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선족시터 시세 문의 드려요.

에효... | 조회수 : 1,090
작성일 : 2012-07-02 10:02:45
저희 이모님 조선족이신데 저희 첫째 태어날 때부터 둘째까지 5년을 봐주셨어요.
(너무 좋으신 분이시라 조선족 관련 태클은 사양합니다.)
그런데 애들도 점점 커서 유치원, 어린이집 다니고 평일에도 여유가 생기셨지만
주말에도 가욋돈 벌고 싶은 욕심이 나시나봐요.
오늘 갑자기 통보식으로 7월에 이틀을 중국어회화 알바를 뛰어야겠다면서 쉬어야
겠다 하시네요. 그래서 앞으로도 그러셔야 하는 거 아니냐...했더니 아직은 모르겠다고
얼버무리시더라구요.

7월은 그냥 넘어간다 쳐도 앞으로 이게 쭉 간다면 그냥 주 5일로 바꿔버릴까 싶은데
그럼 월급을 얼마로 조정해야 할까요? 아님 격주라면 그냥 봐드려야 할까요...
지금은 토요일 오후 3시 정도에 나가서 일욜 밤9시에 들어오시고 170 드리고 있어요. 

아침부터 이런 통보 받으니 열받아서 일이 손에 안잡히네요. 
나중에 주말에 봐주겠다거나 그런것도 아니고 그냥 7월에 토요일 2번 쉬어야겠다, 
그리고 토욜에 3시간 일이 있는 것 같던데 토요일 아침도 아니고 금욜 저녁에 나가겠다고 
하는 것도 괘씸하구요...본인 일있음 그냥 쉬는 거고 제가 일있어서 주말에 봐주면 꼬박꼬박 
휴가 챙겨드리는데 너무 내 맘을 몰라주는 구나 야속하기도 하고 그래요. 

IP : 175.214.xxx.17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7.2 11:17 AM (210.90.xxx.75)

    어딘데 그렇게 비싸게 쓰시나요?
    하긴 갓난아기때부터 쓰는 시터는 계속 잡고 싶은 맘에 자꾸 올려주게 되죠..
    저 10년전인데도 130에 시작해서 160까지 올라갔었어요..
    그런데다 아이가 좀 크니까 자꾸 다른 걸 하려하더라구요...
    참다참다 아이 어린이집 보내면서 내보내고 다른분 구해서 130부터 다시 시작했어요...
    저 지금 고등2학년 초등4학년 일게 두고 주 5일 풀 근무에 토요일 오전까지 있는데 140줍니다.
    여기 강남구 40평대 아파트구요..요리도 잘하고 맘씨도 좋아요..
    청소를 약간 못하는거 빼곤 ..한국 온지 2년밖에 안되고 사투리심해 그렇지 ...
    주5일만 하면 130정도로도 구할 수 있어요..
    170 너무 많이 주는군요.,..그러면 정말 점점 버릇 나빠져요

  • 2.
    '12.7.2 11:19 AM (210.90.xxx.75)

    그리고 조선족을 떠나 한국아줌마도 마찬가지로 사용주가 좀 어리숙하고 뭔가 자기에게 목을 맨다 싶으면 귀신같이 알고 배신때려요..
    그건 모든 사람 심정이니 냉정하게 따져서 새로운 사람 구하세요..
    여기저기 전화넣어 놓으면 정말 하루에도 한 열명은 전화와요..
    면접보고 장기적으로 있을 좀 순박한 사람 구하세요..
    차라리 한국에 친척없도 친구없는 사람이 나아요..아는 사람 많으면 지들끼리 급여수준 맞춰보고 떠날 궁리들만 하거든요

  • 3. 요즘
    '12.7.2 11:28 AM (163.152.xxx.40)

    160으로 알고 있어요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요
    원글님네처럼 평일 오전은 아이들 안 봐도 되는 건
    사람들이 선호하는 조건일 뿐.. 가격을 낮출 순 없더라구요
    돈이 매우 필요한 분들이라 좀 힘들어도 월급이 센 곳을 선호하니까요
    그리고 대부분 주 5일 원하는 거 같더라구요
    중국어 아르바이트는 협상을 위해 꺼낸 말일지도요

  • 4. 원글
    '12.7.2 11:29 AM (175.214.xxx.175)

