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근데 요즘 서울에도 방사능이 많이 올라온거 같아요

느낌 | 조회수 : 3,312
작성일 : 2012-07-04 18:14:43

요사이 며칠동안 계속 느끼는건데..

창문은 거의 활짝 열어놓고 살기때문에 더욱 그런지도 모르겠는데..

요즘 높은곳에 올려진 물건을 꺼내려한다던가..몸을 숙이고 뭘 찾거나 할때

갑자기 머리가 아주 핑 돌듯이 어지럽고 그렇거든요

제가 빈혈증상이 딱히 없어서 어지럼증 잘 안느끼는 편인데 요즘 그렇네요

방사능이 서울에도 많이 퍼져있는거 아닐까요?

이유없이 어지럽고 또 공기도 안좋은것 같이 느껴져요

IP : 121.130.xxx.2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7.4 6:23 PM (1.242.xxx.72)

    저도 요새 가금 핑 돌면서 어지러운 적이 있는데...

  • 2. 어제
    '12.7.4 6:24 PM (58.143.xxx.8)

    엘 백화점 지하에 일제 과자들을 그리 대대적으로 놓고 판매하는지
    젊은이들 엄마들 달려들어 사는데 걱정되더군요.
    지금은 그리따지면 먹을게 뭐있냐 할정도로 무신경해지는
    시대예요. 에구....

  • 3. ah...
    '12.7.4 6:33 PM (182.209.xxx.69)

    아...제발...
    이런 글은 정말 그만 보고 싶네요...

    방사능 수치가 올라간다고 해서
    "갑자기 머리가 핑~~!" 도는 증상이 느껴지는 건 아닙니다.

    걱정하고, 의혹을 제기하는 건 좋은데...
    이런 류의 글은
    82쿸 전체의 신뢰성을 안드로메다로 보내는 겁니다.

    제발...

  • 4. ..
    '12.7.4 6:48 PM (211.202.xxx.218)

    방사능을 몸으로 느낄 정도면 곧 죽을정도의 방사능 양이에요.

    그건 아마 요새 날씨가 후덥지근하고 습도가 높아서 그러겠죠. 아니면 매연이거나요

  • 5. 요즘 주위에
    '12.7.4 7:09 PM (112.153.xxx.36)

    아픈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는건 사실이예요,
    퍽하면 폐렴에 걸리는 아이들도 많아지고 잘살던 양반이 갑자기 갑상선암이 걸리질 않나

  • 6. -_-
    '12.7.4 7:12 PM (211.109.xxx.19)

    이런 글 그만보고 싶다는 건 순전히 댓글 다신 분의 이기심 아닌가요?

    그만 보고 싶으면 제목만 봐도 어떤 내용인지 감잡히니 클릭 안하시면 되잖아요.

    자기 취향에 맞는 글만 보고 싶으시면 커뮤니티 하나 개설해서 사람들 끌어 모으셔야지요.

  • 7. ㅡㅡㅡ
    '12.7.4 8:08 PM (125.187.xxx.175)

    5살 조카 석달전 백혈병 판정 받아 치료중.
    6살 둘째...한달쯤 전부터 간헐적으로 이유를 알 수 없는 구역질, 구토, 설사, 입술 창백해짐...(무서워요ㅜㅠ)
    이웃 폐암 완치된 아이 엄마 암 재발

    이 모든 것이 우연이기를...

  • 8. 요즘 안 좋아요.
    '12.7.4 8:16 PM (112.150.xxx.40)

    작년 봄에 한참 안 좋아서 아이들도 코피 쏟고, 저도 속이 계속 울렁거려
    고생했었는데, 얼마 전부터 다시 그래요...............

  • 9. 지니
    '12.7.4 8:18 PM (220.100.xxx.85)

    아마 우연일 겁니다.
    전 북해도에 살고 있는데
    저희 주변은 별 문제 없거든요;;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백혈병 걸렸다 나은 아이도 한 명 주변에 있는데 일년째 재발 안 했구요.

    그렇다고 일본이 안전하다는 간 아닙니다...

  • 10. ................
    '12.7.4 8:27 PM (112.148.xxx.242)

    솔직히 이런글 너무 창피합니다.
    방사능 조심하자는 것은 동의합니다만...
    방사능때문에 어지럽고 그렇다니요...
    방사능을 조금만이라도 공부한 사람들이라면 절대 이런 말 못할텐데요...
    82쿡 주부들이 무식하다 소리 듣기싫으니 이런 소린 제발 안하셨으면 합니다.

