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가 기숙 학원 안 가려 안간힘 쓰네요.

비오는 거리 | 조회수 : 2,403
작성일 : 2012-07-05 15:42:01

우리 애는 다 좋은데 컴이나 스마트폰 광이라 ..

아무리 단속해도 안 통하고..

머리가 아까워서..나올 만한 성적이 둥둥 떠 다니는 거 같구요.

그래서 아빠가 궁리를 했는지 방학 때 기숙학원을 보낸답니다.

회비도 엄청나네요.

아이에게 알아듣게 말 했는데..

너무 싫어하면서 절대 거부!  안 간대요.

억지로 보내면 놀 다 올 거고 선동해서 다 놀게 할 거래요.

그러던지 말던지 아빠는 보낼 거라고..

그래서 제가 다른 궁리도 하고 있는데 (자기주도 학습원도  생각중이네요)

아이에게 시험이 곧 닥쳤으니 그럼 너의 노력을 한번 보여봐라 그랬어요.

열심히 해서 기숙학원 안 가도 되겠다 싶은 마음이 들게 한번 해봐라 그랬거든요.

요즘 이를 악 물고 말도 안 하고 부모에겐 눈에 쌍심지를 켜면서 공부에 정진하네요.

하긴 스케줄 보니 6시반 기상에 12까지 공부..저도 질리긴 한데..

아이 습관 한번 잡아 보려고 아빠도 결심한 거 같구요.

요즘 같으면 우리 애 괜찮다 싶은데..

 

IP : 14.43.xxx.16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12.7.5 3:48 PM (115.140.xxx.84)

    지금 우리아이 대2년 .. 고3때 담임말씀이..
    절대 기숙학원 절 같은곳에 보내지 말라세요
    처음 하루이틀뭐 길게 일주일까지는 공부하겠지만 그이후로는 안한답니다.

    혹여 거기서 지들끼리 연애도 할수있구요.
    절같은경우는 경쟁자가없으니 공부 동기도 의욕도 안생긴데요.

    학교를 보내세요.
    친구들도 있고 선생님도 계시면 동기부여가 될거에요.

    실제 제아는 우리아들친구는 방학때 2백인가 내고 기숙학원들어가 공부했다는데

    전문대 갔어요.

  • 2. ......
    '12.7.5 3:54 PM (220.120.xxx.162)

    저도 뭘 모르지만 조석으로 얼굴보고 밥은 집밥먹고, 엄마 잔소리듣는게 더 날거 같아요.

  • 3. ...
    '12.7.5 4:04 PM (1.247.xxx.142)

    기숙 학원이나 일반 학원도 가기 싫어하는애 억지로 보내려고 하면
    역효과만 나더군요
    기숙학원 비싸기만 하고 문제 많다고 예전에 방송에 나왔던것 같네요

    애가 학원 다니기 싫다고 한다고 아예 안보낼수도 없고
    참 부모노릇 힘드네요;;;;

  • 4. ㅎㅎ
    '12.7.5 4:15 PM (175.113.xxx.58)

    한번쯤 갔다 오면 이런 세상도 있구나 할겁니다.
    재수생이 가는 곳 말구요. 재학생이 방학때 가는 학원 말입니다.
    우리애도 싫다 하는 걸 여태 캠프 3일 자고 오는 것 외에는 부모와 떨어져 본적 없는 애를 보내 봤어요.
    중간에 나오긴 했죠.
    나기 전에 이미 아이들끼리 서로 대학에서 만나자는 둥 약속을 하더라구요.ㅋ
    아이들이 전국에 있는 애들이 오고, 어느정도 부모가 관심이 있는 아이들이 와서 놀랬어요.
    기숙학원을 방학때마다 오는 아이도 있더라구요.
    결론은 우리 아이는 중간에 포기하기는 했지만 좋은 경험 했다 합니다.
    부모 곁을 떠나 공부만 시키는 곳에 있어보니 자기가 얼마나 맘편히 하고 싶은것 다 하면서 종알대면서 살았는지 알더군요. ㅎㅎ 그래도 약효는 3일만에 떨어져 다시 원래 상태로...
    저는 아이가 모르는 세상 구경했다 칩니다.

  • 5. 아이가 싫으면
    '12.7.5 4:39 PM (14.37.xxx.170)

    아이가 싫다하면 효과없어요.
    먼저 아이와 대화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마음을 열고 대화를 해보세요.
    동기부여가 중요합니다.
    울 애는 본인이 기숙학원을 간다하여 서로 상의하에 가서 효과를 봤습니다.

  • 6. 시누집이야기
    '12.7.5 5:08 PM (1.251.xxx.178)

    둘째시누아들 유명하다는 기숙학원에 10개월가까이재수하면서 공부했는데 결론은 돈2500 만원낸 값어치없이 지방끄트머리 분교들어갔고 자기억지루집어넣었었다고 두고두고 원망 인생감옥다녀온 느낌이라고 하는데 그걸옆에서보니 참 자식농사내맘대로 되는게 얼마나 힘든지 절실히 느꼈답니다 절대 반대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95 렌트할까요? 1 하와이 13:34:26 33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 13:34:15 72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1 나나 13:30:12 101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135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191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65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13:23:57 50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5 ... 13:23:26 355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172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1 ... 13:18:39 147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1 ㅇㅇ 13:15:15 294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930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5 == 13:11:54 658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43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4 ... 13:11:21 183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507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3 추워 13:03:49 886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333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7 ... 13:01:06 1,233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5 초5 딸 13:01:01 145
1126775 교육공학 유학가서 교수되기 어떨까요? 11 ... 13:00:47 306
1126774 문통지지율76.8퍼/20대89.1/30대86.7/40대83.7 27 12.8-9.. 13:00:22 442
1126773 사이판이 괌보다 많이 별로인가요? 3 ... 12:59:33 563
1126772 직딩수능맘 8 수능맘 12:59:07 518
1126771 해야할 일이 많아졌는데 더욱 무기력해진 이유가 뭘까요 1 ㅠㅠ 12:58:25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