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빅 줄거리 얘기해 주세요..

| 조회수 : 20,087
작성일 : 2012-07-16 23:12:55
최근에 빅을 두어편 띄엄 띄엄 봤는데요. 이 드라마가 이해가 안되요.
대충 공유가 어린 고등학생이랑 사고가 나서 고등학생 영혼이 공유 몸으로 들어온거는 알겠는데요.
그리고 이전에 오리지날 공유가 이민정이랑 사귀다가 헤어진 사이인것 같은데..
어찌됐건 이민정은 공유가 공유가 아니라 남고생인걸 아는 상황이구요.
그리고 그 남고생은 여고생 (수지인가요?) 을 사귀었던 상황이구요.
근데 지금 현재 공유는 (남고생 영혼).. 왜 이민정을 그리 좋아하나요?
이민정을 좋아하는게 남고생으로서 좋아하는건가요 아님 이전 오리지날 공유로서 좋아하는건가요?
좀 상황이 이해가 안되서 답답해요...
줄거리 아시는분 간략하게 얘기해 주실분 없나요??

그리고 이건 전혀 관계없는 아줌마스러운 질문 하나:
공유가 참 매력적인데.. 턱이 조금.. 무턱이라고 하나.. 저희 엄마가 질색을 하는 그런 형..
말년복이 없다구요..
사실 결혼전에 정말 오랫동안 사귀었던 남친이 약간 공유를 닮아서 티비 볼때마다 마음이 이상해져요.
근데 그때도 저희엄마가 말년복이 없는 관상이라고 좀.. 반대를 했었어요.
헤어진건 그것때문은 아니지만요.
그래서 궁금한게.. 주위에 턱이 저렇게 약간 무턱으로 생겨도 말년복 좋은 사람들 보신적 있겠지요?
있으면 얘기를 좀 나눠주세요. 제 이전 남친도 말년까지 잘 살았음..하는 마음이라서요..
아줌마스럽게도 한 포스팅에 관계 없는 질문 두개 올리네요... -_-
IP : 202.156.xxx.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6 11:15 PM (122.32.xxx.19)

    고등학생(강경준)은 몸은 어른(서윤재)이지만, 이민정을 좋아하는건 고등학생으로서 좋아하는거에요.
    예전부터 (몸 바뀌기 전부터) 좋아했었나봐요.
    수지 대사 중에서도 그런 암시가 많이 있었어요.
    고딩 때에도 좋아했는데, 몸이 서윤재랑 바뀌면서 이민정을 더 좋아하는 마음이 진심으로 커진거죠.

  • 2. ....
    '12.7.16 11:17 PM (122.32.xxx.19)

    추가로.. 고등학생(강경준)과 어른(서윤재)이 아버지가 같은 형제인건 아시죠?
    예전에 공유가 어릴때 많이 아파서 조혈모세포인가 뭐 그런게 필요해서 동생을 일부러 만든거에요.
    다른 여자랑.. 컥..
    그 아이를 완전 이용해먹은거죠.. 나중에 서윤재가 그 사실을 알고 강경준을 막 찾고싶어했대요.
    그러던 차에 둘이 우연히 (뭐 운명이라 하겠죠) 사고가 나서 서윤재가 강경준을 살려주려다가 그렇게
    영혼이 둘이 바뀐거구요.
    수지는.. 강경준이랑 사귀었다기보다 수지가 강경준을 스토커 수준으로 (그러나 진심으로) 좋아하는거 같아요.

  • 3. 마리하고
    '12.7.16 11:21 PM (211.201.xxx.119)

    사귄거 아니고
    의붓남매가 될 뻔한 사이에요.
    경준이도 처음부터 길다란을 좋아했던거 같고
    몸이 바뀌고 길다란을 의지하게 되면서 모성도 느끼고
    감정이 더 커진거 같아요

  • 4. 근데
    '12.7.16 11:48 PM (1.235.xxx.113)

    궁금한것 하나...
    길다란선생님은...
    경준이가 자기 몸으로 돌아가도 (공유가 아닌,,,)
    그 경준이 곁에 남을수 있을려나요?

    내가 길다란이면 그건 좀 힘들것 같은데... ㅎㅎ

    =======윗 사항은 생긴것으로만 봤을때...=========

    그나저나 고등학생과 선생님과의 연애라....
    대학생으로 해주지... 볼때마다 너무 불편해요...

  • 5. 아!!
    '12.7.17 12:19 AM (202.156.xxx.12)

    그런거였군요. 댓글 달아주신 님들 모두 감사해요!
    근데 제 시각으로는 고등학생의 사랑을 이리도 어른스럽고 간절하게 다루는게 이해가 안가서요 그래서 헷갈렸던거 같아요. 앞으로 잘 못볼꺼 같아요. -_-;; 웬 고삐리 남자애가 무슨.... 사랑을 안다고...
    글고 아뇨 저 그 둘이 형제라는거 몰랐어요. 하여간 여러님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가스렌지 15:43:01 28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2 .. 15:40:23 100
1130308 이제 나이 50넘어가니 살림하기정말 싫어요 3 직딩 15:40:03 256
1130307 홍준표, 22일 대법원 선고 1 곰뚱맘 15:37:53 101
1130306 이문세 노래 좀 찾아주세요~ 9 ... 15:37:47 55
1130305 카페장사 질문이요 1 원글 15:36:15 128
1130304 남편의 이말, 진실일까요? 3 나는누군가 15:35:28 245
1130303 여자들이 인정하는 여자 내생각 15:34:07 130
1130302 영어고수님들 영어 지문 답좀 알려주세요. 3 ^^ 15:33:38 56
1130301 디카 케이스가 인조가죽이라 검은 부스러기가 나오는데요 2 ㅇㅇ 15:31:03 45
1130300 급합니다ㅣ 세탁기.. 8 ... 15:29:26 159
1130299 꿈 때문에 1 15:28:32 62
1130298 유리로 된 우리안의 표범 ,,, 15:25:06 122
1130297 백수도 따뜻하게 지낼 권리가 있다.. 2 따신손발 15:22:15 359
1130296 재미로 연애 비법 ㅋ 8 15:18:55 461
1130295 호주산 불고기 고기에서 냄새나요ㅜㅜ 4 마트 15:17:45 248
1130294 박그네 영국방문당시 한복입고 자빠진거ㅋ 15 ㅇㅇ 15:13:17 1,362
1130293 여아 둘 키우는데 여중/여고 보내는 게 나을까요? 7 00 15:12:49 266
1130292 선배맘들 초1 과외활동 많이 시키면 1 얼만큼 15:05:17 170
1130291 일할 기회가 있는것만으로도 감사해야겠죠? 6 심란 15:01:45 427
1130290 서울 강서쪽 교정전문치과 잘하는데 아시는분요 1 루이스 15:01:35 105
1130289 헤어진 남친의 발이 썩는 꿈을 꿨어요.해몽 부탁드려요. 5 밉지만걱정되.. 15:01:27 360
1130288 건조기 부직포 섬유유연제 잘라쓰시는 분 계신가요? 1 피죤 14:58:36 225
1130287 CD사던 시절이 그리워요.. 17 CD 14:58:28 691
1130286 이낙연 총리 '전국 신생아 중환자실 점검' 지시 1 철저한조사와.. 14:55:44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