  • 11. 방사능 공부한 사람요?
    '12.7.4 8:36 PM (112.153.xxx.36)

    원자력을 공부한 사람이겠죠?
    반사능의 폐해는 방사는이란 이름으로 다가오지 않아요,
    이건 방사능 폐해로 죽는게 아니예요, 그 폐해는 여러가지로 다가오죠,
    모든 생명체를 위협하는 모든 약한 부분을 파고 들어오죠 야금야금 시나브로 서서히...

  • 12. 글쎄요
    '12.7.4 8:52 PM (125.187.xxx.175)

    방사능에 대해 전공자는 아니지만 피폭 증상을 보면
    코피, 탈모, 수포, 구역, 구토, 기침 등 다양한데요.
    방사능 치료 받는 환자들도 이와 비슷한 증상을 느끼지 않나요?
    방사능을 공부하면 이런 것이 뭐 달라지나요?

  • 13. 요즘
    '12.7.4 9:20 PM (180.71.xxx.36)

    방사능 수치가 많이 올라가긴 했더라구요.

  • 14. 서울
    '12.7.4 10:04 PM (59.20.xxx.223)

    공기 워낙 안좋아서..

  • 15. 아이고
    '12.7.4 10:09 PM (14.52.xxx.59)

    무슨 코가 매캐해요 ㅠㅠ
    방사능이 공해 매연인가요 ㅠ
    핑 도는건 여름이라 입맛없어서 잘 안 먹어서 그런거구요

  • 16. ....................
    '12.7.4 10:48 PM (112.148.xxx.242)

    치료받는 환자들이 피폭되는 수준으로 생활방사선을 말씀하시면 안되는 겁니다.
    환자들이 피폭되는 양은 일반 생활방사선양과는 어마어마하게 다른 많은 양입니다. 그정도 피폭 되어야 글쎄요님이 나열하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겁니다.

  • 17. 그러니
    '12.7.4 11:11 PM (125.187.xxx.175)

    ............님, 바로 옆나라 일본에서 방사능 물질을 일년 넘게 계속 뿜어내고 버리고 있으니 우리의 생활방사선량이 정상 이상일 것이라 생각할 수 밖에요.
    물 공기 흙 외에도 우리가 먹는 생선 등 해산물 등을 통한 내부피폭 우려도 있고요.
    일본 원전 사고 이전보다는 훨씬 높은 수준이지 않을까요?
    일시적인 것이 아니고 계속되고 있으니 축적되는 양도 있을 거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27 부탄가스 얼마나 사용 가능한가요? 휴대 11:18:06 17
1226426 반수 학원 : 대성vs 하이퍼 2 반수 11:16:15 58
1226425 돈도 없는데 미국여행좋을까요? 1 시애틀 11:15:45 106
1226424 시터님과 있을 때는 낮잠을 안 자는 아기 루리 11:14:58 82
1226423 얼마전 남동생이 결혼 했어요 1 .. 11:12:33 387
1226422 안찴 과 이읍읍이 한솥밥 먹으면 어떻게 될까요??? 10 생각만해도 .. 11:10:38 165
1226421 진상짓 하는 집주인 2 사람 잘못봤.. 11:08:47 279
1226420 뜨개 수세미 좋은가요? 8 ... 11:03:52 405
1226419 제가 너무 순진하고 나이 헛먹었단 생각을 가끔 해요 2 11:02:53 469
1226418 도람뿌 이 기시감... 뱃살겅쥬 11:01:12 305
1226417 하룻동안의 북미회담 취소는 트럼프가 미국내 강경파들을 길들인 사.. 4 ㅇㅇㅇ 11:00:23 586
1226416 자궁근종치료....이니시아 약 복용해보신 분 3 ggggg 10:54:56 185
1226415 분당신문) 이재명 시장의 잘못된 이중적 태도 8 2016.1.. 10:53:36 307
1226414 취미가 너무 소중해요. ㅠㅠ 1 ... 10:48:52 604
1226413 참 좋은 bb 크림 발견. 5 .. 10:48:23 944
1226412 남편과 싸우도 말 안하니까 너무 편해요 3 ........ 10:44:04 783
1226411 문통의 포지셔닝 25 ........ 10:38:39 1,301
1226410 나라말아 먹는 법 3 샬랄라 10:37:53 469
1226409 확 패주고싶은신랑 뒷통수 때려주고 싶어요 6 10:34:17 481
1226408 옛말 그른것 없더이다 5 인생 10:33:04 690
1226407 중딩 남아 티셔츠 어디꺼 많이 입나요 4 ... 10:31:22 246
1226406 현대카드가 해외에서 사용이 어렵나요?? 2 .. 10:26:37 297
1226405 판 키운 트럼프 2 ㅇㅇㅇ 10:25:33 947
1226404 립스틱색 좀 봐주세요. 6 .. 10:22:53 375
1226403 중1여학생과 서울 가볼만한곳 부탁드려요 4 감사 10:22:24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