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승기 떡볶이 사진

........ | 조회수 : 4,067
작성일 : 2012-07-05 16:33:51


특히 이승기가 친구들과 함께 나란히 앉아 있는 테이블 위에는 떡볶이와 물만 놓여저 당시에도 한결같은 건전한 식사문화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이와 함께 공개된 이승기 아버지 친구가 쓴 글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승기 아버지의 동창으로 자신을 소개한 이 네티즌은 "3년 전 쯤 동창모임에 나갔다. 한 친구가 자기 아들 얘기를 하고 있었다. 그때의 기억에 의하면, 그 아이는 중3으로 키도 180이 넘고, 잘 생기고, 공부도 아주 잘했으며 학교에서는 학생회장을 하고 있었다. 더욱 기억에 남는 것은 그 아이는 보기 드문 효자였다. 하루는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우스꽝스러운 짖을 해서 웃음거리가 되었다고 했단다. 그리고는 집에 와서 친구들과 더욱 가까와진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했단다. 왜냐하면, 다른 친구들이 자기에게 거리감을 느끼는 것 같아, 자신도 실은 어리숙하고, 실수도 많으며, 집에서는 어리광스러운 남들과 다를것이 없는 어린아이임을 가식 없이 보여줌으로써 친구들에게 친한 친구로써 스스로 다가간 것이었다. 친구들을 세심하게 배려할 줄 아는 멋있는 어른같은 어린아이였다"고 중3 시절 이승기의 모습을 회상했다.

이어 "그리고는 그 아이의 존재를 몇 년간 잊고 있었는데 다시 만난 모임 친구들의 안부를 묻던 중, 한 친구가 요즘 바쁘다고 해서 사업이 잘 되는가 하여 되물으니 아들이 바빠서 아빠도 함께 바쁘다고 한다. 그런데 바로 그 아이가 이승기이며 가수라고 했다. 순간 머리를 스쳐지나가는 생각이 있었다. 큰 키, 좋은 머리, 잘 생긴 얼굴 이러한 것이 아니라 그 아이가 나의 기억 속에 남게 했던 것은 그 아이가 지니고 있는 반듯한 품성이었다. 나는 일부 연예인들의 스캔들. 대마초.문란한 사생활 등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이 아이에게서 희망을 느꼈다. 더욱 노력하고 정진하여 많은 팬들에게 실망 주지 않고, 어린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 주면서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영원한 사랑의 전령사로서의 자질을 확신하며 이승기의 확실한 팬이 되기로 다짐했다"고 장문의 글을 마무리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빠 친구 아들 이승기", "역시 이승기는 어렸을 때부터 달랐네요", "남자들만 까맣게 모여 있는데 흔한 술병 없는 사진도 드무네요", "나중에 이승기 같은 아들 낳고 싶어요", "떡볶이 사진 풋풋하고 훈훈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P : 211.207.xxx.1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03 정은이가 ... 01:07:37 74
1225702 대한민국은 평화를 원합니다 7 ... 01:04:34 138
1225701 트럼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시작하네요 7 01:00:54 767
1225700 박그네 탄핵전에 탄핵될 꿈꿨던 사람인데요. 13 ... 01:00:31 512
1225699 gs25시에서 한우 등심 사다가 구워 먹었는데 5 후기~ 00:59:55 236
1225698 트럼프 실시간 유튜브 1 ..... 00:59:20 310
1225697 요밑에 뜨는 창 바이선 별로 예요 00:59:14 54
1225696 또람프땜에 오늘은 잠을 못 잘 것 같습니다. 11 속상함 00:55:11 412
1225695 폼페이오가 서한 들고 북한 간다는데 14 deb 00:53:50 863
1225694 백악관 ”펜스 험담은 결정타…수사 바꿔야" 5 결국 잘 될.. 00:53:35 517
1225693 트럼프 넌 빠져 11 패싱 00:49:51 418
1225692 촛불로 인해 부시도 한국에 사과한 적이 있습니다. 2 구운몽 00:49:43 407
1225691 우리의 소원은 평화 --촛불모임이라도 열고싶네요. 광화문에서 3 .... 00:48:51 119
1225690 남북 군사동맹은 불가능한 걸까요? 8 오로라 00:46:09 273
1225689 트럼프가 저 편지를 과연 오늘 썼을까? 4 ㅇㄹㅇ 00:45:56 637
1225688 강대국이고 싶다..슬프네요.. 4 .. 00:45:20 287
1225687 [속보]바른미래당 "北 이중적 태도 따른 우려가.. 25 coffee.. 00:43:18 1,108
1225686 미국이 무기 팔아먹을 루트를 없앨리가 없지 3 ... 00:39:13 367
1225685 문통이 정은이한테 놀아나다니요? 28 아니 00:38:26 929
1225684 뒤통수 한대 맞고도 그놈의 노벨상 타령은 1 저는 00:38:06 265
1225683 이럴수록 더더욱 우리 힘 불끈합시다!!!!!!! 25 .. 00:32:38 629
1225682 홈플러스 공채 출신 대리가 되기 어려운건 아니죠 ? 무념무상 00:30:27 181
1225681 초등 화상영어요~~ 3 히히 00:26:02 179
1225680 페친교포분은..회담열릴거루 보네요 14 ㄱㄴㄷ 00:23:01 2,014
1225679 김정은 위원장도 힘내세요 24 .. 00:21:53 1,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