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캠프 보면서....푸념...

ㅇㅇ | 조회수 : 3,409
작성일 : 2012-07-14 09:22:02

토크쇼 거기서 거기지...돈자랑 자식자랑 남편자랑 하는거 뭐

시간들여 보나싶어서 안봤는데, 다들 고소영 외모며 잼있었다는 글에

지금 보고있네요.

 

정말 이쁘긴 정말 이쁘네요.

 

고소영이 41살이고 아이가3살이면 38에 아이 낳은건가요?

노산이라고 계속 얘기하는데,,

 

제나이가 지금 38,,,

어휴, 우린 언제아이낳고 돈도 모으고 할지...

 

잼있게 보고는 있는데, 내 상황을 생각하니 한숨만 나네요.ㅋ

 

경제적인 문제로 일을 계속해야해서(전세대출) 시험관은 꿈도 못꾸겠어요.

 

남들은 지금 돈버는게 뭐 중요하냐고..;;; 아이 낳으면 어떻게든 살아간다고

아이 길러놓고 돈벌면 되지 뭐냐 문제냐면서 빨리 시험관 시작하라는데,,,

 

아는분 시험관하고 아이낳고 조리원에서 나오는데까지 1천만원 들었다네요.

(시험관 지원받아도,,정말 이정도 드나요.;;;)

 

빚도 많은데,일 그만두고 아이 가지는일에 올인하면

있는돈 까먹기만 할텐데,,,,,

최소 3년 정도 외벌이로,,,살아갈수 있을지...

 

제 나이를 생각하면 시험관을 하루빨리 하긴 해야되는데요...

 

담달에 전세 또 올려드려야되는데,,,

 

토욜아침부터,,괜히 힐링캐프보면서 고소영이랑 비교질이나 하고 있는 제가 한심하네요.ㅋㅋ

 

어휴, 쓰레기 분리수거나 하고 와야겠어요.

 

다들 주말 잘보내세요~

 

 

 

IP : 114.201.xxx.7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님..
    '12.7.14 9:30 AM (58.141.xxx.210)

    꼭 원하시는대로 예쁜 아기가 생기시기를 기도할게요.

    그런데 위로가 안되시겠지만...요즘 같이 이렇게 가치관이 혼돈되고 사악한 세상에
    아이 키우는거 너무 힘들고 무거운 책임감이라 그냥 남편분하고 오손도손사는것도 행복할거예요.

  • 2. 원글
    '12.7.14 9:43 AM (114.201.xxx.75)

    윗님..제말이요.. 둘이 오손도손 살아도 좋을듯한데,,,얼마전에 케이블에서 세상이 이런일이 재방하는데,,,강아지를 아이같이 키우면서 예쁜옷 이것저것 사입히기도 하고 만들어입히기도 하는 할머니가 나왔어요. 옷방을 보니까 강아지옷만 가득..;;;; 그분이 하시는말이 딸이 있으면 정말 예쁘게 키웠을텐데 자기는 강아지가 아이같고 딸같다는 거에요.. 경제적으로 힘들고 일을 해야해서 그전까지 애는 무슨,,,생기면 낳겠지만 돈들여 시험관같은건 생각도 안했어요. 근데 그 방송보면서 그분이 너무 안되보이는거에요.... 얼마나 외로우면 그러실까,,,내가 그 나이되어서 내 핏줄없이 덜렁 혼자있다면,,,,순간 오금이 지려오더라구요..;;; 그날 이후로 계속 아이를 가져야하는게 아닌가, 제 나이 때문에 막 조급해지기도 하고,, 그러다 또 일상에서 일에 치여 힘들게 살다보니 생각이안나어요. 근데 오늘 또 고소영 보면서 아이때문에 얼마나 행복할까 싶고 너무 행복해 보여서 지금 눈물이 날만큼 제 상황이 비참해보이네요. 이래서 제가TV를 안보는데, 지금 감정을 수습하기가 힘드네여..ㅠ

  • 3. 화이팅
    '12.7.14 10:10 AM (121.160.xxx.52)

    사람이 환경과 상황이 다 같을수는 없을거 같아요. 비교만으로 해답을 찾기란 더더욱 어려워 보입니다~ 힘내시고! 남편분과 잘 상의해보세요!

  • 4. 때가 있어
    '12.7.14 10:18 AM (59.0.xxx.249)

    원글님! 모든 것을 때가 있어요,지금 원글님께 가장 중요한 일은 알토란같은 자식생산입니다.
    나중 후회말고 지금 빨리 아기 낳으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751 그냥 미용실 이야기 묭실 16:14:30 29
1224750 커트단발 이 스타일 어떨까요? 헤어 16:14:09 24
1224749 가늘고 푸석거리는 머리 윤기나게 하는 제품 추천해주세요 헤어 16:12:10 35
1224748 거실과 부엌 바닥) 폴리싱타과 강화마루 신청 고민이에요 아파트 분양.. 16:10:08 33
1224747 중1 국어,과학 문제집 풀려야 하나요?? 2 해바라기 16:09:04 69
1224746 공항버스는 꼭 공항 갈때만 타나요? 5 .... 16:08:43 185
1224745 부부가 반대성향이면 정말 잘 살까요? ㅇㅇ 16:08:43 61
1224744 에어컨 설치 하고 기사님에게 수고비 3 자전거 16:07:52 104
1224743 병원 추천해주세요.(청주) 1 종이학 16:05:50 33
1224742 초6아이들과 갈 해외여행지 이 중에서 추천 부탁드려요 5 ㅊㅊ 16:05:23 124
1224741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샬랄라 16:02:54 133
1224740 오늘은 동안이 화제네요. ㅎ 제 분석 들어감. 3 ㅇㅇ 16:02:07 317
1224739 서울에 50~60평대 이상, 싼 대형아파트가 있을까요?? 9 ........ 15:59:31 464
1224738 꼼씨꼼싸라는 브랜드 아세요? 3 장원받고 15:55:16 326
1224737 팔만 간지러워요. 이유가 뭔지 ㅠㅠ 4 ... 15:54:04 211
1224736 분당이요 3 이사 15:52:42 346
1224735 오이피클은 .. 15:52:35 64
1224734 61.253.xxx.51 분탕질로 베스트 간 연아 관련 글 결국.. 아마 15:52:19 182
1224733 제일 앞줄 고화질 직캠 1 방탄 15:50:12 225
1224732 소주2홉들이 사오래요 3 소주2홉 15:50:03 418
1224731 아기가 너무 말랐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7 15:48:17 352
1224730 자꾸 비교하는 마음을 어떻게? 괴롭다 15:47:51 130
1224729 공공근로는 아무나 할수있나요? 3 구청주민센터.. 15:46:48 375
1224728 얼굴좋아졌다..소리 2 ㅇㅇ 15:45:10 373
1224727 진짜 대박이네요. 음란물 유포자들 사형 시켜야 겠어요. 1 대박 15:44:21 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