 남편에게 '남자'가 안 느껴져요. 6 19금) 00:07:23 475
1126551 어떤분이 꿈얘길 하시기에,,, 님들 00:07:21 74
1126550 만약에 사람들이 알아본다면... ... 00:03:07 102
1126549 서민정 이쁘네요 13 이쁘 00:02:34 689
1126548 딸아이가 신경치료 받고왔는데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2 통나무집 00:02:17 157
1126547 진주처럼 생겼는데 더 오묘한빛나는거 이름요 10 보석이름 2017/12/11 559
1126546 저녁을 못먹었는데 지금 먹는게 나을까요? 15 허기 2017/12/11 517
1126545 고등아이 내려놓고 제 일이나 할까요? 2 2017/12/11 531
1126544 정관장 홍삼 반값에 사왔어요~~ 2 득템인가 2017/12/11 759
1126543 Tbs사장님은 돈이없나.. 4 ㅂㄴㄷ 2017/12/11 555
1126542 소름끼치는 기사 ㅎㄷㄷ 7 닭아니죠;;.. 2017/12/11 1,799
1126541 윗사람에게 딸랑 거리는 저..자괴감이 드네요 ㅋ 14 ㅎㅎ 2017/12/11 902
1126540 중1 아들들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나요? 5 중1 2017/12/11 318
1126539 낼 출근룩 기모스타킹에 스커트 털부츠, 코트 괜찮을까요? 3 직장인 2017/12/11 314
1126538 백지연 vs 김성주 6 ... 2017/12/11 878
1126537 서양 데이트 문화 5 ... 2017/12/11 468
1126536 제목은 이방인? 실체는 그냥 해외사는 갑부들 보여주는거네요 23 2017/12/11 2,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