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기숙 학원 안 가려 안간힘 쓰네요.

비오는 거리 | 조회수 : 2,444
작성일 : 2012-07-05 15:42:01

우리 애는 다 좋은데 컴이나 스마트폰 광이라 ..

아무리 단속해도 안 통하고..

머리가 아까워서..나올 만한 성적이 둥둥 떠 다니는 거 같구요.

그래서 아빠가 궁리를 했는지 방학 때 기숙학원을 보낸답니다.

회비도 엄청나네요.

아이에게 알아듣게 말 했는데..

너무 싫어하면서 절대 거부!  안 간대요.

억지로 보내면 놀 다 올 거고 선동해서 다 놀게 할 거래요.

그러던지 말던지 아빠는 보낼 거라고..

그래서 제가 다른 궁리도 하고 있는데 (자기주도 학습원도  생각중이네요)

아이에게 시험이 곧 닥쳤으니 그럼 너의 노력을 한번 보여봐라 그랬어요.

열심히 해서 기숙학원 안 가도 되겠다 싶은 마음이 들게 한번 해봐라 그랬거든요.

요즘 이를 악 물고 말도 안 하고 부모에겐 눈에 쌍심지를 켜면서 공부에 정진하네요.

하긴 스케줄 보니 6시반 기상에 12까지 공부..저도 질리긴 한데..

아이 습관 한번 잡아 보려고 아빠도 결심한 거 같구요.

요즘 같으면 우리 애 괜찮다 싶은데..

 

IP : 14.43.xxx.16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12.7.5 3:48 PM (115.140.xxx.84)

    지금 우리아이 대2년 .. 고3때 담임말씀이..
    절대 기숙학원 절 같은곳에 보내지 말라세요
    처음 하루이틀뭐 길게 일주일까지는 공부하겠지만 그이후로는 안한답니다.

    혹여 거기서 지들끼리 연애도 할수있구요.
    절같은경우는 경쟁자가없으니 공부 동기도 의욕도 안생긴데요.

    학교를 보내세요.
    친구들도 있고 선생님도 계시면 동기부여가 될거에요.

    실제 제아는 우리아들친구는 방학때 2백인가 내고 기숙학원들어가 공부했다는데

    전문대 갔어요.

  • 2. ......
    '12.7.5 3:54 PM (220.120.xxx.162)

    저도 뭘 모르지만 조석으로 얼굴보고 밥은 집밥먹고, 엄마 잔소리듣는게 더 날거 같아요.

  • 3. ...
    '12.7.5 4:04 PM (1.247.xxx.142)

    기숙 학원이나 일반 학원도 가기 싫어하는애 억지로 보내려고 하면
    역효과만 나더군요
    기숙학원 비싸기만 하고 문제 많다고 예전에 방송에 나왔던것 같네요

    애가 학원 다니기 싫다고 한다고 아예 안보낼수도 없고
    참 부모노릇 힘드네요;;;;

  • 4. ㅎㅎ
    '12.7.5 4:15 PM (175.113.xxx.58)

    한번쯤 갔다 오면 이런 세상도 있구나 할겁니다.
    재수생이 가는 곳 말구요. 재학생이 방학때 가는 학원 말입니다.
    우리애도 싫다 하는 걸 여태 캠프 3일 자고 오는 것 외에는 부모와 떨어져 본적 없는 애를 보내 봤어요.
    중간에 나오긴 했죠.
    나기 전에 이미 아이들끼리 서로 대학에서 만나자는 둥 약속을 하더라구요.ㅋ
    아이들이 전국에 있는 애들이 오고, 어느정도 부모가 관심이 있는 아이들이 와서 놀랬어요.
    기숙학원을 방학때마다 오는 아이도 있더라구요.
    결론은 우리 아이는 중간에 포기하기는 했지만 좋은 경험 했다 합니다.
    부모 곁을 떠나 공부만 시키는 곳에 있어보니 자기가 얼마나 맘편히 하고 싶은것 다 하면서 종알대면서 살았는지 알더군요. ㅎㅎ 그래도 약효는 3일만에 떨어져 다시 원래 상태로...
    저는 아이가 모르는 세상 구경했다 칩니다.

  • 5. 아이가 싫으면
    '12.7.5 4:39 PM (14.37.xxx.170)

    아이가 싫다하면 효과없어요.
    먼저 아이와 대화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마음을 열고 대화를 해보세요.
    동기부여가 중요합니다.
    울 애는 본인이 기숙학원을 간다하여 서로 상의하에 가서 효과를 봤습니다.

  • 6. 시누집이야기
    '12.7.5 5:08 PM (1.251.xxx.178)

    둘째시누아들 유명하다는 기숙학원에 10개월가까이재수하면서 공부했는데 결론은 돈2500 만원낸 값어치없이 지방끄트머리 분교들어갔고 자기억지루집어넣었었다고 두고두고 원망 인생감옥다녀온 느낌이라고 하는데 그걸옆에서보니 참 자식농사내맘대로 되는게 얼마나 힘든지 절실히 느꼈답니다 절대 반대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69 이재명거부, '원칙을 벗어난 후보에 대한 저항' 혜경궁이 누.. 17:57:29 28
1223668 솔리드 이밤의 끝을 잡고는 정말 명곡이네요 2 ㅜㅜ 17:52:58 90
1223667 부산사시는 분들 알려주세요 샤프심 17:52:47 55
1223666 경기도민....또 묻습니다...기권할까요.아니면? 15 진짜로 17:49:51 155
1223665 다이애나 비 참 미인인데 3 ... 17:47:17 296
1223664 고양이때문에 엉덩이가 아파요. .. 17:45:18 155
1223663 저녁 일찍 먹으려니 바쁘네요 흐음 17:44:50 105
1223662 실비청구 할때 절차가 어떻게되나요?;;; 9 ... 17:41:40 250
1223661 신랑이랑 첨 부르스 줬는데 ar 17:40:23 262
1223660 뼈때리는 트윗) 이재명의 행동패턴 4 뼈때리는 트.. 17:40:11 204
1223659 책읽기 싫어하는 초1남자아이 2 초등맘 17:38:42 87
1223658 저는 한국의 명예훼손이라는 법이 입막기 밖에 안된다 생각되요 6 17:38:38 94
1223657 원룸형 아파트도 예쁘게 해놓고 살 수 있을까요? 4 .... 17:38:02 322
1223656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11 ........ 17:32:22 504
1223655 우리 생활 방식 함께 공유해요. 3 라이프스타일.. 17:32:19 345
1223654 나는 도종환 장관 동생...도경자 대한애국당 후보 4 짜쯩 17:29:01 547
1223653 지방 공기업에 다니는데 2백도 안된다고 6 어휴 17:27:28 785
1223652 남편이 너무 늦으니 힘드네요..직장맘ㅜ 5 00 17:26:35 537
1223651 나이들어 갑자기 단맛이 안땡기는 이유가 있을까요? 궁금 17:26:31 123
1223650 저 40대..다음주부터 까페알바해요 13 jj 17:26:21 1,195
1223649 스타벅스의 새로운 정책 6 와.. 17:26:12 1,017
1223648 총선이 왜 2년이나 남았을까.. 9 ㅇㅇ 17:24:56 285
1223647 곧 군입대인데요.. 3 아들 17:21:13 219
1223646 소화불량이 잦는데..무슨약을 해줘야할까요 6 꽁지 17:19:40 227
1223645 초등 영구치(어금니) 썩엇눈데요 4 ... 17:15:26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