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가슴에 한이 많아 너무 힘듭니다.

... | 조회수 : 3,564
작성일 : 2012-07-10 16:47:16

죽고 싶은데..아직은 죽는게 무섭습니다.

가슴이 터질듯 화가 나고 통곡하고 울고, 욕하고 발광하고 다해봐도 조금 지나면

또 그 한의 근원이 가슴에 새롭게 피어나네요.

우울증도 있고 우울로 인해서 강박증도 생긴것 같네요.

자살시도는 목을 줄넘기줄로 묶어서 제손으로 조여봤습니다. 걸곳을 찾아서 걸다가

정신차린적 있고요.

베란다 보면서 뛰어 내리고 싶다..아프겠지 이런 생각합니다.

죽을 용기 없습니다. 살 용기도 없고 밖에 나가기가 두렵습니다. 사람들이 무서워요.

제 약점을 보면 약한 짐승 살점 드러내놓은것처럼 뜯어먹을것 같습니다.

원인..그럴만한 일.. 다 있습니다. 다 참고 살았고 이제 한계에 도달한 시점이기도 하고.

다른 사람 같으면 친정 가족에게, 친구에게 털어놓아서 다 뒤집어 엎어버렸을것인데

그런거 못하는 성격이라 제 자신만 죽도록 학대합니다.

제가 등신이고 제일 못난거 맞습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다 남입니다. 제 옆에 아무도 없네요.

다 나아서 절 이렇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해야되는데, 인간이 원래 잔인하니까..하고

포기하고 저만 죽도록 학대합니다.

남한테 죽도록 이용당하고 껍데기까지 뜯어먹히고 내버려졌습니다.

한을 풀고 편히 살다가..한달만이라도 내 마음의 짐 편히 내려놓고 쉬다가 갔으면 좋겠습니다.

 

IP : 119.200.xxx.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
    '12.7.10 4:49 PM (112.168.xxx.63)

    그냥 원글님 옆에 계시면 안아드리고 싶어요.
    원글님.
    원글님을 사랑하고 아낄 수 있는 건 원글님 자신이에요.
    날 더 아껴주세요. 힘내세요.

    누가 뭐라 해도 난, 내 자신은 소중해요.
    아시죠 원글님?

  • 2. 어이쿠
    '12.7.10 4:56 PM (219.248.xxx.41)

    얼마나 힘드셨을까? .....어휴....님 심정... 절절히 느껴지네요. 그래도 살아갈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어요?
    힘드실때마다 여기오셔서 실컷 욕도 쓰시고
    82님들께 위로도 받으시고 해보자구요.
    힘내세요.........부디 무거운 마음 좀 덜어내시길........

  • 3. 힘내세요!
    '12.7.10 5:05 PM (211.57.xxx.3)

    얼마나 힘드시면 이런 글을 남기셨을까 마음이 짠해 오네요.
    아무리 힘드시더라도 조금만 더 버티시길 바래요.
    한치 앞을 모르는게 사람이라고 님 인생에 어떤 앞길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잖아요.
    아픈 기억, 나쁜 생각 떠오를 때마다 의도적으로 떨쳐버리시구요..
    힘드실 때마다 여기다 넋두리도 하시고, 하소연도 하셔서 푸셨으면 합니다.
    맘 같아선 밥 한끼 사드리고 싶네요..

  • 4. 많이 힘드시죠?
    '12.7.10 5:09 PM (211.213.xxx.14)

    많이 힘드시죠? 그 마음 이해해요.
    그래도 하다못해 얼굴 한번 본적 없고 이름도 모르는 이곳 여기 사람들도 님의 고통 같이 나누고 님을 안타까워 하는 이 모습을 보세요. 그만큼 사람들이 당신을 사랑한다는 증거입니다.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그렇다면 당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더 많을 까요? 괴로우면 이곳이라도 찾아와서 마음을 털어 놓으세요.
    가까운 가족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세요. 님이 혼자라고 생각하는 것 만큼 그렇게 혼자는 아닙니다.
    힘들겠지만 지금 옷입고 나가셔서 동네 산책이라도 20분쯤 하고 오세요. 분위기를 바꿔보세요. 잠깐이라도 공기를 쐬세요.

  • 5. 평화를빕니다
    '12.7.10 5:10 PM (220.121.xxx.152)

    얼른 상담이나 병원 가시길 바랍니다...

    좋은 곳,좋은 분 추천 받으시길.......

  • 6. 별바다
    '12.7.10 9:44 PM (223.195.xxx.232)

    응급실 한번 가보세요.
    살려는 사람, 살리려는 의사..원래
    사는게 전쟁이에요.
    한순간에 잘못되는 생명들도 많아요.

    무슨일인지 모르지만 힘내세요. 행봅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15 503 중국방문 보도를 찾아보니까 정말 화끈했네요.jpg 쓰레기 19:29:14 20
1128814 의무소방원 들어보셨나요 호박고구마 19:27:56 17
1128813 비발디 파크에 분위기있게 커피마실 데가 있나요? 1 어쩔 수 없.. 19:26:07 17
1128812 수상포기한 최민수(옛날꺼예요) 1 ... 19:22:51 127
1128811 부정출혈이 뭔가요? 1 생리불순 19:22:46 59
1128810 요코트 살집있는 여자가 입으면 미울까요? .. 19:21:58 90
1128809 이마트에서 물건가격 변동 이마트 19:21:32 65
1128808 청와대, 한중 정상회담 결과 120점 평가 2 OoOo 19:19:14 90
1128807 삼겹살 김치볶음..매일먹어도 괜찮을까요? 2 강빛 19:17:47 248
1128806 가장 세월에 역행한 것 같은 여배우 7 889 19:17:44 458
1128805 지인이 바람피다 걸려 맞았는데요 9 ... 19:14:06 1,000
1128804 시진핑 사람 좋아보이지 않나요? 5 걍잡담 19:13:44 206
1128803 아이가 주차된차를 긁었는데 4 sara 19:08:05 594
1128802 장조림.. 고기 사이사이에 낀 기름 어떻게하세요? 4 ... 18:57:20 328
1128801 우현 , 대단한 분 이엿구나. ^0^ 8 ------.. 18:55:39 1,037
1128800 문재인 대통령님 방중, 한국언론에 절대 안나오는 8 좋아요 18:54:30 459
1128799 지옥에 사는거같아요ㅡ 7 ~~ 18:54:04 877
1128798 다음펀드?에 신청한 문재인대통령님 달력이 안올까 걱정되요 4 달력 18:53:39 113
1128797 한중 국빈만찬 사진 풀렸어요 7 사진이다 18:52:29 812
1128796 미니쉘 저만 몰랐나요? 7 ㅇㅇ 18:50:15 1,353
1128795 드라마 흑기사에서 6 ㅎㅎ 18:48:47 362
1128794 논술예비 1 수험생 18:48:07 222
1128793 심마담 배후 도대체 누굴까요? 5 ..., 18:47:49 983
1128792 고집센 남자와 결혼하면 펼쳐질 미래 알려주세요 16 ㅇㅇ 18:42:01 808
1128791 혈압약을 먹어도 안 떨어지는 혈압은.. 6 ... 18:39:29 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