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성격 까칠한 대신 말잘듣는 자식vs애교넘치는데 말 안듣는 자식, 누가 좋아요?

자식 | 조회수 : 1,911
작성일 : 2012-07-04 15:23:47

부모 입장에서 대답해주세요.

 

자식중 한 자식은

성격이 까칠하고 자기만의 가치관이 있는 편입니다.

대신 말 잘 듣고 시키는 학교공부, 생활습관이 매우 좋아요.

안 시켜도 알아서 공부하고(애 스스로의 욕심으로) 사회에서 말하는 나쁜짓은 절대 안합니다.

왜냐하면 학교랑 부모가 그런 행동은 하지 말라고 했으니, 배운대로 행동 하는거에요.

애 스스로도 사회 규범에 어긋나는걸 싫어해요. 좋게 말하면 착실하고 생각이 많으며 나쁘게 말하면 고지식하죠.

부모가 잘못된 행동을 하면 그렇게 하면 안되는거 아니냐? 이렇게 말할 수 있을 성격이에요.

 

부모 입장에서 약간의 지원만 해주면  되는데 성격이 예민하고 까칠한 편이라 대하기가 쉽지 않아요.

자식인데 말을 편하게 할 수 없는 미묘한 뭔가가 있습니다.

 

 

반면, 한 자식은

성격이 유들유들, 단순하고 애교가 엄청 많습니다.

애답고 자식 키우는 재미를 알게하는 전형적인 스타일의 아이입니다.

애인데 정이 많은 성격이구요.

대신 말을 절대 안 듣고 말썽을 너무 부리는 편이고, 공부에 관심없고 생활 습관도 안 좋아요.

시켜도 공부 안하고 담날 시험있어도 아무 걱정없으며, 자잘한 사고를 계속 치는 스타일이에요.

부모 지갑에서 돈도 빼서 맛있는거 사먹고 혼내면 울면서 바로 잘못했다하거든요.

그런 습관 고치는데 시간도 걸리고 서로 눈물을 좀 빼야 습관으로 정착되는 유형이에요.

뭔가를 진득하게 앉아서 하는걸 본적이 없네요. 책,악기,운동 전부 다 꾸준히 안하려고 하고 노는거 좋아해요.

 

말썽을 너무 피우니 학교 호출도 자주 당하는데 성격이 좋아서인지...밉게 보는 사람은 없어요.

악동같은 이미지? 그런데 부모 입장에서 속이 썩어 문드러지는데 애교가 넘치니 그냥 화난거 녹아내리는 타입이요.

 

어떤 자식이 더 좋으세요?

애 자체로 사랑받을 존재인건 알고 각각의 성향이 존재한다는거는 알고 있으니 불쾌감은 느끼시지 않으셨음해요.

그냥 선호도 설문으로요.

주변에 말하다보니 거의 의견이 반반이라 여쭤봅니다.

 

IP : 211.217.xxx.1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애는 1번인데...
    '12.7.4 3:28 PM (125.181.xxx.2)

    요즘 2번이면 어떨까하고 궁금해집니다. 하지만 남자애가 말썽 피우면 제가 귀찮아 지니 그냥 만족하며 살렵니다.
    다만 인간관계도 맺고 끊는 게 너무 분명해 정이 없는 점이 너무 큰 단점이네요.

  • 2. ...
    '12.7.4 4:05 PM (58.145.xxx.15)

    애교로 잘못이 어떻게 무마될까요? 잘못은 잘못일 뿐이지요. 약간의 헛점에 인간적 매력 정도라면 모를까 학교로 호출당하고 생활습관도 않좋다면 애교로 상쇄될 만하지는 않은데요. 애교있는 자식을 안키워봐서 모르는건지...반반의견이 나온게 이상할정도네요.

  • 3.
    '12.7.4 4:06 PM (112.144.xxx.18)

    둘중 한명을 고르라면? 1번 자식이요.
    2번 자식 있는데 ㅠ 정말 제가 죽겠어요.
    나 사는것도 바쁜데 말 안듣고 사고치고 학교에서 전화오고
    정말 내 자존심도 상하고(엄마들 뒷말 무성) 같은 말 반복도 지치고
    차라리 정이 없더라도 1번 같은 자식이 좋네요.

  • 4. 별이별이
    '12.7.4 4:15 PM (112.171.xxx.140)

    저도 1번 성격 좋아요

    1번은 스스로 알아서 자기 인생 챙기니

    부모는 뒤에서 바라지만 조금 도와주면 되지 않을까요

  • 5. ...
    '12.7.4 4:29 PM (152.149.xxx.115)

    둘다 아니예요, 성격도 좋고 말도 잘듣는 의대간 자녀가 ...

  • 6. 제제
    '12.7.4 5:48 PM (182.212.xxx.69)

    둘다 ! 이런자식,저런 자식 다 키워봐야 진정 삶 아닐까요?
    ^^이래서 좋고 저래서 좋고...

  • 7. 둘이
    '12.7.4 6:06 PM (121.161.xxx.44)

    조금씩 서로를 닮으면 좋겠네요

    돈으로도 어떻게 내맘대로 안되는게 자식이라잖아요
    바르게만 잘 자라면 좋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05:58:48 32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571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275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79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5 업보 03:56:26 2,275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319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57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9 ㅇㅇ 03:32:17 736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26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1,156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77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802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305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664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225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94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561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12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6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78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401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83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115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825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