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대 후반 싱글에게 필요한게 뭘까요??

.... | 조회수 : 2,547
작성일 : 2012-06-26 17:01:24

쓰고 보니 참 우문이네요..

 

결혼이야 이미 나이가 꽉 찬 만큼 힘들어진 거 같고.....

그렇다고 해서 비혼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크지 않아요..

진작에 내 눈에 맞는 사람은 찾아봐야 없다고... 맘을 비웠거든요 ^^;; 

(아직 철이 없는건가요? ㅎㅎ)

 

믿을 건 정년 보장되는 직장과..

이리저리 옮겨다닐 필요 없는 집 한채 가지고 있다는 건데요..

(서울이나 경기권이었다면 사정은 달라졌겠지요?)

 

근데 정년을 채우면서 직장생활을 하고 싶은 맘은 없어요..

왠지 초라해질 것 같은 생각이 들고,

그때까지 체력이 뒷받침될까 의문스럽기도 하고 ^^;;

 

10-15년 뒤를 바라보면..

내가 홀로 즐겁게 살아가기 위해서 지금부터 뭔가를 해야겠다는 맘은 드는데...

무엇을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참 고민스러워요..

특히나 그때쯤이면 혼자 있어도 든든할 수 있는 부모님이라는 기둥은

사라져있을 가능성이 높아서 더더욱 그러네요 

 

차량을 바꾼 작년부터

국내 여러 곳을 시간나면 자주 다녀요..

주말이라는 한정된 시간만 가능하지만... ㅎㅎ

엄마랑 여기저기 같이 다니면서...

나이 들어 점점 작아지는 엄마 기운 복돋아드리는 동시에

평일 에너지원을 쌓는 계기로 삼고 있죠..

 

그리고 그동안 스스로에게 인색했었는데,

나를 위해 무언가 소소하지만 선물할 것이 없나..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지르기도 하지요..

명품백을 하나 사볼까...

올해 처음 맘 먹었으나 아직 실행에 옮기진 못하긴 했어요;;;;

금전적 여유는 있으나, 뭔가 기백만원을 쓴다는게 비효율적이라는 생각이 여전해요 ㅠㅠ 

직장 특성상 딱히 패셔너블한 차림새를 갖출 필요도 없다는 생각에요..

 

여하튼 다소 답답했던 20대 시절보다는

여유있고 긍정적인 자세로 일상을 보내는 것 같기는 한데..

여전히 혼자된 미래를 그려보면 뭔가 부족한 것 같거든요..

40대 후반의 싱글분들, 제 나이때 어떠셨나요?  

 

지금부터 뭘 새롭게 도전해보면 좋을까요?? ^^

IP : 220.65.xxx.1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6 5:03 PM (94.218.xxx.238)

    음, 직장과 집이 있다면 1차 문제는 해결된 셈이니...50후반 정도에 본인 가게 내시는 건 어떨까요?
    10년간의 목표도 생기고 좋을 듯.

  • 2. ..
    '12.6.26 5:21 PM (125.176.xxx.4)

    뭐니뭐니해도.. 건강이죠.. 위에 체력 걱정 하셨는데.. 체력&건강 관리가 필수죠.. 혼자 산다면 더더욱..

  • 3. ...
    '12.6.26 5:27 PM (220.72.xxx.167)

    오래오래 같이 놀 친구...

  • 4. 이젠
    '12.6.26 5:35 PM (90.80.xxx.93)

    혼자 살아도 튼튼할 체력을 기르셔야 겠죠?^^

  • 5. 운동과 취미생활
    '12.6.26 5:43 PM (115.143.xxx.81)

    다른거 다 있어도 건강하지 않으면 다 필요없어요..
    결혼여부 떠나서 30줄 들어서면 꾸준히 운동해야 합니다...

    그리고 취미생활 하면 스트레스도 풀리고 인생이 풍요로워 집니다..
    예술이나 음악 관련이 특히 그런거 같고요..
    그런거 아니래도 직업 외에 몰두하는 활동 ...(평소 관심있으신걸로) 생각해보세요..

    운동이나 취미생활 하다보면 이해 관계와 무관한 친구들을 만날수도 있어요...
    함께 하는 시간이나 공감대가 있어야 인간관계도 유지되는것 같습니다..

    직장생활은 정년 채워서...
    몸이 허락하는한 최대한 길게 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부모님께 물려받을 거액의 유산이 있는게 아니라면 ^^;
    있으면서 까먹는건 순식간 같아요...
    능력이 되는 한은 일해서 파이를 키워야 할것 같다는....

  • 6. 이것은 진리
    '12.6.26 5:48 PM (175.197.xxx.135)

    건강/돈/친구

  • 7. 원글입니다..
    '12.6.26 6:04 PM (220.65.xxx.130)

    댓글 모두 감사합니다 ^^

  • 8. 부러워요
    '12.6.26 6:37 PM (115.41.xxx.143)

    제 친군도 40 훨씬 넘은 미혼이고 결혼생각 접은 앤데 아직도 돈 땜에 허덕거려요. 게다가 친정까지 등에 지고... 돈만 있으면 뭐든 만사 형통 아닐까요?

  • 9. ㄹㄹㅎ
    '12.6.26 8:21 PM (1.241.xxx.100)

    좋으시겠다 취미생활만 찾으시면 되겠네요

  • 10. kkk
    '12.6.26 11:48 PM (211.246.xxx.106)

    우스개 소리로
    남자는 모성이든.가족이든 평생 여자가 있어야 하고
    여자는 돈만 있음 된다합니다 ㅎㅎ

  • 11. ///
    '16.5.11 2:50 PM (124.49.xxx.142)

    저장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1 와~~ 15:11:19 59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1 선택 15:09:49 54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65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1 맞벌이 15:08:45 227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1 보보 15:08:43 99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48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음악선생님 15:04:53 31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237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2 이찬오 14:58:34 940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4 은손 14:57:13 155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20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44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13 정말?? 14:52:48 650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4 답장 14:48:00 429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168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367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10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473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499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1 ... 14:37:12 218
1129691 강정화라는 배우 왜 없어졌을까요? 17 .... 14:34:07 1,716
1129690 욕실세면대 불량제품이 시공되었어요-업자는본사에 제가 전화하래요 4 곰배령 14:33:39 233
1129689 기모바지 추천해주세요!!! 2 추워 ㄷㄷ 14:28:54 374
1129688 82만큼 심하게 조리돌림하는곳 첨봤어요 14 14:16:51 1,085
1129687 동생 시부모님 처음 만나는데 멘트 좀 봐주세요 3 .. 14:15:52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