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까칠한 그녀...

| 조회수 : 3,425 | 추천수 : 97
작성일 : 2009-02-03 00:20:54





예쁜솔님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오늘은
웃기만 하세요

예쁜솔님은 사랑 받기 위해 태어난사람
행복 하시구요*^^*

body { background-image:url(http://avatar.csimage.buddybuddy.co.kr/L/35/10509.gif); background-attachment: fixed; background-repeat: repeat; background-position: bottom right; } table { background-color: transparent; } td { background-color: transparent; }

  





                        


A:link { text-decoration: none; } A:visited { text-decoration:
none; } A:active { text-decoration: none; }
A:hover { text-decoration: none; }
@font-face {font-family:갈잎;src:url('http://cfs8.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0VFNkZAZnM4LnBsYW5ldC5kYXVtLm5ldDovMTU2NTU4MDYvMC8wLmV3Zg==&filename=0.ewf');};
body,table,tr,td,select,input,div,form,textarea,font{font-family:갈잎; font-size=9pt; }  




I could build the mansion
that is higher than a dreams
꿈보다 더 높은 저택도 나는 세울 수가 있어요

I could have all the gifts I want And never ask to please
애걸하지 않아도 내가 원하는 모든 것들을 얻을 수 있지요  

I could fly to Paris.
파리로 날아갈 수도 있어요

It's at my beck and call.
그것은 내가 시키는대로 데려가주지만

Why do I live my life alone
With nothing at all?
왜 난 아무 것도 바라지 않은 채, 호올로 보내는 것일까요?

But when I dream,I dream of you
그러나 나는 꿈 속에서  당신의 꿈을 꾸지요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아마 어느 날엔가 당신이 현실로 다가올지 몰라요

When I dream, I dream of you.
나는 꿈 속에서 당신의 꿈을 꾸지요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아마도 다가올 어느 날엔가 당신이 현실로 다가올지 몰라요


I can be the singer
or the clown in any role
난 어떤 배역도 마다 않는 가수나 광대가 될 수 있어요

I can call up some one to take me to the moon
난 달나라에 데려가 달라고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 수 있어요

Ican put my makeup on and drive the man insane
난 화장을 예쁘게 하고 그를 애태우게 할 수도 있어요.

I can go to bed alone and never know his name
난 그의 이름도 모르지만 단둘이 침실에 들 수도 있어요

But when I dream,I dream of you
그러나 나는 꿈 속에서 당신의 꿈을 꾸지요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아마 다가올 어느 날엔가 당신이 현실로 다가올지 몰라요

When I dream, I dream of you.
나는 꿈 속에서 당신의 꿈을 꾸지요

maybe someday you will come true
아마도 다가올 어느 날엔가 당신이 현실로 다가올지 몰라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루소
    '09.2.3 12:37 AM

    예쁜솔님!! 항상 변하지 않는 모습으로 카루소 게시물에 댓글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생일을 축하드리며 늘 건강하세요!!

  • 2. 라일락
    '09.2.3 1:16 AM

    예쁜솔님 좋으시겠당
    해피 버스데이!요~
    카루소님 멋제이~~

  • 3. 예쁜솔
    '09.2.3 2:37 AM

    난생처음 환상적인 생일상을 받았습니다.
    다이어트에 심히 지장이 있군요,ㅋㅋ
    정말 감사합니다.
    와~행복해요!!!!!

  • 4. 예원맘
    '09.2.3 8:42 AM

    예쁜솔님 생일인가 보네요.
    저도 축하드려요.^^

  • 5. nayona
    '09.2.3 9:12 AM

    예쁜솔님 축하드려요~~
    가장 좋은 날 행복한 나날 되세요~~~

  • 6. 마음가는데로
    '09.2.3 9:36 AM

    예쁜솔님 축하추가.......
    덕분에 멋진음악듣고 도서관갑니다......

  • 7. 베로니카
    '09.2.3 11:58 AM

    예쁜솔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오늘, 기쁜 오늘 되시구요...
    그 행복 1년내내 쭈욱~ 이어가세요^^*
    생일 축하드려요~~~~~

  • 8. 진도아줌마
    '09.2.3 12:57 PM

    예쁜솔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행복한날 되세요.
    카루소님 비내리는날 고운 음악 잘 듣고 갑니다.

  • 9. 일등사랑
    '09.2.3 4:14 PM

    예쁜솔님 축하 축카드려요. 덕분에 좋은 음악 듣고갑니다

  • 10. cjdghktks
    '09.2.4 10:29 AM

    축하 드리구요 .덕분에 잘 먹고 잘 들었습니다. 츄카츄카 드립니다
    늘 오늘처럼 행복사세요.

  • 11. 예쁜솔
    '09.2.4 2:57 PM

    어제 하루종일 행복했고
    오늘도 행복합니다.
    그리고 언제나 행복할 듯 합니다.
    모두들 정말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11 손에 대한 예의 -정호승- 들꽃 2017.12.17 173 0
24110 대봉감 만오천어치 2 평정 2017.12.16 934 0
24109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1 우리는 2017.12.16 269 0
24108 말러 2 쉐어그린 2017.12.15 399 0
24107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498 0
24106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530 0
24105 나무타기 달냥이 7 철리향 2017.12.08 1,342 0
24104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943 0
24103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110 0
24102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524 0
24101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133 1
24100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82 0
24099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727 0
24098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28 0
24097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85 0
24096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82 0
24095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606 0
24094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39 0
24093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99 0
24092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65 3
24091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2,057 1
24090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37 0
24089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819 0
24088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25 0
24087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1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