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우리딸 자랑할려고요^^

예쁜이 | 조회수 : 1,937
작성일 : 2012-07-12 18:03:00

초등 5학년짜리 아이인데 너무 예뻐서 자랑할려고요.

 

성질은 불 같지만 저(엄마)를 너무나 사랑한답니다.

얼마나 사랑했냐면요. 아기때 유모차 사서 10번도 안 탔을거예요.

매번 엄마 안아줘!! 가 노래였거든요.

몸도 약하게 태어나고 아프기도 자주해서 늘 안고 업어줬어요.

다른 사람은 아무한테도 안가고...오직 엄마만 찾는 아기였거든요.

 

근데 요즘은 언니가 되 가나봐요. 평소에도 저를 배려해주지만

엊그제는 감동 받았거든요.

 

같이 저녁먹는데 돼지등갈비를 재워서 먹는 중이었거든요.

근데 정말 맛있다를 반복하면서 가게 차리라고 칭찬도 해주고 정신없이 먹더라고요.

 

근데 아이 눈에 제가 조금씩 먹는게 보였는지 본인 밥그릇 제 밥그릇 접시를 계속

눈으로 훑어보더니 마지막 하나가 남으니까 자기 밥그릇에 있는 맨밥만 싹 훑어먹고는

숟가락을 내려 놓으며 "남은 고긴 엄마 먹어. 난 배불러. 다 먹었어" 라고 하는데

눈물 나올뻔 했어요.

 

아직은 사춘기가 아니어서 그런가봐요. 아이도 사춘기 와서 엄마 힘들게 할까봐

사춘기 안 왔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저도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는데 잘 넘길까 모르겠네요^^

IP : 14.33.xxx.22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7.12 6:06 PM (210.183.xxx.7)

    난 배불러, 다 먹었어. 에서 저도 눈물이 시큰했어요...

    이쁜 따님이네요...

  • 2. 건너 마을 아줌마
    '12.7.12 6:19 PM (218.238.xxx.235)

    아이구~~~ 이뻐라 !
    이쁜 따님 곱게 곱게 잘 자라길 바라며... ^^*

  • 3. 예쁜이
    '12.7.12 6:20 PM (14.33.xxx.227)

    윗님 그랬으면 좋겠네요.

    항상 소풍을 가던지 학교에서 과자파티 한다고 하면 꼬질꼬질한 손에 과자랑 사탕이랑
    갖고 와서는 저 먹으라고 주더라고요. 아무리 먹고 싶어도 우선은 집에 남겨와서 '너 먹어도 돼'라고
    하면 자기 입에 넣는 아이예요.

    아직까지는 저를 정말로 온전히 사랑해주는 존재랍니다^^

  • 4. 이래서
    '12.7.12 6:57 PM (211.60.xxx.143)

    자식 키우는거죠. 저희 딸도 그래요. 이쁜 넘입니다. 궁디 팡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ㅇㅇ 16:21:30 21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고기 먹어야.. 16:19:35 63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19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3 ... 16:16:17 59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1 ㅇㅇ 16:12:50 145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8 막힐텐데 16:10:58 530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11 어머 16:10:15 156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3 흠... 16:08:43 528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2 16:07:00 55
1127484 갤럭시 노트4, 노트4 S-LTE, 노트5 기종들 사용하기 어떤.. 1 스마트폰 16:01:54 108
1127483 뜨개실 어디서들 사세요? 2 Goodle.. 16:00:48 165
1127482 국민연금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g 15:58:14 208
1127481 경량다운 세탁 2 suk94s.. 15:53:49 194
1127480 끔찍했다--대한민국 국민은 진심 위대하다. 7 세상이 변한.. 15:53:30 421
1127479 현대아울렛가든파이브점 잘 아시는 분(음식점 관련) 한겨울 15:52:32 71
1127478 천연수세미 완전신세계네요. 10 수세미 15:52:12 865
1127477 '무한도전' 김태호 PD, 입사 15년만 부장 승진... '예능.. 12 mbc 15:51:28 1,069
1127476 플랜 다스의 계 참여 하셨나요..? 8 참여 15:48:06 271
1127475 김소영 아나운서, 배현진 때문에 퇴사? 4 ... 15:47:33 774
1127474 군대 휴가나온 아들들 어떤가요? 5 아들맘 15:46:40 407
1127473 보험 문의 5 15:43:23 110
1127472 초등 1.2학년 영어방과후 금지 청원 같이해요. 3 초1엄마 15:42:23 193
1127471 외국에서 초등생 국제학교보내게되었어요. 비영리 국제학교의 장점.. 5 문의드려요 15:39:58 255
1127470 감나라 배나라 ..맞는 표현 아닌가요? 16 기억 15:39:01 1,423
1127469 혹시 서울에서 살기 팍팍한 다자녀 가족들 서울 15:38:21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