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관계

시댁관계 | 조회수 : 2,239
작성일 : 2012-07-02 17:43:02

결혼때부터 아가씨와 같이 살았는데

크고작은 트러블이 많았어요

결국 저 애 낳기 한달전에 아가씨가 결혼을 하면서 나갔어요

결혼후 2년 정도를 방 두개짜리 신혼집이었는데 방 하나에서 생활했던거죠..

물론 아가씨도 힘들었겠지만요.

한번은 크게 싸우기도 해서 돌이킬 수 없는 정도까지 갔어요

남편은 제편도 아가씨편도 아니었던것 같구요

그 이후로 지금까지 아가씨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는 앙금을 풀수가 없어서

생신때 한번씩 봐도 별로 신경을 안썼어요

무관심으로 대하고 말하기가 싫었고 쳐다보기 조차 싫었어요

볼때마다 아가씨네랑 엮이게 돼서 안좋은 일이 생기기도 했구요

이런 세월이 몇년째 계속 되니 남편이 속상해 하네요

자기 생각은 두루두루 잘 살고 싶다는데

제가 어떻게 하면 될까요? ㅜㅜ

제 솔직한 심정은 저는 솔직히.. 큰 시누이한테 대하듯  그렇게는 못하겠어요

나쁜 감정은 제가 그만 묻어두면 되겠지만..

그냥 아가씨한텐 별 말없이 지내고 싶어요

아가씨가 저한테 묻는 말도 별로 대꾸하고 싶지 않고요

아가씨에 대한 마음의 문이 안열려요..

아가씨가 아주 심한 발언을 한적도 있고,

우리 부부에게 경제적인 큰 손실을 준적도 있고 해서요..

 

시댁사람들과 안좋았다가 좋게 지내시는 분들..

어떤 마음으로.. 어떤 행동으로 좋게 지내시게 되었는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IP : 125.128.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2 5:50 PM (210.118.xxx.115)

    꼭 좋게 지내란 법 있나요. 원글님 남편분 욕심이 과해요.

  • 2. 원글이
    '12.7.2 5:57 PM (125.128.xxx.145)

    남편도 불효, 못된 짓 많이 하더니..
    요즘은 술 먹고 울더라구요..ㅜㅜ
    가족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면서..
    시부모님 사시면 얼마나 사시냐고..
    시부모님 보시기에 오빠와 여동생네가 사이가 안좋은거 같으니까요
    남편 뜻을 따르자니
    제가 아가씨네와 잘 지내려고 하는게 생각만으로도 힘든건 사실인데..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이 되서요

  • 3.
    '12.7.2 6:45 PM (110.47.xxx.150)

    가족 행복한 거에 원글님 행복은 없는 건가요.
    그냥 남편분 맘 편하자고 하는 소리잖아요.
    어떤 계기가 주어져서 그 앙금이 풀어지면 모를까
    어떻게 억지로 가짓으로 웃고 지내는 게 행복일 수 있나요.

  • 4. 하루
    '12.7.2 7:07 PM (110.70.xxx.157)

    억지로 되는 일은 아닙니다. 저는 손아래 시누이 삼년 데리고 살다가 알러지 생기고 위궤양 걸렸어요. 한동안 안보고 살다가 다시 보기 시작한지 얼마 안됐어요. 나갈 때 방 얻어서 내보냈는데 악담을 하면서 나갔어요. 삼년 동안 먹이고 재우고 입히고 용돈까지 줬는데요. 이삼년 정도 홧병이 날 거 같았어요.

    전적으로 피해자라는 생각에 힘이 들었어요. 그런데 시간이 흘러서 곰곰 생각해 보니까 거슬리는 부분을 너무 참으면서 살았더라고요 서로 조절하고 얘기하고 피해줬음 하는 걸 터놓고 얘기했으면 좋았을텐데 그냥 피했어요. 그러다 보니까 어느 날 폭발했죠. 서로 마음이 많이 상하고. 시누이가 맘에 안드는 행동을 할 때 마다 마음에 새기며 미워하면서 점점 싫어졌어요. 내색은 안했어요. 친척들이 저보고 저런 올케가 어디있냐고 그랬지만 제 마음은 지옥이었죠.

