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82쿡님들이 좋아하는 81위~90위

| 조회수 : 5,031 | 추천수 : 117
작성일 : 2009-02-11 01:50:26

오늘은 81위에서 90위까지의 팝송을 소개하겠습니다.

그중에서 선곡한 노래는 87위를 랭크한 사관과 신사의 주제곡 Up Where We Belong 이네요...

82쿡 여러분들도 공감 하시나요??

(90위)Beach Boys - Kokomo

(89위)Simon & Garfunkel - The Boxer

(88위)Gerald Joling - Ticket To The Tropics
http://www.82cook.com/zb41/zboard.php?id=zoom&page=3&sn1=&divpage=2&sn=on&ss=...

(87위)Joe Cocker & Jennifer Warnes-Up Where We Belong

(86위)Karoline Kruger-You Call It Love
http://www.82cook.com/zb41/zboard.php?id=zoom&page=1&sn1=&divpage=3&sn=off&ss...

(85위)Lobo-I`d love you to want me

(84위)The Platters-Only You

(83위)Percy Sledge-When A Man Loves A Woman
http://www.82cook.com/zb41/zboard.php?id=zoom&page=1&sn1=&divpage=3&sn=on&ss=...

(82위)Air Supply-Making Love Out Of Nothing At All
http://www.82cook.com/zb41/zboard.php?id=zoom&page=1&sn1=&divpage=3&sn=off&ss...

(81위)The Rolling Stones - As Tears Go By


                                                                                                
                                                                
                                                        
                                                        

                                                                        
                                                                        

 


                                                   Up Where We Belong / Joe Cocker   


 



 

* 1980년대 최고의 청춘 영화였던


리차드 기어와 데브라 윙거의 사관과 신사.


불우한 환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해군 항공 사관학교에 입대한 청년이


 엄격한 훈련을 통해 진정한 사나이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이 영화는 연인, 가족과의 사랑, 진한 동료애 등 현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삶을


진솔하게 담아 세계적으로 빅히트한 작품 이다.


 



 이 영화의 매력은


당시 최고의 청춘스타였던 리차드 기어와 데브라 윙거의


아름다운 조화도 빛났지만,


 혹독한 훈련을 시키는 흑인 상사역의 루이스 고셋 주니어,


리차드 기어의 친구로 나와 끝내 죽음을 선택하는 열연을 펼친


데이빗 키스등 조연들의 연기가 빛나는 작품 이다.


 


루이스 고셋 주니어는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여기에 "Up Where We Belong",  "Tunnel Of Love",  "Hungry For Your Love" 등


 풍성한 음악도 이영화를 더욱 빛나게 하였다


 


 사관과 신사에서 빼놓을수 없는 아름다운 듀엣곡


"Up Where We Belong"


영국을 대표하는 소울 가수인 Joe Cocker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You Are So Beautiful"을 부른 뮤지션 이다. 

 

허스키한 보컬을 가진 Joe Cocker와

 시애틀 출신의 깔끔한 미성을 소유한 


Jennifer Warnes와의 조화가 아름다운 곡이다

Up Where We Belong은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받기도 했다.


 

 



 Up Where We Belong


 


 Who knows what tomorrow brings in a world few hearts survive?
All I know is the way I feel.
when it's real, I keep it alive.


이 각박한 세상에서 내일 무슨 일이 생길 지 누가 알까요?


제가 아는 건 제가 느끼는 것 뿐이에요
진짜라고 생각될 땐 지키려고 하죠


 

The road is long, there are mountains in our way
But we climb a step every day.

갈 길은 멀어요, 우리 앞엔 산들도 놓여있죠
하지만 매일 한 발자국씩 오르는 거에요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Where the eagles cry on a mountain high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Far from the world we allow up where the clear winds blow.


사랑은 우리가 가야할 곳으로 데려가죠


높은 산 위에 독수리들이 울부짖는 곳으로요


사랑은 우리를 더 놓은 곳으로 끌어올립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세상에서


멀리 떨어진 시원한바람이 부는 곳으로요 


 


Some hang on to used-to-be, live their lives looking behind.
All we have is here and now, all our life out there to find.


어떤 사람들은 과거에 집착하죠,


뒤를 돌아보며 살아가요
우리가 가진 전부는,


찾아야 할 우리의 모든 인생은, 지금 여기에 있어요


 


 


The road is long, there are mountains in our way
But we climb a step every day.


갈 길은 멀어요, 우리 앞엔 산들도 놓여있죠
하지만 매일 한 발자국씩 오르는 거에요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Where the eagles cry on a mountain high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Far from the world we allow up where the clear winds blow.


