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매일같이 일하느라 너무 힘들지만...

| 조회수 : 2,925 | 추천수 : 129
작성일 : 2009-09-23 02:22:47



La madrugada me ve corriendo
Bajo el cielo que va dando color
No salgas sol a nombrarme
A la fuerza de la immigracion
동트는 새벽녘 나는 달리고 있어요
붉게 물들기 시작하는
어느 하늘 아래를 말이죠.
태양이여, 부디 나를 들키게 하지 말아다오
이민국에 신고되지 않도록 말예요.

Un dolor que siento en el pecho
Es mi alma que sufre de amor
Pienso en ti y en tus brazos que esperan
Tus besos y tu pasion
내 가슴 속에서 느껴오는 이 고통은
쓰라린 사랑의 상처로 내 맘에 남아있지요
난 당신의 품을 그리워하며
기다리고 있어요
당신의 키스와 애정을....



Adonde voy, adonde voy
La esperanza es mi destinacion
Solo estoy, solo estoy
Por el monte profugo, voy
난 어디로 가는 걸까요,
어디로 가야만 하나요?
난 희망을 찾아 가고 있어요
난 혼자서, 외로이
사막을 헤매며 도망쳐 가고 있어요.

Dias, semanas, y meses
Paso muy lejos de ti
Muy pronto te llegara dinero
Yo te quiero tener junto a mi
하루 이틀 날이 가고 달이 가면서
당신으로부터 점점 멀어지고 있어요
머지 않아 당신은 얼마간의 돈을 받을거예요
그걸로 당신이 내 곁에 와줬으면 좋겠어요

El trabajo me llena las horas
Tu risa no puedo olvidar
Vivir sin tu amor no es vida
Vivir de profugo, igual
매일같이 일하느라 너무 힘들지만
당신의 미소를 잊을 수가 없어요
당신 없이 살아 간다는건
무의미한 삶일 뿐예요
도망자처럼 사는 것도 마찬가지이지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정가네
    '09.9.23 8:16 AM

    제 마음에 와 닿네요.
    요즘 정신없이 가정과 농장에 신경을 쓰다보니, 하루가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사랑하는 가족이 있어서 행복하네요^^
    카루소님!
    항상 좋은 노래로 아침을 열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들꽃
    '09.9.23 8:36 AM

    제가 너무 좋아하는 노래예요~

    매일같이 일하느라 너무 힘들지만......ㅠ.ㅠ
    그래도 희망이 저만치서 오고 있잖아요~~~

    때론 올듯 말듯..... 어쩌면 영원히 멀어지는 것은 아닐까 싶다가도
    "희망은 나에게서 도망치지는 않을거야~
    던지면 돌아오는 부메랑 처럼 꼭 나에게로 올거야~" 하면서 힘을 냅니다^^

    카루소님~
    오늘도 좋은 음악 감사해요~
    아~ 오늘은 감사x2예요~

  • 3. 반디
    '09.9.23 11:14 AM

    정말 일하느라 힘들지만 ...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다는게 때론 행복합니다.
    오늘도 좋아하는 음악으로 시작하렵니다.
    카루소님 ~~~감사드려요^^

  • 4. 변인주
    '09.9.23 11:29 AM

    일하고 돌아와
    음악을 듣고 있읍니다. 마음이 풀리는듯, 갈아앉는듯......
    힘들었던 오늘을 씻기운듯....

    가사가 영어인데
    써주신것은.... 다시 영어가사로 알 수 있을까요?

  • 5. 카루소
    '09.9.23 12:41 PM

    변인주님...지금 흐르는곡은 롱롱타임으로 더 유명한 린다 론스타드가 리메이크 한 곡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영어버전 나와요^^


    http://www.82cook.com/zb41/zboard.php?id=zoom&page=1&sn1=&divpage=3&sn=on&ss=...

    정가네님, 들꽃님, 반디님, 변인주님!! 감사합니다. *^^*

  • 6. 미실란
    '09.9.24 9:15 PM

    세상 사람들 열심히 일하며 힘들고 지치지만
    이 땅에 살면서 가야 할 길이기에...
    좋은 곡 고맙습니다.
    농촌희망지기 농부..

  • 7. 카루소
    '09.9.25 12:40 AM

    미실란님!! 전화 통화 반가웠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726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556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41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40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32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690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190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06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25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40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18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05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84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1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799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7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5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48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68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04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49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0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77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77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