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힐링캠프 보면서....푸념...

ㅇㅇ | 조회수 : 3,380
작성일 : 2012-07-14 09:22:02

토크쇼 거기서 거기지...돈자랑 자식자랑 남편자랑 하는거 뭐

시간들여 보나싶어서 안봤는데, 다들 고소영 외모며 잼있었다는 글에

지금 보고있네요.

 

정말 이쁘긴 정말 이쁘네요.

 

고소영이 41살이고 아이가3살이면 38에 아이 낳은건가요?

노산이라고 계속 얘기하는데,,

 

제나이가 지금 38,,,

어휴, 우린 언제아이낳고 돈도 모으고 할지...

 

잼있게 보고는 있는데, 내 상황을 생각하니 한숨만 나네요.ㅋ

 

경제적인 문제로 일을 계속해야해서(전세대출) 시험관은 꿈도 못꾸겠어요.

 

남들은 지금 돈버는게 뭐 중요하냐고..;;; 아이 낳으면 어떻게든 살아간다고

아이 길러놓고 돈벌면 되지 뭐냐 문제냐면서 빨리 시험관 시작하라는데,,,

 

아는분 시험관하고 아이낳고 조리원에서 나오는데까지 1천만원 들었다네요.

(시험관 지원받아도,,정말 이정도 드나요.;;;)

 

빚도 많은데,일 그만두고 아이 가지는일에 올인하면

있는돈 까먹기만 할텐데,,,,,

최소 3년 정도 외벌이로,,,살아갈수 있을지...

 

제 나이를 생각하면 시험관을 하루빨리 하긴 해야되는데요...

 

담달에 전세 또 올려드려야되는데,,,

 

토욜아침부터,,괜히 힐링캐프보면서 고소영이랑 비교질이나 하고 있는 제가 한심하네요.ㅋㅋ

 

어휴, 쓰레기 분리수거나 하고 와야겠어요.

 

다들 주말 잘보내세요~

 

 

 

IP : 114.201.xxx.7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님..
    '12.7.14 9:30 AM (58.141.xxx.210)

    꼭 원하시는대로 예쁜 아기가 생기시기를 기도할게요.

    그런데 위로가 안되시겠지만...요즘 같이 이렇게 가치관이 혼돈되고 사악한 세상에
    아이 키우는거 너무 힘들고 무거운 책임감이라 그냥 남편분하고 오손도손사는것도 행복할거예요.

  • 2. 원글
    '12.7.14 9:43 AM (114.201.xxx.75)

    윗님..제말이요.. 둘이 오손도손 살아도 좋을듯한데,,,얼마전에 케이블에서 세상이 이런일이 재방하는데,,,강아지를 아이같이 키우면서 예쁜옷 이것저것 사입히기도 하고 만들어입히기도 하는 할머니가 나왔어요. 옷방을 보니까 강아지옷만 가득..;;;; 그분이 하시는말이 딸이 있으면 정말 예쁘게 키웠을텐데 자기는 강아지가 아이같고 딸같다는 거에요.. 경제적으로 힘들고 일을 해야해서 그전까지 애는 무슨,,,생기면 낳겠지만 돈들여 시험관같은건 생각도 안했어요. 근데 그 방송보면서 그분이 너무 안되보이는거에요.... 얼마나 외로우면 그러실까,,,내가 그 나이되어서 내 핏줄없이 덜렁 혼자있다면,,,,순간 오금이 지려오더라구요..;;; 그날 이후로 계속 아이를 가져야하는게 아닌가, 제 나이 때문에 막 조급해지기도 하고,, 그러다 또 일상에서 일에 치여 힘들게 살다보니 생각이안나어요. 근데 오늘 또 고소영 보면서 아이때문에 얼마나 행복할까 싶고 너무 행복해 보여서 지금 눈물이 날만큼 제 상황이 비참해보이네요. 이래서 제가TV를 안보는데, 지금 감정을 수습하기가 힘드네여..ㅠ

  • 3. 화이팅
    '12.7.14 10:10 AM (121.160.xxx.52)

    사람이 환경과 상황이 다 같을수는 없을거 같아요. 비교만으로 해답을 찾기란 더더욱 어려워 보입니다~ 힘내시고! 남편분과 잘 상의해보세요!

  • 4. 때가 있어
    '12.7.14 10:18 AM (59.0.xxx.249)

    원글님! 모든 것을 때가 있어요,지금 원글님께 가장 중요한 일은 알토란같은 자식생산입니다.
    나중 후회말고 지금 빨리 아기 낳으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71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 02:17:03 12
1128370 순실이 25년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 2 답답해요 02:00:34 92
1128369 한 문제 틀렸는데 3등급-변별력 없는 수능 학생들만불쌍.. 01:56:25 111
1128368 말주변 없는 제가 마구 퍼붓고 나니 정신이 없네요 3 ... 01:48:08 283
1128367 우병우 바로 나올꺼예요. 16 ooo 01:45:03 785
1128366 상대방과 통화만 하면 카톡친구가 되는 건가요? 2 미상 01:41:53 191
1128365 무선 핸드 블렌더 비싸군요.. ... 01:41:49 69
1128364 오소리님들.이거 들으시면서 꿀잠♡ 2 ♡♡ 01:38:05 249
1128363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는 윤일병 사건이 모티브 같습니다 .. 01:37:38 198
1128362 초5담임이 수업시간에 질문한다고 짜증난다고그랬대요 . . 01:33:41 137
1128361 이제 남은 명바기라인하고 명바기는 언제 구속될까요? 1 그나저나 01:28:27 131
1128360 '2천 5백만분의 1의 사나이 우병우 구속......ㅎㅎㅎ..... 5 ㄷㄷㄷ 01:26:38 473
1128359 기레기들이 이런 기사도 썼었네요. 5 불펜 01:21:09 336
1128358 밥주는 길냥이 녀석이 넘 약해졌네요 6 고양이 01:09:15 311
1128357 우리엄마 순애씨 보셨나요? 3 .. 01:05:27 350
1128356 우병우 구속 속보떴어요~ 117 경사났네 00:58:22 2,789
1128355 (방탄소년단 )BTS.. (멜론뮤직어워드 Fancam) _ Sp.. 9 ㄷㄷㄷ 00:54:49 288
1128354 솔직히 까 봅시다(시부모님 용돈) 6 퍼붓는비 00:51:48 813
1128353 남자들 골프관광 문제로 남친과 헤어졌어요 14 끝남 00:50:29 851
1128352 걸레 or 물티슈 뭐쓰세요? 3 ... 00:47:10 485
1128351 현장목격 담 나왔네요 31 00:44:40 2,619
1128350 엄마가 해주시던 코다리 조림이 먹고싶어서 4 ... 00:43:42 441
1128349 [펌] "한국의 엘리트들은 어째서 그렇게 천박할까?&q.. 2 트라이얼 00:42:31 635
1128348 대통령님께서 폭행 당한줄 알았습니다 22 00:37:39 984
1128347 믿을수 있는 심부름 센터 남편의 여자.. 00:32:28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