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ANAK/ FREDDIE AGUILAR

| 조회수 : 2,198 | 추천수 : 141
작성일 : 2009-05-20 00:50:50



Anak(아들아) - Freddie Aguilar

Nu'ng isilang ka sa mundong ito Laking tuwa ng magulang mo
At ang kamay nila,ang iyong ilaw At ang nanay at tatay mo'y
'Di malaman ang gagawin Minamasdan pati pagtulog mo.

네가 이 세상에 태어났을 때
엄마와 아빠는 꿈이 이루어지는걸 보았지
우리의 꿈이 실현된것이며 우리의 기도에 대한 응답이었지

At sa gabi'y napupuyat ang iyong nanay
Sa pagtimpla ng gatas mo At sa umaga nama'y kalong
ka ng iyong amang Tuwang-tuwa sa iyo.

넌 우리에겐 너무도 소중한 아이였지
네가 방긋 웃을 때마다 우린 기뻐했고
네가 울 때마다 우린 네곁을 떠나지 않았단다

Ngayon ng malaki ka na Nais mo'y maging malaya
'Di man sila payag  walang magagawa
Ikaw nga ay biglang nagbago Naging matigas ang iyong ulo
At ang payo nila'y sinuway mo.

아들아 넌 모르겠지 아무리 먼 길도 갈 수 있다는것을
우리가 너에게 줄 수 있는 사랑을 위해서는
신에 맹세코 너를 끝까지 돌봐주기 위해서
우리가 해야 한다면 너를 위해서는 죽음도 마다하지 않을거라는것을..


Di mo man lang inisip na Ang kanilang ginagawa'y
para sa iyo 'Pagkat ang nais
mo'y masunod ang layaw mo "Di mo sila pinapansin.

계절이 여러번 바뀌고 벌써 많은 세월이 흘러 지나갔구나
시간이 너무도 빨리 지나가 버린거지
이제 너도 어느새 다 자라버렸구나

Nagdaan pa ang mga araw At ang landas mo'y naligaw
Ikaw ay nalulong sa  masamang bisyo
At ang una mong nilapitan Ang iyong inang lumuluha
At ang tanong "Anak, ba't ka nagkaganyan?"

그런데 무엇이 널 그렇게 변하게 했는지 넌 우리를 떠나고
싶어하는 것 같구나 큰소리로 네마음을 말해보렴
우리가 너에게 뭘 잘못했는지 말이야

At ang iyong mga mata'y biglang
lumuha ng di mo napapansin
Pagsisisi at sa isip mo'y nalaman mong

Ikaw'y nagkamali. Pagsisisi at sa isip
mo'y nalaman mong Ikaw'y nagkamali.
Pagsisisi at sa isip  mo'y nalaman mong
Ikaw'y nagkamali.

그런 너는 어느새 나쁜 길로  접어 들고말았구나
아들아 넌 지금 망설이고 있구나
무엇을 무슨 말을 해야 할지를 말이야
넌 너무도 외로운거야 네 옆엔 친구 하나 없는거지

아들아 넌 지금 후회의 눈물을 흘리고있구나
우리가 너의 외로움을 덜어 주련다
네가 가야 하는 곳이 어디이든지
우리는 항상 문을 열고 너를 기다리고 있단다


1970년대 어느 날 TV에 등장한 낯선 외국 가수.
통기타에 긴 머리, 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노래를 시작한  필리핀 가수, 프레디 아귈라(Freddie Aguilar).
그 노래의 제목은 ‘아낙(Anak.아들)’이었다.

그의 노래, 아낙은 세계 28개국에서 번안되며 당당히 80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아낙(Anak)은 부모와 자식 간에 벌어지는 감정적인 갈등을 그린 노래다.

마닐라에서도 가장 가난한 한칸의 교실에서 이 지역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유일한 공부방
아낙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아이들에게 필요한 연필 한 자루까지 공연을 통한 수익금으로 채운다.
그가 가장 큰 성공을 누렸을 당시, 필리핀은 마르코스 독재에 신음했던 가혹한 시절이었다.
그때 프레디 아귈라와 필리핀 전체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일대 사건이 벌어진다.

마르코스 독재를 피해 망명 중이던 니노이 아키노가 필리핀으로 돌아오던 중 공항에서 암살된 것.
분노한 민중은 거리로 나섰고, 독재에 항거했다.

프레디 아길라는 그들의 중심에 서서 그들의 숨결로 노래를 했다.
그때부터 그는 필리핀 민중의 삶을 노래하는 가수가 되었다. 자유를 외치는 곳,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곳에 항상 그가 있었다.

이제 그는 단지 가수가 아니라 사랑과 존경이 담긴 전설이 되었다.
항쟁의 시기는 끝났지만 프레디 아귈라의 노래는 여전히 필리핀 사회를 보듬고 있다.

그는 여전히 술집여자, 해외 이주노동자, 감옥에 갇힌 이들의 아픈 삶을 노래하고 어루만진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나눔미소
    '09.5.20 1:00 AM

    늦은 시간에 감사합니다.
    근데요 혹시 어떻게 다운 받을 수 있는지 알려 주시면 더 고맙겠습니다.
    메일로 선생님께 음악을 보내드려서 수업시간에 틀어야 하거든요.

  • 2. 행복만들기
    '09.5.20 2:00 AM

    카루소님 좋은 음악 감사해요^^
    우리 아들 요렇게 크면 맴매 해줄거예요~ㅎㅎ

    부모의 이런 사랑과 간절한 바램을 아들은 과연 얼마나 알아줄까요?

  • 3. 소꿉칭구.무주심
    '09.5.20 6:51 AM

    너희들도 부모 되어봐..그때가서 부모맘 알꺼야....영원한 숙제죠?
    매일 야자에다 공부에 찌들려 밤 12시 땡할시간 돌아오는 아이...불쌍한맘만 가득하답니다

  • 4. nayona
    '09.5.20 10:12 AM

    딸,아들아....
    빨리~~~ 자라다오.
    내가 늙는건 싫지만....
    다 자라 각자 혼자 알아서 자기 삶을 사는 모습을 어서 보고 싶을뿐...

    붙잡아 놓고 싶은 시간이 있습니다...
    뛰어 넘고 싶은 시간이 있습니다....

  • 5. 진실
    '09.5.20 1:26 PM

    자식이 성장하여 지금의 내 나이가 되었을때
    부모마음 알까요
    내게받은사랑 울 아들이 또 아들을 낳아서 그 사랑 돌려주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할텐데 ... 나는 알수없고 그렇게 세상은 돌고돌겠죠

  • 6. 카루소
    '09.5.20 11:08 PM

    행복나눔미소님, 행복만들기님, 소꿉칭구.무주심님, nayona님, 진실님!!
    감사합니다.*^^*

  • 7. 회색인
    '09.5.22 10:16 AM

    아...
    제가 어렸을 때 정말 너무 좋아했던 명곡중의 명곡입니다.
    한동안 잊고 있었는데... 너무 반가워서 눈물이 다 날 지경이네요...
    고맙습니다.

  • 8. 좋은소리
    '09.5.22 1:45 PM

    아...어릴때 듣던 노래다...
    반갑네요..어디서 찾아오시나..늘 궁금합니다..ㅎㅎㅎ

  • 9. 카루소
    '09.5.23 12:06 AM

    회색인님, 좋은소리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12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329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77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80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48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69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78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52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93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40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8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31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4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6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81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3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7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59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7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3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8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8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1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