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40대 연애가 인기를 끄는데, 이제 30대가 자식때문에 산다니 현기증나요

사람나름 | 조회수 : 1,969
작성일 : 2012-06-26 08:36:56

아무리 사는게 각양각색이라지만, 너무 차원이 다르니 듣기만해도 격차가 너무 나네요.

한쪽은 아직 40대도 젊다며 예전 20대들이 입던 옷도 입는데

다른 한켠에선 인생 뭐 있나, 그래 자식땜에 사는거지, 이러고 있고...

에효...

근데 나중에 자식이 다 커서 독립한 후에 엄마가 자식한테 그런 얘긴 안했으면 좋겠네요.

내가 니들땜에 이혼안하고 힘들게 살았다, 는 얘기...

자식 입장에선 가뜩이나 예전 2,30대와 다르게 부모 도움없이는 잘살기 힘든 사회로 변했는데

거기다대고 너한테 내인생 다 바쳤다, 이럼 자식입장에선 너무 막막할거 같아서요.

 

내 별볼일 없는 인생, 너라도 있어서 행복했다,

같은 말이라도 이런 말이 듣기가 좋겠죠.

 

이제라도 자식때문에 희생하고 산다고 생각하면 자신의 삶을 바꾸는게 낫겠죠.

바꿀수 없다면, 자식땜에 사는게 아니라 내가 이렇게밖에 살수 없으니까 사는거죠.

누구때문에 산다는 희생정신,

생각도, 말도, 다 싫으네요.

그냥 희생하지 말고 자신을 위해 살아야죠.

그게 자식과 본인 모두에게 좋은 방향이면 젤 좋겠죠.

 

자식땜에 내인생 희생하고 살거, 자식은 뭐하러 낳았냐고,

내가 낳아달랬냐고, 엄마가 낳고 싶어서 낳아놓고 왜 나때문에 희생했다고 하냐,

이러면 할 말없죠.

 

 

 

IP : 121.165.xxx.5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
    '12.6.26 8:56 AM (115.91.xxx.190)

    추천합니다. 프린트해서 우리어머니께 보여드리고 싶네요.

  • 2. 애를
    '12.6.26 11:02 AM (121.124.xxx.116)

    낳아보아야 알 수 있어요.
    듣기 싫을 수도 있지만
    모성애가 감당해내는 그 큰 힘은 겪어보지 않으면 이해하기 어려울거같습니다.
    선택을 자신보다 자식으로하고 가는 길엔
    한 인간으로 살아가면서 꾀나 버거운 일들을 이겨내야 하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3 요즘은 약혼식 하는 사람 잘 없지 않나요..?? ... 21:13:03 19
1129872 보통 유럽여행 갔다고 하면 몇개국이나 돌고 오나요? ... 21:11:08 42
1129871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징계해야&.. 2 옳소! 21:09:03 157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냉장고 20:58:48 77
1129869 딸의 자유여행 8 자유여행 20:57:54 461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8 ... 20:51:13 560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74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33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7 ........ 20:48:41 357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3 김이박 20:41:06 415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312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504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6 홀릭 20:35:30 1,000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5 북경유학생들.. 20:32:54 526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0 푸른연 20:30:50 745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23 ㅁㄹ 20:30:49 1,141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232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1 ㅎㅎ 20:28:05 879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7 홍삼 20:24:00 672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22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1,129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09
1129851 中 군사전문가 "한반도, 당장 오늘 밤 전쟁 시.. 10 1212 20:18:09 852
1129850 혼자 코인노래방 가보신분~~~ 7 해피하게 20:16:35 393
1129849 ENFJ 유형분들 계세요? 7 00 20:15:26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