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예의 좀 갖췄으면 좋겠어요

진짜 싫다-_- | 조회수 : 2,711
작성일 : 2012-07-05 13:31:58
화장실에서 엉덩이 들고 일 보시는 분들 말예요-_-
정말 짜증나요.

자기는 그래서 깨끗하게 쓴다고 자부할지 몰라두요
저처럼 아무 생각없이 화장실 쓰는 사람들은 진짜
뭔죄로 그 지뢰, 그 폭탄을 맞아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엉덩이 드실거면 변기 올리고 일보셨으면 좋겠어요 제발!!
안그러면 볼일보고 닦기나 하던가..
닦아도 문제죠..
아니 남들 그냥 이용하는 곳에 
본인 소변 뭍혀놓는 거잖아요. 
아 진짜-_- 짜증나요.

지난 주 예술의 전당에서도 2번이나 당했네요.
그따위 정신세계 가지고 사는 사람이 문화와 예술을 접하면서
얼마나 교양을 쌓겠다고 하는건지.,

제가 장도 안좋고 그래서 외부 화장실 많이 이용하는 편인데, 
솔직히 고속도로보다 지하철역보다 예술의 전당에서 당한게 더 많아요
왜그러고 사는겁니까??

그렇게 큰 공공장소는 아줌마들이 중간중간 청소 잘 해주시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당할때 마다 분노가 솟습니다.
진짜 아오~!!! 

제발 본인 찝찝함만 생각하지 말구요 다른사람의 찝찝함을 위해서라도
들고 볼일 보라고~ 무슨 캠페인이라도 벌이고 싶은 심정입니다.


IP : 210.96.xxx.2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7.5 1:40 PM (58.76.xxx.224)

    다른 게 무식한 게 아니라, 그런 게 무식한 거죠.

    아직도 변기물 안 내리고 나가는 사람들도 많더군요.

    엊그제 어떤 여고생이 앞사람이 물 안 내리고 간 거 보고...
    "아, 짜증! 뭐야? 도대체 왜?왜?왜? 지 쉬를 보여줘? 웃겨 정말? 쉬 자랑하니?"
    큰소리로 그러던데, 어찌나 웃기던지요.

    공중도덕은 개나 줘 버려...이런 사람들 많습니다.

  • 2. 소쿠리
    '12.7.5 1:41 PM (210.94.xxx.89)

    전 그래서 제가 볼일 보기 전에 한번 닦고, 본 후에 한번 닦고... 휴지만 아깝죠뭐

  • 3. 우엑
    '12.7.5 1:41 PM (220.116.xxx.187)

    저도 예술의 전당에서 당했음 ㅎ
    실크 원피스 입고 , 비싼 구두 신음 모하나 !
    초록색에 가까운 싯누런 거 변좌애 잔뜩 ,
    바닥에 한 바가지 흘려 놓고 도도히 나가는데

    욕이 절로 나오드라구요 ㅠㅠ

    내가 이래서 바지를 안 입어 ㅠㅠㅠㅠㅠㅠㅠㅠ

  • 4. 백배 동감이요
    '12.7.5 1:50 PM (119.192.xxx.80)

    지혼자 깨끗하려고 엉거주춤자세로 볼일보고..
    그 소변 튄거 어쩔건데..
    원글님 말씀대로 들고나 싸던지..
    왜이리 기본이 안된 인간들이 많은지 모르겠어요.
    다들 유치원에서 안배웠나요?
    아 유치원 안다녔구나..그래도 이제 배웁시다.

  • 5. 쓸개코
    '12.7.5 1:53 PM (122.36.xxx.111)

    휴지통에 버릴때도 버릴것은 곱게 싸서 버리고 안보이게 뒤집어 버렸음 좋겠어요.
    무심코 봤다가 비위가 상합니다.^^;

  • 6. 쓸개코님에 동의
    '12.7.5 2:15 PM (121.145.xxx.84)

    차마 비위상해서 못적겠는데..전 그래서 왠만해선 공공화장실 안가고요

    백화점이라고 따로 예절이 있는것도 아니고..여자들이 더 더러운거 같아요..저도 여자지만..

  • 7.
    '12.7.5 3:01 PM (58.238.xxx.123)

    저도 되도록 공중화장실 안가려고 집에서 나가기 직전에 꼭 화장실 가고
    웬만하면 좀 참고 집에 들어오는 사람인데요...하아 -_-
    어디가서 화장실 가려면 정말 스트레스부터 쌓여요.
    변기 뚜껑 내려져 있는 걸 보면 저 안에 뭐가 있나 싶어서 두렵기도 하고요.
    (요즘엔 튀지 말라고 뚜껑 덮고 물 내리는 분들이 많아진 듯요-
    전 뒷사람의 평상심을 위해 다시 올리고 나옵니다 ㅋ)

  • 8. 쓸개코님에 동의222
    '12.7.6 2:43 AM (222.238.xxx.247)

    저도 꼭님처럼 물티슈 챙겨다녀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89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49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1 고기파는편의.. 03:30:29 82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2 먼지시러 02:31:57 512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26 .. 02:12:33 1,367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137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엄마 02:08:59 180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19 01:58:08 2,074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136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욕망녀 01:55:23 252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1 snowme.. 01:53:14 122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549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221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5 .. 01:50:47 756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1 띠용띠용 01:49:02 256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 01:48:18 124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0 Dfg 01:47:01 580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306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430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534
1226307 교사와 7급 월급 차이 2 toy 01:16:21 840
1226306 골목식당 원테이블 두 여인 목소리가 왜? 11 제제 01:14:33 1,548
1226305 시가 상종하지 말아야 하는데 짜증나요.. 1 .. 01:13:26 446
1226304 엠팍펌) 추적60분에서 취재나온답니다. 3 혜경이는 누.. 01:10:58 1,191
1226303 게임 안하는 남자 중학생 있습니까 5 중3맘 01:03:11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