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12월에서도 가장 추운 어느 날이었지...

| 조회수 : 2,708 | 추천수 : 169
작성일 : 2009-12-25 04:18:27



It was a coldest day in December
12월에서도 가장 추운 어느 날이었지
A day I always will remember
그 날은 내가 잊을 수 없는 날
I looked into your eyes
내가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서
And faced my deepest fear
내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을 보게되었어
I had drifted too far Far from you my dear
난 네게서 아주 멀리 떨어져 표류하고 있었던거야
So how could I
그렇지만 어떻게 내가
Turn away from the one I love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등을 돌릴 수 있겠니?
How could I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니?
When I know what my heart's made of
난 나의 마음이 너를 향한 마음으로 이루어져 있다는걸 잘 알지
Could it be
그래서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어
That your soul lives inside of me
네 영혼이 내 안에 살고 있는데...
How could I ever say good-bye
내가 어찌 네게 작별을 고할 수 있겠니?


Why was I so afraid to tell her
왜 내가 네게 이 말을 못했는지 몰라...
That for her I would fight a thousand soldiers
널 위해서라면 수천명과도 싸울 수 있었을 것이라고...
But just like an angry child kept my feelings locked inside
도리어 난 화난 아이처럼 내 감정을 안으로 꼭꼭 숨기고 있었지
There were rivers of tears
네가 흘리는 눈물이 강물처럼
Flowing from her eyes
너의 눈에서 흘러내리고 있는데
So how could I
내가 어떻게
Turn away from the one I love
나의 사랑을 등질 수 있겠니?
How could I
그럴 순 없어...


When I know what my heart's made of
나의 맘이 널 향한 마음으로 이루어진걸 난 잘 알지...
Could it be
그래서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어
That your soul lives inside of me
너의 영혼이 내 안에 살고 있는데
How could I ever say good-bye
내가 어떻게 네게 작별을 고할 수 있겠니?
How could I ever say good-bye
어떻게 내가 그럴 수 있겠어?
When you fall in love You never know how long it lasts
우리가 사랑에 빠질 때, 그 사랑이 얼마나 오래 갈 것인지 말할 수는 없지만
But the one thing I knew in my heart
내가 맘 속 깊이 아는 한 가지는
Is that I was fading much too fast
나의 젊음이 이리도 빨리 지나가는데
So how could I
어떻게 내가
Turn away from the one I love
나의 사랑에 등을 돌릴 수 있을까?
How could I
그럴 순 없잖아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phua
    '09.12.25 8:42 AM

    저도 첫 댓글을 다는 즐거움을 맛보려 합니다.
    근디... 우리의 점조직을 은제 접수하셧남요?????
    저........ 아직 드리고 싶지 않다고 결연하게 두 손을 불끈 쥐면서
    말하고 싶지만... 자신은 없슈~~~~
    늘 감사하고, 고맙고, 자랑스럽고,,, 아뭏튼 기타 등등.. 인 마음 아시죠????

  • 2. 들꽃
    '09.12.25 10:45 AM

    널 위해서라면 수천명과도 싸울 수 있었을거라는 말~ 그 말 들으면 참 든든함 느끼겠어요.
    니 영혼이 내안에 있어서 절대 등 돌릴 수 없다는 그 말도 참 행복한 말이네요..

    사랑함에 있어서 마음 든든함과 행복을 주는 말들~
    우린 살아가면서 얼마나 하고 사는지........

    카루소님~
    메리 크리스마스~
    좋은 날 보내세요~
    음악 잘 들었습니다^^

  • 3. 지베르니
    '09.12.25 3:04 PM

    나의 젊음이 이리도 빨리 지나가는데
    어떻게 내가
    나의 사랑에 등을 돌릴 수 있을까?
    그럴 순 없잖아

    정말 그 사랑에 등을 돌릴 수 없습니다.
    정말 그럴 순 없습니다.~~
    그 사랑을 꼭 붙잡고 싶습니다.

    카루소님~
    오늘 날씨와 맞는 음악같아요~~
    좋은 날 보내세요~~

  • 4. 해와달
    '09.12.25 5:17 PM

    지베르니님 그쵸??
    제가 달고싶은 댓글을 다셨네요

    젊음이 이리빨리지나가는데 어떻게 내가 사랑에 등돌릴수 있을까..

    하지만 저는........... ㅜ ㅜ

  • 5. CAROL
    '09.12.26 12:39 AM

    이 가수도 Marc Anthony 인가요?
    음색이랑 연주기법이랑 비슷하네요.

  • 6. 카루소
    '09.12.26 12:59 AM

    네!! 마아크 안소니의 노래입니다.

    푸아님, 들꽃님, 지베르니님, 해와달님, CAROL님!! 감사합니다.*^^*

  • 7. 캐드펠
    '09.12.26 3:24 AM

    마크 앤서니의 노래는 언제 들어도 좋아요.
    너의 영혼이 내 안에 살고 있다는 구절이 사랑을 위한 강한 믿음을 주네요^^
    행복하게 해 주는 노래입니다*~

  • 8. 카루소
    '09.12.26 10:52 PM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9. 캔디
    '09.12.29 11:21 PM

    너무 좋은노래입니다...눈물이나려고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796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600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84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54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61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717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33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15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37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53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23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11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93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4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13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9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9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52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70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12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50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6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79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84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