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조선족 인육사건이요...

++ | 조회수 : 4,550
작성일 : 2012-06-17 17:54:42

어제 검색하다 인간도축하는 사진을 봤어요.

왠만하면 사진은 안보고 글만 찾아보려고 했는데 제가 클릭한 기사는 사진까지 있던거라서

보게되었는데 그 사진보고나니 조선족이 너무 무서운거에요.

경기도 외곽쪽에 가끔 장이 서면 구경삼아 간적이 있는데 그곳에 조선족들도 많이 오고

조선족들을 위한 식당이나 음식점도 있어서 지나가면서 신기하다고 생각했었는데

갑자기 너무 무섭다는 생각이 드는거에요.

평소에 칼을 품고 다닌다는 것도 그렇고

사람을 사람으로 보는게 아니라 먹거리로 볼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오싹하다고 할까요?

물론 이런 생각이 지나치게 극단적이라는 걸 알지만

워낙 세상이 흉흉하고 상상도 못했던 일이 현실에서 일어나다보니

또 무슨일이 생기는 건 아닌가?하는 걱정부터 들구요.

요즘 나오는 기사들이 많이 무서워요.

IP : 1.236.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7 5:59 PM (86.145.xxx.161)

    인간도축 예전에 히틀러가 유대인 대량 학살 할때 죽을 걸 아는 유대인 사진을 봤었는데 얼굴에 생기가 없고 살이 뼈 밖에 없는 소름끼치는 사진이 기억에 남는데...

    인간을 먹이감으로 도축되다 생각하니 정말 소름이 더 끼치네요

  • 2. 비쥬
    '12.6.17 6:03 PM (121.165.xxx.118)

    조선족들에게 별다른 편견 안가졌는 데 달리 보이네요.

  • 3. 저도
    '12.6.17 6:05 PM (14.84.xxx.105)

    조선족에게 별다른 생각없었는데 싫어요

  • 4. 택시기사만큼은
    '12.6.17 6:19 PM (58.143.xxx.48)

    자격제한 까다롭게 했으면 합니다.

    몇일 전 몇일 강의 받을 일이 있어 간적이 있는데
    조선족 한분이 계시더군요.
    서로 토론하라는 분위기였고 그저 게임같은 다른 팀걸
    뺏어오는 겁니다. 가상의 것이고 말로 어필하라는건데
    칼만 쥐어주면 당장 뜯어 죽일 것처럼 말하는데
    그네들속에 우리 한사람 죽여도 모르겠다 느껴질 정도로
    무지 강하더군요. 무서웠어요. 30명 속에 그 한명 소리 질러대니
    다 죽음...질린 표정이었구요. 제발 더 들여오지 맙시다.
    낮은 인건비 위주로 하다가는 우리 아이들이 다칩니다.

  • 5. ++
    '12.6.17 7:00 PM (1.236.xxx.72)

    중국의 식인문화(?)에 대한 블러그 글을 읽었는데
    역사적으로 식인이 형벌로 법제화 될만큼 비일비재했다고 하네요.
    중국은 늘 식량이 부족했고 근대화된 최근을 제외하고는 늘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로
    식량공급이 어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잡아먹는 순서가 있어서 유아,여자,노인,소가족순서였대요.
    그렇기때문에 대가족문화가 발달했다고 합니다.
    가족수가 적으면 더 큰 가족에게 잡아먹힐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가족이라고해도 부모가 자식을,남편이 아내를 잡아먹을수 있다는 생각이 깔려있기 때문에 인간적인 신뢰가
    없고 식량(현대사회에서는 돈이겠죠.)을 확보하는데 주력한다고 합니다.
    옛날에는 사람을 두발달린 양고기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하네요.
    중국의 식인문화(?) 하루이틀사이에 만들어진것도 아니고 아마도 20년이상 외국과의 교류가 생기고
    식인을 거부하는 문화를 접해야만 서서히 사라질거라는 얘기도 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초등아이 06:42:29 9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12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47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6 사랑 06:19:11 246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496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30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996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79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39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256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61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67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04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783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19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4 ... 02:47:51 1,793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40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20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38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585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397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24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398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33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5 질문 01:10:59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