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대 초중반 아기엄마 고객들에게 어머님이란 호칭

어머님 | 조회수 : 3,129
작성일 : 2012-07-06 18:27:45

30대 초중반 아기 엄마 고객들에게 어머님이란 호칭은 어떠세요?

친구들이랑 밥 먹다가 어머님이란 호칭에 관련한 얘기가 나와서 질문드립니다.

제 친구 중 한명이 유아용품 관련 회사에 다니는데 자기네 고객들은 전화상담 할 때

어머님이란 호칭을 굉장히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고 해서요. 그리고 그 호칭이

나름 예의와 격식을 갖춘 단어라고 그 회사에서는 생각을 한답니다.

 

예를 들어

"어머님, 주문하신 제품은 이런 특징이 있구요. 주문 감사합니다."

"어머님,  죄송합니다. 바로 교환 해드릴게요."

 

이런 식의 응대를 한다하는데 고객층은 20대 중후반에서 40대 초반까지 다양하고

30대 초중반이 가장 많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그 호칭이 참 별로라고 생각하는데

어떠세요? 아기 엄마들에게 어머님이란 호칭이 예의를 갖춘 호칭이 맞나요? 

저는 고객님이란 호칭이 더 자연스러운 것 같아서요.

IP : 58.149.xxx.17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
    '12.7.6 6:32 PM (211.207.xxx.157)

    어머님이라고 해서 호감 느끼는 정도에 비해,
    드물긴 해도 어머님 소리 싫어하는 사람이 느끼는 비호감이 백만배라 비추예요.

  • 2.
    '12.7.6 6:35 PM (211.207.xxx.157)

    사회에서 한국 여자들이 받는
    모성성에 대한 압박과 스트레스가 엄청나요.
    자랑스러움을 압도해요.

  • 3. 공감
    '12.7.6 6:46 PM (1.240.xxx.79)

    그런소리 들으면 저절로
    "나 댁 엄마 아닌디 "
    속으로만 생각해요 ㅎ

  • 4. 000
    '12.7.6 6:57 PM (188.104.xxx.200)

    저 경우는 말 그대로 (아기) 어머님이라는 말이잖아요. 아무렇지 않은데 넘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네요.

  • 5. 여름
    '12.7.6 7:05 PM (218.50.xxx.105)

    아이 있는 여성들에게 모성애를 자극하려는 일종의 마케팅 전략 아닐까요? 전 별 생각 없었는데, 님 글 읽고 보니 고객님 이라는 호칭이 더 일반적인것 같네요..

  • 6. ....
    '12.7.6 7:21 PM (211.246.xxx.209)

    오히려 거리감이 느껴져서 별로예요
    돈쓰러 온 남의 엄마.. 고객님보다 더
    물주로 보이는 느깜이 들어요

  • 7. .....
    '12.7.6 7:44 PM (121.169.xxx.129)

    '어머님' 본인 일로 물건 사는 것도 아니고 유아용품 회사이고, 유아가 물건 사지 않으니 엄마가 물건 살꺼고,
    그럼 아기 엄마니까 어머님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 같은데 그게 그렇게 기분이 안좋을까요?
    전 괜찮을 것 같은데요.
    내가 어머니지 뭐 아버지인 것도 아니고......힝....

  • 8. 도대체...
    '12.7.6 8:57 PM (222.96.xxx.131)

    왜 호칭을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더군요.
    제 주위에서 그런 호칭 좋아하는 사람 못 봤어요. 사실을 말하는 거니까, 그런 호칭 가지고 따지는 것도 이상하니까 그냥 넘길 뿐...
    30대 남자보고 아버님이라고 하는 경우 못봤는데 여자보고는 어머님이라고 많이 부르더라구요. 애가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도...

    그런데 도대체 이런 글에서 거품무는 인간은 뭐하는 인간인지 궁금하네요;;; 할 일 없는 아저씨일까요?

  • 9. 별바다
    '12.7.6 9:38 PM (223.195.xxx.240)

    전 괜찮아요. 관련 회사니까요.

  • 10. 돌돌엄마
    '12.7.7 1:20 AM (125.142.xxx.197)

    전 20대인데도 어머님소리 듣기 좋고 뿌듯하던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31 베이지색 광택나는 패딩 Kang 23:16:16 37
1128930 10억에서 30만원 더 있네요. 한 다스 참.. 23:15:41 161
1128929 김장김치 물러짐 ㅜㅜ 23:13:49 81
1128928 (방탄소년단 )BTS..원테이크 인터뷰 in MAMA ...다.. 1 ㄷㄷㄷ 23:13:30 62
1128927 시어머니 아픈게 며느리 탓은 아닌데 왜... 4 어이없음 23:08:47 304
1128926 과일,유제품 가격 너무 비싸요. .... 23:07:46 86
1128925 어디부터가 바람인가요? 2 고민 23:06:01 234
1128924 가슴에 남았던 댓글 찾고싶은데. 혹시 23:05:27 89
1128923 개인병원 의사 사모들 보니까 8 닥터 23:03:04 740
1128922 나무엑터스 측 "故 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집전…비.. ㅇㅇ 23:01:36 274
1128921 알쓸신잡을 아예 안보는 날이 오네요 14 지루하네 23:00:10 861
1128920 강아지 관절 영양제 추천 부탁드립니다. 2 관절영양제 22:51:39 72
1128919 연예인 강예원 4차원인거 컨셉일까요?6 ^^ 22:50:19 234
1128918 Mbc, 방중 성과 드라이하게 잘 보도하네요 4 ;;; 22:49:56 334
1128917 누가 돈주는지 여기 알바들한테 묻고싶네요 22 모리 22:48:43 419
1128916 지방mbc사장 선임은 누가 결정하나요? 1 엠비씨 22:45:30 121
1128915 결혼과 유학 싱글녀 22:42:51 224
1128914 대구춥나요? 4 대구 22:42:40 273
1128913 티비서 순진한척 착한척 하는 남자들은 거의 반전이 있네요 10 .. 22:41:54 696
1128912 사주에 자식 성과가 나타난다는데 뭘까요? 1 ㅁㅇ 22:41:13 304
1128911 여자가 남자의 신경을 자극하거나 긁어대면 맞을 이유가 되나요? 3 ㅇㅇㅇ 22:40:02 293
1128910 의사인데요 너무 힘듭니다 곧 지울게요... 38 의사 22:38:16 3,647
1128909 강철비와 강철로 된 무지개 샬랄라 22:35:55 134
1128908 길고양이에게 젤리 줘도 되나요? 6 코코 22:35:27 179
1128907 주고 싶지도 받고 싶지도 않아요.. 6 .. 22:30:42 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