사랑은 우리가 가야할 곳으로 데려가죠


높은 산 위에 독수리들이 울부짖는 곳으로요


사랑은 우리를 더 놓은 곳으로 끌어올립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세상에서


멀리 떨어진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곳으로요


  


Time goes by, no time to cry
Life's you and I alive today.


세월은 흘러가요, 울고 있을 시간이 없어요
인생은 당신과 제가 살고 있는 오늘이에요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Where the eagles cry on a mountain high
Love lift us up where we belong
Far from the world we allow up where the clear winds blow.


사랑은 우리가 가야할 곳으로 데려가죠


높은 산 위에 독수리들이 울부짖는 곳으로요


사랑은 우리를 더 놓은 곳으로 끌어올립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세상에서 멀리 떨어진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곳으로요.


 


 


   




                                                                        
                                                                

 


 


 


당신의 반사신경을 테스트 해보세요~


 


양이 한마리씩 뛰어 나오는데 그때 빠르게 밑에 있는 화살을 클릭해주면 됩니다.


총 5마리의 양이 뛰어 나오는데


5마리 잡은데 걸린 마우스 반응속도 평균값이 당신의 마우스 반응 속도 입니다.


움직이기 전에 클릭하면 3초 패널티를 주네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베로니카
    '09.2.11 8:24 AM

    사관과 신사 아주 재밌게 본 기억이 나네요...
    리차드 기어 참 멋졌었는데...
    음악도 너무 좋으네요.
    아침부터 이렇게 좋은 음악 들어서 오늘은 왠지 좋은 날 될것 같은 예감이~~

    저는 욕심이 많아서 81위도 듣고 싶고 88,89위도 듣고 싶어요~ㅎㅎ

  • 2. nayona
    '09.2.11 8:28 AM

    중학교때 본 영화...
    그땐 사랑이 뭘지 잘 몰랐고 동경의 대상도 아니였고 ...
    그저 삐죽이 어른들의 세계에 무관심하게 흘겨보는 정도였는데....
    이제 불혹의 나이가 되어....(으...)안정된 사랑으로 살고 있는 자신을 뒤돌아보면...
    그래도 그 아픈 시간이 있었기에 오늘의 사랑이 있었다고-
    말할 수 있지요.

    철딱서니없던 내게 너무나 굳건한 사랑을 뿌리깊게 내려준
    그이에게 감사하는 아침이 되겠습니다.
    꼬끼오~꼭꼭~~~꼬오~(닭살 아침...)

  • 3. capixaba
    '09.2.11 2:03 PM

    리처드 기어가 정말 너무 멋졌었던...
    항상 좋은노래 감사합니다.

    반사신경은 평균 0.21초로 bobcat수준이네요.

  • 4. 또로맘
    '09.2.11 3:38 PM

    노래도 좋고 테스트도 재밌네요.
    결과는 스라소니 만큼 이라는데..이 나이에 그 정도면 됐지..이러고 있어요.
    늘 감사하게 듣고 있습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카루소님.

  • 5. 손은경
    '09.2.12 12:23 AM

    리차드기어



    음악감상 잘하고 갑니다.

  • 6. 카루소
    '09.2.13 12:08 AM

    ㅋ~오리아짐님!! 죄송하다니요!! 감사할 따름이지요~*

  • 7. 베로니카
    '09.2.13 1:40 AM

    우와~ 언니 너무 고마워요^^*
    감격의 눈물 흘리는 베로니카~ 홀짝~ 홀짝~

  • 8. 자유시간
    '09.2.13 11:04 AM

    와~~
    ㅋㅋㅋ
    오랜만에 너무너무 행복합니다
    카루소님 오리아짐님~~감사감사감사~~
    로보~~오!!! 로보~~

  • 9. 시우랑 함께
    '09.2.14 12:31 AM

    늘 노래만 듣고 갔는데 오늘은 정말 감사의 인사드리고 싶어요.
    항상 좋은 노래 많이 많이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10. Clip
    '09.2.14 2:42 AM

    양 맞추기 게임 0.83초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4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217 0
24103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051 0
24102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27 0
24101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10 0
24100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17 0
24099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51 0
24098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23 1
24097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56 0
24096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486 0
24095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71 0
24094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10 0
24093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24 0
24092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64 0
24091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66 0
24090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50 0
24089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25 3
24088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32 1
24087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0 0
24086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71 0
24085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0 0
24084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2 0
24083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69 0
24082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72 0
24081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26 0
24080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91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