    그 미워하는 마음은 어디로 안가고 고스란히 투사하는 대상으로 날아가서 그 사람의 무의식은 알더라구요. 많이 미워했으니까 시누이가 배은망덕하게 구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피해자라는 생각을 내려놓았고 맘이 편해지더군요. 그냥 내 눈 앞에 드러난 현실은 내 책임이고 내가 불러온 것이라는 생각을 하니까 시누이를 다시 볼 수 있었어요.

    길게 썼는데요 누굴 미워하는 일은 참 에너지가 많이 드는 일이에요. 왜냐하면 사랑이 우리들의 본성이기 때문입니다. 원글님 마음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제가 그랬으니까요. 남편분 괴로와 하시고 원글님 마음도 편치 않으실테니 숨 한번 크게 쉬시고 마음 속 짐을 한번 내려 놓아보세요.

  • 5. 이런 경우는
    '12.7.2 7:46 PM (121.168.xxx.92)

    시누이가 먼저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되는거 아닌가요?

    남편은 뭘 어떻게 화해를 하라고 하시나요?

    님이 먼저 숙이고 들어가야 되는거 아니잖아요.

  • 6. 님 맘
    '12.7.2 7:53 PM (211.187.xxx.50)

    편한대로 하는게 최선입니다 안보고 살면 좀 낫더라구요

  • 7. ..
    '12.7.3 1:46 AM (124.51.xxx.163)

    누구편도 아니었음 어찌보면 방관한건데
    이제와서 잘 지내길 바라는건 욕심이지요
    물흐르듯 원글님맘 편하게 지내는게좋아요
    안맞는사람하고 억지로 잘 지내봐야 트러블만생겨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90 불교의 수행법에 관심이 많으신 분 1 강물 00:47:02 53
1223289 유통기한 지난 카야잼 괜찮을까요? 3 잼잼 00:34:46 157
1223288 저기....올드팝 제목좀 알려주세요 5 00:29:15 142
1223287 이재명의 최순실인가???, 백비서.백비서.백비서. 6 부선시장 00:22:46 377
1223286 성년의 날 메세지 폭주때문일까요? 1 ㆍㆍㆍ 00:19:20 335
1223285 강아지)바닥에 미끄럼방지 코팅하신분~ .. 00:18:20 109
1223284 tvn 출연 연예인들은 계속 사고치고 하차하네요 1 .. 00:16:03 781
1223283 집값 큰 하락 시기가 3번 있었다고 들었는데 2013년은 2 ... 00:14:43 679
1223282 음료수 리필이 사라진 이유 8 ㅡㅡ^ 00:12:32 1,411
1223281 다으뵈이다 영상 원해요 3 다스뵈이다 00:11:21 157
1223280 제가 과했나요? 4 dma.. 00:08:54 495
1223279 갑자기 카톡 전송이 안돼는데..지금 다들 되세요? 19 뭐지 00:07:53 1,266
1223278 세계의 아침밥 1 ㅋㅋㅋㅋ 00:06:56 626
1223277 맵시나고 입으면 편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6 결정 00:06:55 399
1223276 목소리작은 초등 남자아이 뭐가 도움될까요? 3 아들맘 00:04:04 134
1223275 남편에게 화를 내지않는 방법 있을까요 1 ..... 00:03:27 292
1223274 자한당 출신 대통령들은 한결같이 반역자들 3 아마 00:02:00 167
1223273 식습관을 바꿨더니 살이 꾸준히 빠지네요 10 .. 2018/05/20 4,112
1223272 칠순여행으루요 3 중국 2018/05/20 526
1223271 맞벌이 엄마들이 자꾸 아이 맡기려고 해요. 37 ... 2018/05/20 3,930
1223270 반전세.. 7 12355 2018/05/20 593
1223269 유니클로 브라를 샀는데요... 8 흐미 2018/05/20 1,820
1223268 전화못받았을경우, 회의중입니다~라고 가는 메세지 어떻게 하는건가.. 3 .. 2018/05/20 533
1223267 양구에 맛집소개해주세요~ 양구사랑 2018/05/20 111
1223266 전업의 마음.월요일이 기다려져요. 14 ..... 2018/05/20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