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 남자 왜 이런데요?

어려워 | 조회수 : 2,620
작성일 : 2012-07-11 13:54:04

한달에 한두번 만나는 사이의 남자가 있어요. 알아온건 2년이 좀 넘는데 대체 무슨 생각으로 절 만나는지 모르겠어요.한때

결혼상대자로 날 생각하나 생각도 해봤지만 집에서 부모님이 선보라 하셔 선보러 갔다는 말에 그것도 아닌것 같고 .종종 저보고 왜 결혼 안하냐고 눈이 높다질 않나. 그래서 혹시 나랑 결혼 생각이 있나싶어 난 적당한 남자 만나면 빨리 결혼해서 아이 낳고 키우고 싶다고 하면 안그래도 늦은 결혼 애까지 낳으면 평생 고생이라며 초치는 소리를 해서 또다시 이 남자는 아닌것 같다 싶어 맘 접게 만들고..

가끔은 저한테 마음이 있는 것 같다가도 아닌것 같기도 하고 저는 만나다보니 좋아지는데 나중에 딴 여자랑 결혼하면 상처받을까 싶어 얼마전에 좋은 사람 만나라고 메일 보냈어요. 뭐 사귀는 사이도 아니고 가끔 만나 영화보고 서로 연애 상담하는 사이였지만 괜히 이 남자땜에 헷갈려 저만 새로운 사람도 못만나는것 같아 그냥 마음의 정리를 했죠. 그런데 며칠전 또 새벽에 자는데 전화가 왔더군요. 안본 몇달 동안 선도 보고 예전 만나던 여자들도 다시 만났나보더군요. 나이도 많고 하니 이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나봐요. 그런데 결론은 이 여자는 이래서 안되고 저 여자는 저래서 안되고 결혼할 사람이 없다고 하소연하네요. 저보고는 그 동안 누가 안만났냐고 물어봐서 전 만난 사람 없다. 인연이 안닿으면 혼자 살 생각도 한다.차라리 요즘은 혼자가 편해 독신으로 살까도 생각 중이라고 했더니.. 동생이 저 땜에 결혼 못하니 빨리 해야하지 않냐. 부모님은 결혼하라 안하시냐 ..왜 결혼을 안하냐고 나중에 외롭다고 자기는 요즘 혼자사니 너무 외롭고 빨리 결혼하고 싶다고 하네요. 

맘에 있는 남자지만,, 그래서 나랑 결혼하자 하고 싶지만,,  예전에 선봤던 여자 다시 연락해 만나보라하고 끊었어요.

끊고 나니 도대체 이 남자는 왜 잊을만하면 연락와서 내 마음을 흔드는지 모르겠네요. 대체 이 남자 왜 이런데요?

IP : 203.226.xxx.10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1 1:57 PM (211.244.xxx.167)

    어장관리, 심심풀이 땅콩...
    이제 전화오면 받지마세요...

  • 2. 거.
    '12.7.11 1:59 PM (123.142.xxx.187)

    한 쪽에서 확 당기기 해야하는거 아니예요?
    그 남자 어쩌자는 건지 저도 아리송하네요.
    생각없이 그렇게 만나고 그러는거라면 좀 나쁜거 같기도 하고....
    누가 좀 알려줘봐요~~~

  • 3. 맞아요..
    '12.7.11 1:59 PM (58.123.xxx.137)

    어장관리, 심심풀이 땅콩...
    이제 전화오면 받지마세요... 222222

    그리고 그렇게 여자 대하는 남자 절대로 좋은 사람 아니에요.
    내 팔자 내가 꼰다는 말이 있죠? 수신거부하고 연락하지 마세요.

  • 4. 몰라서 묻나요??
    '12.7.11 2:04 PM (125.181.xxx.2)

    어장관리, 심심풀이 땅콩...
    이제 전화오면 받지마세요... 333333
    여자들도 이런 경우 많은데.......양다리, 삼다리, 문어다리....

  • 5. ..
    '12.7.11 2:17 PM (121.172.xxx.214)

    그남자 못쓰겠네요.
    절대 연락받아주지 마세요.

  • 6. 파사현정
    '12.7.11 2:22 PM (203.251.xxx.119)

    내하기는 그저그렇고 남주기는 싫다 이거네요.
    한마디로 어장관리 다 해보고 안되면 만만한 님한테 뭐 이런식으로.
    깨끗이 정리하고 새로운 인연 만나시는게 좋을듯 하네요.

  • 7. 무지개1
    '12.7.11 2:32 PM (211.181.xxx.55)

    그사람이랑 결혼한다해도 별로..힘들어요. 남자가 결혼에 대한확신갖고해야 좋죠...더편하구.
    얼른 접고 다른 사람에게 올인하셔용.

  • 8. 근데
    '12.7.11 2:54 PM (112.153.xxx.36)

    남자쪽 입장에서 보면 원글님도 마찬가지로 보일거 같아요.
    물론 남자가 먼저 연락은 한다해도 원글님이 또 만나주는거잖아요? 실제로 원글님 마음도 그렇고.
    암튼 그쪽에선 이 여자가 만나자고 하면 만나고 대응해주면서도 좋은 사람만나라고 메일도 보내고 혼자살 마음도 있다하고 예전 선 본 여자에게 다시 연락하라 하고 이 여자의 마음은 뭘까? 이럴거 같네요.

  • 9. @~@
    '12.7.11 8:54 PM (211.106.xxx.37)

    전화는 꼭 신경써서 친절하게 받아주시고
    마음 속 이야기는 많이 하지 마시고
    열심히 소개팅하셔서 진짜 나에게 잘 해주는 좋은남자 만나시면 되죠.
    사람 마음을 가지고 장난치는 사람은 만나는 거 아닙니다.
    어장관리 열심히 하다가 평생 어장안에서만 살라고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17 5살 아이의 동생을 향한 말... 1 보물 07:36:07 87
1126616 kbs노조 위웑장이 고등학교 동창이었네요 신기하네요 오우 07:28:01 151
1126615 페이스북 문의해요 07:24:30 31
1126614 스킨답서스 수경재배 뿌리가 시커먼데요 ..... 07:20:54 34
1126613 mbc뉴스 멘트 참 저렴하네요. 4 ..... 07:19:07 402
1126612 여성이 '나꼼수'를 듣고 정치에 눈을 떴다고? 2 oo 07:18:14 189
1126611 요실금수술하려구요 병원좀 추천해주세요 너무 절실해요 절실해요 07:07:23 92
1126610 이런 경제 사정인데... 와이프가 취업해서 돈버는게 맞겠죠? 16 괴롭다 06:59:30 1,131
1126609 인스타 좋아요 눌롰다 취소하면 상대가 아나요 1 uuu 06:46:28 464
1126608 문재인 케어: 건강보험개편안 - 의료비 본인부담감소 4 국가로부터 .. 06:40:29 280
1126607 중학생 아들 부모없이 여행 11 중학생 06:39:54 680
1126606 강성진 아들 아프다던데 멀쩡하네요 1 달랴졌네 06:07:09 1,135
1126605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216
1126604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1,218
1126603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0 2017년 03:56:54 1,568
1126602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686
1126601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5 야밤 03:41:20 711
1126600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4 알콜 03:37:35 795
1126599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915
1126598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2,026
1126597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847
1126596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74
1126595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456
1126594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130
1126593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4 888 02:21:10 3,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