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승기 떡볶이 사진

........ | 조회수 : 4,138
작성일 : 2012-07-05 16:33:51


특히 이승기가 친구들과 함께 나란히 앉아 있는 테이블 위에는 떡볶이와 물만 놓여저 당시에도 한결같은 건전한 식사문화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이와 함께 공개된 이승기 아버지 친구가 쓴 글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승기 아버지의 동창으로 자신을 소개한 이 네티즌은 "3년 전 쯤 동창모임에 나갔다. 한 친구가 자기 아들 얘기를 하고 있었다. 그때의 기억에 의하면, 그 아이는 중3으로 키도 180이 넘고, 잘 생기고, 공부도 아주 잘했으며 학교에서는 학생회장을 하고 있었다. 더욱 기억에 남는 것은 그 아이는 보기 드문 효자였다. 하루는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우스꽝스러운 짖을 해서 웃음거리가 되었다고 했단다. 그리고는 집에 와서 친구들과 더욱 가까와진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했단다. 왜냐하면, 다른 친구들이 자기에게 거리감을 느끼는 것 같아, 자신도 실은 어리숙하고, 실수도 많으며, 집에서는 어리광스러운 남들과 다를것이 없는 어린아이임을 가식 없이 보여줌으로써 친구들에게 친한 친구로써 스스로 다가간 것이었다. 친구들을 세심하게 배려할 줄 아는 멋있는 어른같은 어린아이였다"고 중3 시절 이승기의 모습을 회상했다.

이어 "그리고는 그 아이의 존재를 몇 년간 잊고 있었는데 다시 만난 모임 친구들의 안부를 묻던 중, 한 친구가 요즘 바쁘다고 해서 사업이 잘 되는가 하여 되물으니 아들이 바빠서 아빠도 함께 바쁘다고 한다. 그런데 바로 그 아이가 이승기이며 가수라고 했다. 순간 머리를 스쳐지나가는 생각이 있었다. 큰 키, 좋은 머리, 잘 생긴 얼굴 이러한 것이 아니라 그 아이가 나의 기억 속에 남게 했던 것은 그 아이가 지니고 있는 반듯한 품성이었다. 나는 일부 연예인들의 스캔들. 대마초.문란한 사생활 등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이 아이에게서 희망을 느꼈다. 더욱 노력하고 정진하여 많은 팬들에게 실망 주지 않고, 어린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 주면서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영원한 사랑의 전령사로서의 자질을 확신하며 이승기의 확실한 팬이 되기로 다짐했다"고 장문의 글을 마무리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빠 친구 아들 이승기", "역시 이승기는 어렸을 때부터 달랐네요", "남자들만 까맣게 모여 있는데 흔한 술병 없는 사진도 드무네요", "나중에 이승기 같은 아들 낳고 싶어요", "떡볶이 사진 풋풋하고 훈훈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P : 211.207.xxx.15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423 학습지샘 돈 잘벌어요? ? 21:07:50 1
1311422 일본사람들 선진국민성 확실히 있는거 같아요 8 해바라기 21:04:47 87
1311421 반포나 방배동 쪽에 골목주차할만한곳 있을까요? 1 질문있어요 21:04:31 20
1311420 문프님 유럽순방도 너무 잘하고계시나보네요. 알바들이 옷갖고 치대.. 2 보니 21:03:04 72
1311419 경기도 대변인이 왜 나서요? 4 ... 21:01:52 104
1311418 배란기에 복통 느껴보신 분 있나요? 3 ㅠㅠ 20:59:22 127
1311417 서현진이 입은옷들 어디껀가요? 뷰티인사이드.. 20:57:38 123
1311416 영부인은 같은옷 입으면 큰일나나요? 32 소시민 20:56:52 522
1311415 편의점에서 물건사면서 전자렌지 써도 될까요? 2 456 20:50:19 340
1311414 면접질문에 대답잘하시나요? 3 ㅡㅡ 20:48:45 80
1311413 mri 판독 결과지 문의 무릎 20:47:41 82
1311412 포장이사 해보신분~~ 1 ㅇㅇㅇㅇㅇ 20:44:03 106
1311411 본인의 역량을 끌어올려서 업그레이드 해보신 분들 어떻게 20:43:08 135
1311410 전참시보니 전현무 커플, 헤어진 게 아니네요. 13 ㅇㅇ 20:41:23 2,443
1311409 드디어 에어프라이어 왔어요.. 11 .. 20:41:23 432
1311408 계단 오르기하고 무릎이 좋아졌어요 4 데이지 20:39:56 605
1311407 이정렬 변호사님이 시켰어요? 4 ytn직원들.. 20:39:20 406
1311406 과외샘은 어디서 구해야 할까요? 1 과외샘 20:38:06 155
1311405 모의고사 결과보니 1 고3맘 20:36:30 429
1311404 김부선 처벌해주세요ㅡ 청와대 청원 24 ㅇㅇ 20:36:17 751
1311403 이재명 팬카페 운영자 거짓말 논란 6 읍읍이 제명.. 20:35:31 398
1311402 층간소음 다 뒤집어쓰게 생겼어요 5 ㅇㅇ 20:33:13 676
1311401 생리대에서 라돈 검출되었대요 4 .... 20:31:25 1,263
1311400 만나는 사람이 있는데요 8 로이 20:30:58 501
1311399 저 진짜 김어준씨 난놈이구나~하면서 엄청 매력적으로 생각했거든요.. 62 음.. 20:29:10 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