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슴에 한이 많아 너무 힘듭니다.

... | 조회수 : 3,601
작성일 : 2012-07-10 16:47:16

죽고 싶은데..아직은 죽는게 무섭습니다.

가슴이 터질듯 화가 나고 통곡하고 울고, 욕하고 발광하고 다해봐도 조금 지나면

또 그 한의 근원이 가슴에 새롭게 피어나네요.

우울증도 있고 우울로 인해서 강박증도 생긴것 같네요.

자살시도는 목을 줄넘기줄로 묶어서 제손으로 조여봤습니다. 걸곳을 찾아서 걸다가

정신차린적 있고요.

베란다 보면서 뛰어 내리고 싶다..아프겠지 이런 생각합니다.

죽을 용기 없습니다. 살 용기도 없고 밖에 나가기가 두렵습니다. 사람들이 무서워요.

제 약점을 보면 약한 짐승 살점 드러내놓은것처럼 뜯어먹을것 같습니다.

원인..그럴만한 일.. 다 있습니다. 다 참고 살았고 이제 한계에 도달한 시점이기도 하고.

다른 사람 같으면 친정 가족에게, 친구에게 털어놓아서 다 뒤집어 엎어버렸을것인데

그런거 못하는 성격이라 제 자신만 죽도록 학대합니다.

제가 등신이고 제일 못난거 맞습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다 남입니다. 제 옆에 아무도 없네요.

다 나아서 절 이렇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해야되는데, 인간이 원래 잔인하니까..하고

포기하고 저만 죽도록 학대합니다.

남한테 죽도록 이용당하고 껍데기까지 뜯어먹히고 내버려졌습니다.

한을 풀고 편히 살다가..한달만이라도 내 마음의 짐 편히 내려놓고 쉬다가 갔으면 좋겠습니다.

 

IP : 119.200.xxx.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
    '12.7.10 4:49 PM (112.168.xxx.63)

    그냥 원글님 옆에 계시면 안아드리고 싶어요.
    원글님.
    원글님을 사랑하고 아낄 수 있는 건 원글님 자신이에요.
    날 더 아껴주세요. 힘내세요.

    누가 뭐라 해도 난, 내 자신은 소중해요.
    아시죠 원글님?

  • 2. 어이쿠
    '12.7.10 4:56 PM (219.248.xxx.41)

    얼마나 힘드셨을까? .....어휴....님 심정... 절절히 느껴지네요. 그래도 살아갈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어요?
    힘드실때마다 여기오셔서 실컷 욕도 쓰시고
    82님들께 위로도 받으시고 해보자구요.
    힘내세요.........부디 무거운 마음 좀 덜어내시길........

  • 3. 힘내세요!
    '12.7.10 5:05 PM (211.57.xxx.3)

    얼마나 힘드시면 이런 글을 남기셨을까 마음이 짠해 오네요.
    아무리 힘드시더라도 조금만 더 버티시길 바래요.
    한치 앞을 모르는게 사람이라고 님 인생에 어떤 앞길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잖아요.
    아픈 기억, 나쁜 생각 떠오를 때마다 의도적으로 떨쳐버리시구요..
    힘드실 때마다 여기다 넋두리도 하시고, 하소연도 하셔서 푸셨으면 합니다.
    맘 같아선 밥 한끼 사드리고 싶네요..

  • 4. 많이 힘드시죠?
    '12.7.10 5:09 PM (211.213.xxx.14)

    많이 힘드시죠? 그 마음 이해해요.
    그래도 하다못해 얼굴 한번 본적 없고 이름도 모르는 이곳 여기 사람들도 님의 고통 같이 나누고 님을 안타까워 하는 이 모습을 보세요. 그만큼 사람들이 당신을 사랑한다는 증거입니다.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그렇다면 당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더 많을 까요? 괴로우면 이곳이라도 찾아와서 마음을 털어 놓으세요.
    가까운 가족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세요. 님이 혼자라고 생각하는 것 만큼 그렇게 혼자는 아닙니다.
    힘들겠지만 지금 옷입고 나가셔서 동네 산책이라도 20분쯤 하고 오세요. 분위기를 바꿔보세요. 잠깐이라도 공기를 쐬세요.

  • 5. 평화를빕니다
    '12.7.10 5:10 PM (220.121.xxx.152)

    얼른 상담이나 병원 가시길 바랍니다...

    좋은 곳,좋은 분 추천 받으시길.......

  • 6. 별바다
    '12.7.10 9:44 PM (223.195.xxx.232)

    응급실 한번 가보세요.
    살려는 사람, 살리려는 의사..원래
    사는게 전쟁이에요.
    한순간에 잘못되는 생명들도 많아요.

    무슨일인지 모르지만 힘내세요. 행봅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 11:38:45 21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11:38:42 9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아닌가 11:38:13 13
1223997 LG vs 삼성 4 흠... 11:36:01 67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1 바비 11:33:31 65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2 죄명깜빵 11:29:58 109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123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6 ㅇㅇ 11:23:54 384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6 .. 11:23:53 344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30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32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5 ㅁㅇ 11:17:39 562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74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340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732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4 .. 11:11:32 430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3 으쌰쌰 11:04:02 290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49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3 이사 11:02:10 180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473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9 ㅇㅇㅇ 11:00:17 609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7 ........ 10:59:25 993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838
1223977 아들 둘을 두고 35년전 이혼한 60대 16 순한맘 10:51:30 2,115
1223976 이재명 지지자인듯보이는 글에 드루킹이 언급되어 있던데 12 폴더 정리하.. 10:45:06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