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저녁 아들땜에 행복했어요.

... | 조회수 : 3,312
작성일 : 2012-06-22 11:20:54

어제 저녁밥을 하는 와중에 아들아이(초6)가 잠깐 자기방으로 들어오라고 부르더군요.

사실 귀찮았습니다.저녁 하다 손에 물기도 묻고 또 가봐야 별거 아닌걸로 부른적이 많았기때문에..

그러나 저는 아들말 존중해주는 여기 82에서 많이 배운 여자기때문에

아이가 저를 필요로 할때는 귀찮음 싹 감추고 갔어요.

저보고 묻지도 말고 헤드폰을 건네주면서 들어보라는 거예요.

화면 안보고 헤드폰을 쓰니 거기에서 김범수의 '제발'이 나오는데 저 감동 먹었어요.

저 그노래 엄청 좋아하거든요.이소라꺼보다 더 좋아하는데

어디서 다운받아서 저 들어보라며 다른 시간도 아니고 지가 할당받은 컴퓨터 하는 시간인데

그 귀한 시간을(ㅋㅋㅋ) 엄마한테 할애해준다는게 얼마나 고맙던지요.

남편하고는 이런게 공감안되는지라 더 감동 했어요.

 

IP : 122.100.xxx.54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수엄마
    '12.6.22 11:24 AM (125.186.xxx.165)

    착한아이와 좋은 엄마...당연한 그림이네요

    휴...저도 많이 배워 좋은 엄마가 되야겠어요 ^^

  • 2. **
    '12.6.22 11:26 AM (119.67.xxx.4)

    다정한 그림이 그려져요~^^
    기특한 것..

  • 3. 오 님..
    '12.6.22 11:28 AM (122.100.xxx.54)

    우리아들보다 한 수 위인데요..

  • 4. 2차원
    '12.6.22 11:34 AM (119.207.xxx.90)

    정말 이쁜 아들이네요..

    우리아들도 그런 작은 감동 소소하게 주던 아이었는데..지금..

    중2에요ㅜ.ㅜ

  • 5. 우끼끼
    '12.6.22 11:36 AM (125.141.xxx.221)

    자식 자랑은 그냥 넘어가면 안되죠. 같이 이바구를 나눠야 자식 자랑 베틀의 장이 되죠.

    4살 저희 딸은 자기는 뽀로로 반지 끼고 저한테는 토끼 반지 끼워줘요.
    제 1캐럿 다이아 반지 보고 엄마는 토끼 반지 없고 안이쁜 반지만 있어서 빌려주는 거래요.
    1캐럿보다 이쁜 반지 양보하는 딸 보셨어요?

  • 6. 아..
    '12.6.22 11:36 AM (121.129.xxx.179)

    정말 흐뭇한 광경이에요.
    원글님 부럽부럽 ~~

    저도 덧붙여 제 아들 이야기하고 가자면,
    지금까지 자기가 돈모은 통장을 저한테 주더니
    한 5만원 빼서 엄마 사고 싶은거 사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초1... 귀엽죠..

  • 7. 허허
    '12.6.22 11:40 AM (122.100.xxx.54)

    우리아들은 아무것도 아니네요..
    토끼반지에 전재산에..ㅎㅎㅎ

  • 8. 붉은홍시
    '12.6.22 11:53 AM (175.223.xxx.27)

    제 자식은 돈이 안들어요 평생 돈 들어간일이
    없어요

    돈도 안들어가고 고생거리도 하나도 안
    만들어줘요

    효자죠 ㅋㅋ


    자식이 없어요 ㅋㅋ 무자식이 상팔자려니
    합니다 에고

  • 9. 중2
    '12.6.22 11:59 AM (14.54.xxx.209)

    중2 울 아들은 어제 저녁 갑자기 주방전등이 나가서 제가 갈아끼울려고
    의자에 올라가는데 " 엄-마 위험해! 엄마는 소중하니까" 하면서
    두개다 갈아줬어요
    그런데 중간고사 시험 공부는 왜 그리 설렁설렁인지
    아들아~ 공부도 쫌 해주라 너도 소중하단단

  • 10. 승우맘마
    '12.6.22 5:08 PM (182.213.xxx.61)

    아아~이런글 보면 얼마나 훈훈한지...
    울아들도 언능커서 이랬으면...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09 한국여자가 갖는 특징이 있나요? 1 23:32:01 56
1310908 댓글부대 양성하는 기독교 단체 4 ... 23:29:51 54
1310907 나이들수록 유분 많은 진한 크림이 좋아요. 2 ... 23:26:51 158
1310906 文대통령, 김정은 교황 北 초청 메시지 들고 유럽순방 3 ........ 23:26:37 115
1310905 처음부터 배우기 쉽고재미있는 언어 뭐가있을까요? 2 ㅇㅇ 23:26:04 129
1310904 근무조건 (시간.요일)이 같으면 공제액도 같은거죠? 4대보험 23:25:18 18
1310903 유기견 보호소 이불 보내기 샌디 23:23:18 84
1310902 백일의 낭군님 보시는 분.. 세자빈은 누구 아이를 임신한건가요?.. 9 질문이요 23:21:18 531
1310901 이번주 다스뵈이다 정우성 출연하나봅니다~ 3 벙커터지겠다.. 23:21:08 104
1310900 딱 한 가지 코트 산다면 무슨 색 사시겠어요? 3 ... 23:20:29 292
1310899 어쩌지 못해서 넘 힘드네요ㅡ연애고민 9 도움 23:19:19 220
1310898 군입대하는 아들 남동생 내외가 안재워줘서 속상하다는 글 어떻게 .. 4 아까 23:18:20 769
1310897 피부만 팽팽하다고 젊게 보이는 거 아니죠? 4 피부관리 23:17:39 307
1310896 국투부에서 제공하는 실거래가는 뭔가요 2 nake 23:15:31 139
1310895 전기간 부담보 잡혀서 해지한 보험이 있는데요 1 보험 23:15:14 83
1310894 모기가 자꾸 잡히지는 않고 앵앵거리네요 2 싫다 23:15:02 164
1310893 두돌 아기 키우기.. 맘카페에다 못쓰고 여기다 하소연해요 ... 7 ........ 23:08:31 602
1310892 자기 신체변화를 전혀 부끄럼없이 부모에게 얘기하나요? 3 초6 남아 23:08:00 559
1310891 강서구 이사업체 친절하고 좋은 곳 있을까요 ... 23:06:06 41
1310890 혹시 미드 굿닥터 시즌2 2화 보신분 있나요? 3 ... 22:58:56 151
1310889 치아에 구멍이 치과 22:55:42 276
1310888 교육을 빙자한 여러 비영리단체도 회계시스템 개선해야 함. 비슷하게 22:53:30 95
1310887 열이 38.5 예요 5 라인 22:48:41 549
1310886 요즘 피부과 시술 뭐가 좋나요? 2 추천바람 22:44:07 1,041
1310885 해찬대표님은 당대표!!! 34 ㅇㅇ 22:43:54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