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그녀는 너무도 예뻤으니까요...

| 조회수 : 3,832 | 추천수 : 116
작성일 : 2009-10-06 23:43:33



Enfants, nous étions très unies
C'est fou comme on a ri
Bien sûr, j'étais toujours punie
Mais Mary Hamilton aussi
어린아이처럼, 우린 정말 단짝이었고
정신없이 장난도 쳤지요.
물론, 항상 난 벌을 받았고
메리 해밀턴 역시 그랬어요.

Après j'ai rencontré Tommy
Au bal un jour d'avril
J'étais en blanc, il a souri
A Mary Hamilton aussi
내가 토미를 우연히 만난 이후
4월 어느 날 댄스파티에서
난 하얀 드레스를 입고 있었고, 그는 미소를 지었어요.
메리 해밀턴에게도 똑같이

Bien sûr, c'est elle qu'il a choisie
Elle est tellement jolie
Le soir, ils ont dansé et ri
Mary Hamilton et lui
물론, 토미는 메리 해밀턴을 점찍었지요.
.
그날 밤, 그들은 춤을 추며 즐거워했어요.
메리 해밀턴과 토미 이렇게 둘이

Tommy embarque vendredi
Près de Londonderry
Je me sens si seule aujourd'hui
Mary Hamilton aussi
금요일 날 토미는 배에 올랐어요.
런던데리 근처 항구에서
오늘 난 너무도 외롭다는 생각이 들어요.
메리 해밀턴 역시 그렇겠지요.

Toutes les femmes ont dans leur vie
Un marin, un mari
Qu'elles attendent ou qu'elles oublient
Mary Hamilton aussi
여자들은 모두 자신들의 삶 속에 간직하고 있어요.
선원이나 남편감을 하나씩
그러면서 그녀들은 기다리거나 잊어버리게 되죠.
메리 해밀턴 역시 그렇게

Elles attendent, je les envie
J'envie Mary Hamilton aussi
비록 그녀들은 기다리지만, 난 그녀들이 부럽고
메리 해밀턴 역시 난 부럽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wrtour
    '09.10.7 12:50 AM

    20여년전 멋모르고 가을 설악산 오르다 그만 초죽음.
    그때 아이와 실린 테이프에서 돌돌돌고 흘러나오던 저 노래.
    이후엔 저 맬러디만 나오면 조건반사로 당시가~~
    지금도요.
    감사히 듣습니다.

  • 2. 카루소
    '09.10.7 1:40 AM

    양희은의 "아름다운것들"로 번안 되어져 불려졌던 곡이였습니다.
    wrtour님 감사합니다.*^^*

  • 3. 캐드펠
    '09.10.7 2:13 AM

    정말 오랫만에 듣는 노래네요.
    대학 다닐때 추억에 잠깁니다^^*

  • 4. 들꽃
    '09.10.7 8:45 AM

    저도 추억을 생각하게 됩니다..
    노래할 일 있으면 이 노랠 가끔 불렀었죠..
    아~ 물론 우리말로요^^

    옛날 남편과 사귈무렵에
    제가 아는 영문과 언니가 있었는데
    이 언니가 저희 남편을 잠시 좋아했었어요.
    그러다가 저랑 사귀는것을 알고서는 포기했었지만요.ㅎㅎ
    그때 언니가 잘 부르던 노래이기도 해서 오늘 음악들으니 옛날 일들이 떠오르네요.

    그 옛날 연애시절 콩깍지가 제대로 씌인 바람에 ㅠ.ㅠ

  • 5. 토마토
    '09.10.7 1:42 PM

    아~~!!
    웬지 귀에 익은 음악이라 쉽게 따라 부를수 있겠네요~~
    날씨도 우울한데 좀더 업이 되지 않을가 싶네요~~
    감사 합니다 ~~ 카루소님~!!!

  • 6. 수늬
    '09.10.7 3:05 PM

    이곡도 이곡이지만,정말 '태양은가득히'여주인공을 제쳐두고라도 정말 주옥같은곡들
    많이 불렀었죠..
    비앙~비앙~뭐 이곡도 생각나고...
    프랑스가수중 좋아하는 가수이자 배우.....

  • 7. binjaree
    '09.10.7 3:46 PM

    넘 넘 좋습니다 카루소님이 올려주시는 모든 노래들...
    로그인 안하고 들락이는 82쿡 오늘은 카루소님께 고맙단 말씀 꼭 하고파 가물가물한 비번을 기억해냈어요^^
    이 노래도 역시 오래전 그 시절 떠올리게해 집안일 미뤄두고 이 앞에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앉아있어요ㅡ.ㅡ;

  • 8. nayona
    '09.10.7 9:38 PM

    귀에 익은 곡....
    번안 곳인지 몰랐네요...
    카루소님...
    혹 아주 옛곡인데 이태리 정원....우리나라것으로 번안된것 말고 원곡 들을 수 있을까요....
    저 그것에 완전 필 빡~!!!이라...^^

  • 9. 카루소
    '09.10.7 11:29 PM

    wrtour님, 캐드펠님, 들꽃님, 토마토님, 수늬님, binjaree님, nayona님!! 감사합니다.*^^*

    nayona님!! 윗 nayona님 게시물에 이태리 정원을 올렸놨습니다.

  • 10. 이규원
    '09.10.9 12:44 PM

    카루소님~~~
    제 짧은 기억에
    번역한 가사가 퇴폐성(?) 있다고 잠깐 금지 되지 않았나요???

  • 11. 행복밭
    '09.10.10 9:58 PM

    이 노래가 프랑스 샹송이었나요?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추억의 노래네요.
    가을이라서 그런지 더욱 마음에 와 닿네요.
    항상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 12. 카루소
    '09.10.11 1:16 AM

    행복밭님!! 감사합니다.*^^*
    샹송이 맞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50 시급 마셔주시고 1 고고 2018.05.24 127 0
24349 뙤악볕에 땀흘려 우리의 입맛을 돋운다 도도/道導 2018.05.24 265 1
24348 어느분이 사진올리는 방법 여쭤보셔서.. 2 늑대와치타 2018.05.23 288 2
24347 아직 삼색고양이 키워주실 분을 구하고 있는 중입니다ㅠㅠ 14 가나다라12 2018.05.23 2,430 0
24346 개판인 내 방 7 고고 2018.05.23 689 3
24345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5 비갠 풍경 2018.05.22 1,537 0
24344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13 연못댁 2018.05.22 852 1
24343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840 2
24342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611 0
24341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1,519 1
24340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986 0
24339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6 고고 2018.05.15 1,955 2
24338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2 detroit123 2018.05.14 885 0
24337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250 0
24336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38 3
24335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612 1
24334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9 고고 2018.05.08 2,337 3
24333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813 0
24332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246 2
24331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516 0
24330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1,006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766 0
24328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39 0
24327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246 1
24326 오늘 하루, 6월 독서모임 안내 2 고고 2018.05.03 793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