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그럼 여름 와인을 드릴께요...

| 조회수 : 2,317 | 추천수 : 154
작성일 : 2009-11-21 02:45:04

Strawberries cherries and an angel"s kiss in spring
My summer wine is really
made from all these things

봄철 딸기와 체리와 천사의 키스
나의 여름 와인은
정녕 이 모두로부터 만들어집니다



I walked in town on silver spurs that jingled to
a song that I had only sang to just a few
she saw my silver spurs and
said lets pass some time
and I will give to you summer wine
ohh-oh-oh summer wine

난 겨우 몇 사람에게만 들려주었던 노래를 부르며
은빛 박차를 짤랑거리고 마을에 들어섰지
그녀는 내 은빛 박차를 보고
좀 머물다 가라고 했어
그러면 여름 와인을 주겠노라면서 말이야
오~ 여름 와인이여~~

Strawberries cherries and an angel"s kiss in spring
My summer wine is really
made from all these things
Take off your silver spurs and
help me pass the time
And I will give to you summer wine
ohhh-oh summer wine

봄철 딸기와 체리와 천사의 키스
나의 여름 와인은 정녕
이 모두로부터 만들어집니다
그 은빛 박차를 벗고
나랑 같이 시간을 보내요
그럼 여름 와인을 드릴께요
오~ 여름 와인 말예요

My eyes grew heavy and
my lips they could not speak
I tried to get up but I couldn"t find my feet
She reassured me with an unfamiliar line
and then she gave to me more summer wine
ohh-oh-oh summer wine

내 눈은 무거워졌고
입술은 말을 하지 못했어
일어나려고 했지만 발이 어디 붙었는지 보이질 않았지
어슴푸레하게 보이는 그녀는 나를 다시 안심시키고는
여름 와인을 더 콸콸 따라주는 것이었어
오~ 여름 와인을 말이야


* * * Repeat

When I woke up the sun was shining in my eyes
My silver spurs were gone
my head felt twice its size
She took my silver spurs a dollar and a dime
and left me cravin" for more summer wine
ohh-oh-oh summer wine

내가 깨어났을 때 태양이 눈을 찌르더군
내 은빛 박차는 어디로 가버리고,
골은 때렸지
그녀는 은빛 박차와 1달라 10쎈트를 갖고 사라진 대신
나한테는 여름 와인에 대한 갈증을 남겨놓았지
오~ 여름 와인이여

* * * Repeat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09.11.21 3:10 AM

    와~1등!!!

    귀에 익어서인지...
    아니면 갈래머리 소녀적에 들어서인지
    박인희 목소리가 그립네요.
    뚜아 에 모아였나...

  • 2. 하늘재
    '09.11.21 7:23 AM

    와~~
    "백 투 더 퓨쳐"에 나오는 자동차를 타고 수 십년전 과거로 슈~~~웅!!!
    선물로 받았던 아이스 와인 생각도 동시에 나는군요!!!

    역시 그 시절 그 노래는 위대해요~~
    몸과 마음을 담박에 그 장소로~~~

  • 3. 들꽃
    '09.11.21 8:22 AM

    주세요~ 여름와인~ㅎㅎ

    딸기와 체리 그리고 천사의 키스까지 들어간 와인이라니 맛이 좋겠는데요~

    카루소님~ 음악 잘 들었습니다^^

  • 4. 안나돌리
    '09.11.21 9:33 AM

    카루소님~~ㅎㅎㅎ

    요즘 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썪는 줄 몰라서리....
    도록 보내 드리는 것..잊쟈 뿌리고...주소도 삭제되고...히힛..죄송합니다.

    쪽지로 주소 함~~ 더 넣어 주세요^^헤헤....

  • 5. 카라멜
    '09.11.22 12:06 AM

    아....옛날 생각이 나네요....
    이런 뜻의 음악이었군요...
    오늘도 잘 듣고 갑니다....

  • 6. 카루소
    '09.11.22 12:33 AM

    안나돌리님!!~ㅋ 오히려 제가 죄송하네요^^;; (쌩유)

    예쁜솔님, 하늘재님, 들꽃님, 안나돌리님, 카라멜님!! 감사합니다.*^^*

  • 7. 캐드펠
    '09.11.22 1:44 AM

    썸머와인에 취하면 진다는거~!
    좋은음악 항상 감사합니다.^^*

  • 8. 카루소
    '09.11.22 11:17 PM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61 시 어렵지 않../ 연애 쑥과마눌 2018.10.23 101 0
24560 깊어가는 가을 - 남산 2 1 줄리엣 2018.10.22 252 0
24559 일교차가 심한 요즘 하얀 솜 이불이 1 도도/道導 2018.10.22 267 0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1 들꽃 2018.10.21 204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459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3 쑥과마눌 2018.10.20 469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52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1,022 1
24553 설악산의 가을 4 wrtour 2018.10.16 655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096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65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67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83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843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69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51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48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82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95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80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91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98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66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39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43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