    헉님, 강남에서 그 가격이 가능한가요??? 요즘 애 하나는 무조건 140이 스타트 금액이던데....
    저도 주는 입장에서는 비싸다 생각하지만 옆에서 더 받는 분들도 분명히 있고 하니 제가 많이 드린다고 100% 자신을 못하겠더라구요. 그리고 애들 둘 다 애기때부터 키워주시고 2년차이라 첫째 3살, 둘째 갓난쟁이 때도 첫째 어린이집 안보내고 둘 다 끼고 살림도 혼자 하시면서 봐주셨어요. 요새 그런 분이 없더라구요...그리고 살림, 아이들 교육까지 완벽하시고 너무 착하시고 아이들도 저보다 더 의지하는지라 제가 먼저 내보낼 가능성은 거의 없네요...저희 남편도 절대 반대구요. 애들 생각하고 그냥 눈딱감고 넘어가자 싶다가도 이렇게 한번씩 울컥할 때가 있어요. 특히 오늘은 너무 배신감 드네요....

  • 5.
    '12.7.2 11:43 AM (210.90.xxx.75)

    그게 아이들 좀 어리면 사용자가 을이 되고 상대방이 갑이 되어서 그래요..
    170이 크게 부담안되면 그냥 쓰시지만 대신 계속 휘둘릴 각오 되어야 합니다
    제가 최근에도 아줌마 바꾸면서 직업소개서 접촉한 경험으론 거기선 수요자가 원하는대로 조건 맞추어줍니다.
    대신 하루에 한 5명씩 면접볼 각오하셔야하구요..저 한 10년동안 아줌마 서너번 바꾸면서 도가 튼 사람입니다.면전볼 때 미리 짚을 포인트를 적어놨다가 친정엄마나 경험있는 분모시고 보세요..
    그런데 남편도 반대면 뭐 그냥 170에 쓰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650 503청와대가 사법부도 갖고놀았는데 선관위???? ㅇㅇ 14:38:09 6
1227649 이래서 애견인들이 욕을 먹는겁니다 1 애견인 14:34:29 119
1227648 에어컨 설치하는데 얼마정도 드나요? ... 14:32:01 35
1227647 찹쌀도너츠 만들때 방아간에서 빻은 찹쌀가루를 넣으면 안되나요? 찹쌀도너츠 14:31:59 36
1227646 50대 초반 미혼인데 저처럼 결혼 안해도 행복한분 계시나요? 6 . . .~.. 14:28:50 462
1227645 에어컨은 어디서 구입하는게 좋은가요? 1 고민중 14:24:19 74
1227644 다이어트 쉐이크나, 뉴트리디데이 다이어트 쉐이크 아는 분 계세요.. 1 다이어트 14:23:14 63
1227643 당사 이전 안해도 되겠대요~~~ 3 끄덕끄덕 14:20:03 657
1227642 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챠트 1위를 보고 8 오잉 14:19:49 445
1227641 나의 아저씨 끝나니 허전하네요.. 요즘 드라마 뭐 보세요? 5 14:19:28 269
1227640 얼마가 적당할까요 2 중고 에어컨.. 14:16:55 140
1227639 레몬밤 추출물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3 살이한창이예.. 14:12:26 223
1227638 오랜 친구들과도 가끔 휴지기가 필요한가 봐요. 3 뾰로롱 14:09:11 530
1227637 강릉역에 내려서 밥먹을 맛집있나요? 3 급질 14:04:46 236
1227636 치즈케익 만드는중인데 머랭이 안되는 이유가 뭘까요? 11 ... 14:04:17 228
1227635 친구관계 2 14:03:19 357
1227634 속옷이 이상해요 1 넌닝브라 14:02:19 291
1227633 국제영화제 수상작들 어디서 볼 수 있나요? 2 노래하는새 13:59:14 84
1227632 재산공개 할 때 보험 내역까지 공개하는 건 좀... 5 213 13:54:17 363
1227631 예쁘고 섹시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ㅋ 13 ㅇㅇ 13:53:13 628
1227630 경기말이 나와서 님들 동네 편의점은 어떤가요? 17 진단 13:52:29 1,214
1227629 나이가 들수록 점점 사레가 심해져요... 7 사레가 무섭.. 13:51:10 540
1227628 7살에 기관 안보내신분 계신가요? 2 엄마 13:50:07 313
1227627 이직 후 첫 출근 앞두고 너무 힘드네요 5 ... 13:46:29 574
1227626 방통위원장 바꾸는건 불가능한가요? ㅇㅇ 13:45:25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