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캠프 보면서....푸념...

ㅇㅇ | 조회수 : 3,414
작성일 : 2012-07-14 09:22:02

토크쇼 거기서 거기지...돈자랑 자식자랑 남편자랑 하는거 뭐

시간들여 보나싶어서 안봤는데, 다들 고소영 외모며 잼있었다는 글에

지금 보고있네요.

 

정말 이쁘긴 정말 이쁘네요.

 

고소영이 41살이고 아이가3살이면 38에 아이 낳은건가요?

노산이라고 계속 얘기하는데,,

 

제나이가 지금 38,,,

어휴, 우린 언제아이낳고 돈도 모으고 할지...

 

잼있게 보고는 있는데, 내 상황을 생각하니 한숨만 나네요.ㅋ

 

경제적인 문제로 일을 계속해야해서(전세대출) 시험관은 꿈도 못꾸겠어요.

 

남들은 지금 돈버는게 뭐 중요하냐고..;;; 아이 낳으면 어떻게든 살아간다고

아이 길러놓고 돈벌면 되지 뭐냐 문제냐면서 빨리 시험관 시작하라는데,,,

 

아는분 시험관하고 아이낳고 조리원에서 나오는데까지 1천만원 들었다네요.

(시험관 지원받아도,,정말 이정도 드나요.;;;)

 

빚도 많은데,일 그만두고 아이 가지는일에 올인하면

있는돈 까먹기만 할텐데,,,,,

최소 3년 정도 외벌이로,,,살아갈수 있을지...

 

제 나이를 생각하면 시험관을 하루빨리 하긴 해야되는데요...

 

담달에 전세 또 올려드려야되는데,,,

 

토욜아침부터,,괜히 힐링캐프보면서 고소영이랑 비교질이나 하고 있는 제가 한심하네요.ㅋㅋ

 

어휴, 쓰레기 분리수거나 하고 와야겠어요.

 

다들 주말 잘보내세요~

 

 

 

IP : 114.201.xxx.7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님..
    '12.7.14 9:30 AM (58.141.xxx.210)

    꼭 원하시는대로 예쁜 아기가 생기시기를 기도할게요.

    그런데 위로가 안되시겠지만...요즘 같이 이렇게 가치관이 혼돈되고 사악한 세상에
    아이 키우는거 너무 힘들고 무거운 책임감이라 그냥 남편분하고 오손도손사는것도 행복할거예요.

  • 2. 원글
    '12.7.14 9:43 AM (114.201.xxx.75)

    윗님..제말이요.. 둘이 오손도손 살아도 좋을듯한데,,,얼마전에 케이블에서 세상이 이런일이 재방하는데,,,강아지를 아이같이 키우면서 예쁜옷 이것저것 사입히기도 하고 만들어입히기도 하는 할머니가 나왔어요. 옷방을 보니까 강아지옷만 가득..;;;; 그분이 하시는말이 딸이 있으면 정말 예쁘게 키웠을텐데 자기는 강아지가 아이같고 딸같다는 거에요.. 경제적으로 힘들고 일을 해야해서 그전까지 애는 무슨,,,생기면 낳겠지만 돈들여 시험관같은건 생각도 안했어요. 근데 그 방송보면서 그분이 너무 안되보이는거에요.... 얼마나 외로우면 그러실까,,,내가 그 나이되어서 내 핏줄없이 덜렁 혼자있다면,,,,순간 오금이 지려오더라구요..;;; 그날 이후로 계속 아이를 가져야하는게 아닌가, 제 나이 때문에 막 조급해지기도 하고,, 그러다 또 일상에서 일에 치여 힘들게 살다보니 생각이안나어요. 근데 오늘 또 고소영 보면서 아이때문에 얼마나 행복할까 싶고 너무 행복해 보여서 지금 눈물이 날만큼 제 상황이 비참해보이네요. 이래서 제가TV를 안보는데, 지금 감정을 수습하기가 힘드네여..ㅠ

  • 3. 화이팅
    '12.7.14 10:10 AM (121.160.xxx.52)

    사람이 환경과 상황이 다 같을수는 없을거 같아요. 비교만으로 해답을 찾기란 더더욱 어려워 보입니다~ 힘내시고! 남편분과 잘 상의해보세요!

  • 4. 때가 있어
    '12.7.14 10:18 AM (59.0.xxx.249)

    원글님! 모든 것을 때가 있어요,지금 원글님께 가장 중요한 일은 알토란같은 자식생산입니다.
    나중 후회말고 지금 빨리 아기 낳으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840 퍼센트 내기 수학바보 07:32:44 6
1314839 가난은 나랏님도 해결못한다긴하는데... ... 07:32:43 12
1314838 전교권 아이들은 신이주신 두뇌임? 1 ... 07:31:38 50
1314837 의혹은 많고 시간은 없다..이재명 의혹 12월13일이 분수령 1 공소시효 07:30:49 17
1314836 아버지때문에 잠을 못자는데 어떡하나요 1 07:29:43 68
1314835 소아청소년정신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궁금 07:15:38 69
1314834 아파트 옵션으로 붙어있는 반찬고(반찬냉장고) 뭔가요? 3 반찬고 07:00:27 351
1314833 고딩아이.. 속이 쓰리다고 하는데.. 4 ㅡㅡㅡ 06:49:49 245
1314832 성격이 정반대인 자매 키워보신 어머님들 계신가요? 자매 06:48:09 152
1314831 만기일에 나가겠다는 세입자 41 걱정 06:41:50 1,953
1314830 딸아이가 자궁경부암 예방접종후 접종부위가 가렵고 좁쌀처럼 뭐가 .. 스펙트럼 06:39:18 267
1314829 프랑스 우유 2 ... 06:36:03 569
1314828 기사보고 놀랐어요 1 내일 06:34:23 666
1314827 펌)TBS 백반토론, 말까기 이동형 대특집 (feat. 이재명 .. 2 속시원함 06:19:47 283
1314826 서유럽 패키지 투어로 갈 때 좋은 여행상품 추천해 주세요 질문 05:35:38 150
1314825 나의 뒷담화 한 사람한테 따지세요? 15 소통 04:50:53 2,175
1314824 첫째가 미워요 18 첫애 04:24:42 2,348
1314823 이 교회 어떻게 생각하세요? 10 000 03:15:25 996
1314822 씽크대 색상 2 이새벽 02:54:50 411
1314821 왜 밤이 되면 더 아프죠? 4 ... 02:41:24 1,249
1314820 친구랑 싸운 꿈꿨네요 ㅇㅇ 02:33:09 125
1314819 밤에 배고픔 참는 비법 좀 알려주세요 9 •• 02:19:12 1,572
1314818 저 오늘 생일이에요. 9 아빠 02:05:44 431
1314817 불펜펌] SBS 이번 송유근 방송 날조됐네요.jpg 9 ..... 01:51:11 3,231
1314816 구하라 전남친이 선임한 변호사가 로스쿨 출신 나홀로인가요? 15 .. 01:49:24 4,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