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너희가 주먹밥을 아느냐??

| 조회수 : 5,222 | 추천수 : 158
작성일 : 2009-07-13 00:09:13


82cook 여러분들은 꽃보다 아름답네요!!

사랑합니다. *^^*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09.7.13 8:18 AM

    현장사진보니
    준비하시고 봉사하시느라
    수고 많으셨네요.
    정말 좋은 일 하셨어요..
    함께 하지 못해서 죄송하고
    수고해주신 그 아름다운 마음에 감사드려요.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 2. phua
    '09.7.13 8:19 AM

    봉하로부터 귀경한 지금까지 눈물을 멈출 수가 없어요....
    이제 생활로 돌아가 더 굳세게 발을 땅에 딛고 서야 하는데....

    눈만 보면 마음이 통하는 사람들과의 여행의 즐거움을 마음것 느끼고 온 봉하였습니다.
    빨리 다시 뭉쳐서 가야 할텐데...

  • 3. 소꿉칭구.무주심
    '09.7.13 8:26 AM

    카루소님을 비롯해 여러울님들 수고 많이하셨습니다
    뜻이 있는곳에 한맘이 되어
    함께 하였다는 사실이
    모든분들께 큰힘으로 남을꺼예요
    애쓰셨습니다~~~~~

  • 4. 노란새
    '09.7.13 8:49 AM

    앗...주먹밥이 올때 카루소님 인증샷찍으러(?) 다녀오셨나봐요.
    주먹밥이 1000개라서 저희집차에는 실을수가 없었습니다.
    직접 배달와주셨지요.
    물은 스푼님이 따님이랑 함께 가서 사오셨었구요.
    저는 저희집차에 맞는 푸아님이 준비하신 약밥하고 물을 날랐을뿐입니다.
    그날 그 커다란 버스보면서 많이 부러웠었는데 다음에 기회되면 체력을 길러서 꼭 가도록 하겠습니다.
    그 버스엔 안탔었지만 대우빌딩앞에서 만나뵈었던 여러분들 반가웠었습니다.

  • 5. ▦유지니맘
    '09.7.13 8:52 AM

    또 ........ 눈물이 나네요
    저에게도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할뿐이지요 .....
    그러나 ...이 먹먹함은 .. 언제 가실까요 .
    마음만은 그곳에 함께 했습니다 .
    감사해요 ..

  • 6. 꾸미타샤
    '09.7.13 9:11 AM

    회원님들이 정토원에 올라간 후에 오셔서 도와주신 빨강머리 앤님과 카..님(죄송해요 닉,넴을 까먹었어요ㅠ.ㅠ) 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눈팅만 하신다며 닉,넴을 말씀하시는것 조차 꺼려하셨지만 정성을 다해 주먹밥을 나눠주시는
    모습에 제가 더 감동을 받으며 나와 같은 마음을 가지신 분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 더욱 더 많이
    계시다는 생각에 힘이 생기더군요.
    비록 몸은 함께 하지 못할지라도 마음은 모두 함께임을 느낀 소중한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
    이 소중한 마음들....
    빨리 다시 뭉쳐 가야 할텐데...22
    푸아님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 7. 미샤
    '09.7.13 9:21 AM

    모든분들 감사합니다.
    울지말고 씩씩하게 살아야하는데, 참 쉽지 않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8. 진냥
    '09.7.13 9:38 AM

    정말 아침부터 눈물납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세상이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푸아님 이하 많은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 9. 깜장이 집사
    '09.7.13 9:55 AM

    82cook님들 모두 원츄~ 쵝옹~ ^^;

  • 10. 내일을향해...
    '09.7.13 10:00 AM

    에효 감사 합니다.~~~~~~~~~ 고생 많이 하셧네요
    저는 아침부터 헛헛하네요.
    갑자기......

  • 11. 진선미애
    '09.7.13 10:20 AM

    모든분들의 얼굴이( 봉사의) 기쁜 모습이라 더 보기좋네요
    많이 더웠을텐데.............

  • 12. 이 연
    '09.7.13 10:41 AM

    너무너무 수고 많으셨구요, 거듭 감사 드립니다

  • 13. 기쁜우리젊은날
    '09.7.13 10:42 AM

    정말 감사합니다. 님들이 계셔서 82cook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라도 말이 참 무색하더군요. 제 일이 급해지니..^^;;
    담엔 꼭 참여하겠습니다...

  • 14. 무지개9303
    '09.7.13 12:28 PM

    이쁘네요... 마음이... 감사합니다^^

  • 15. 카루소
    '09.7.14 1:02 AM

    ㅋ~ 대우빌딩앞에서 주먹밥이 내려질때 남대문 경찰서앞에서 당당하게 한대 피고 왔네요...
    그래서 스푼님이 힘들게 준비해오신 그 소중한 물을 몰랐네요...^^;; 지송!!
    스푼님 감사합니다.*^^*

  • 16. 은석형맘
    '09.7.14 1:51 AM

    모두들 너무나 고맙고 반갑고...그랬었어요...
    막내까지 데리고 가 여러분들께 폐를 끼쳤지만...
    그래도 가기를 너무 잘한 것 같아요..
    아직도 그 여운이 가라앉지를 않네요.....ㅠ.ㅠ

  • 17. 정가네
    '09.7.14 7:44 AM

    정말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저도 가까우면 동참하고 싶네요^^

  • 18. 탱여사
    '09.7.14 9:49 AM

    사람사는 세상이 이런거엤군요.
    언제나 뒤에 서 있는 저는 부끄럽습니다.
    수고하신 모든분들이 그저 부러울뿐입니다.

  • 19. wrtour
    '09.7.14 11:22 PM

    참 정겨운분들~~~~

  • 20. katie
    '09.7.18 8:50 AM

    갈수없는 나는 이런 풍경을 보면 먼저 눈물이 납니다.. 감사합니다..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봉하주먹밥을 위해 성금을 넣어 주신 나미님,

경준맘님, 봉하샌드위치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이번 푸아팀에게 샌드위치를 챙겨주신

유지니맘님 감사합니다.

서울역으로 주먹밥을 공수해 오신 노란새님 감사합니다.

찜질방용 계란을 삶아오신 "아~~미치겠다"님 감사합니다.

푸아팀의 팀장이신 푸아님!! 준비해 오신 약밥과

삶은 ㄱㅖ란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187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671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479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939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줄리엣 2018.10.15 342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12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22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708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들꽃 2018.10.12 291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8 wrtour 2018.10.11 742 3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05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12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56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077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56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28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10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09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09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290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47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598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40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733 2
24531 지리산 화엄사 6 wrtour 2018.10.01 544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