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나의 성격 알아보기

| 조회수 : 3,371 | 추천수 : 99
작성일 : 2008-11-09 22:35:00

나의 성격 알아보기






지금 감상하고 계시는곡은 오리아짐님의 신청곡으로 준비한곡입니다.

I O U - Carry&Ron


You believe that I've changed your life forever
And you're never gonna find another somebody like me
And you wish you had more than just a lifetime
to give back all I've given you
And that's what you believe

당신은 믿고 있어요, 내가 당신의 삶을 영원히 바꾸어 놓았다고
그리고 저와 같은 사람은 다시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믿고 있어요)
그리고 당신은 당신의 수명보다 더 오래 살기를 바라지요.
제가 당신에게 베푼 것을 돌려주기 위해서
그런데 그것은 당신이 그렇게 믿을 뿐입니다.

Repeat

But I owe you
the sun light in the morning
and the nights of all this loving
that time can't take away
And I owe you
more than life now, more than ever
I know that it's the sweetest debt
I'll ever have to pay

후렴

하지만 저는 당신께 빚지고 있어요
아침의 햇살과
이 모든 사랑스런 밤들
시간이 빼앗아 갈 수 없는 (햇살과 밤을 빚지고 있다)
저는 당신께 빚지고 있어요
현재의 삶 이상의 것을, 그 어느 때 보다도 지금
그것이 가장 달콤한 빚이라는 것을 알아요
내가 영원히 갚아야 할

I'm amazed when you say
it's me you live for
You know that when I'm holding you
you're right where you belong
And my love, I can't help but smile
with wonder when you tell me
all I've done for you
Cause I've known all alone

당신이 말할 때 저는 놀랐어요
당신이 바로 날 위해 산다고 (말할 때 놀랐어요)
당신은 아시죠, 제가 당신을 포옹하고 있으면
당신은 바로 있어야 할 곳에 있다는 것을
당신, 저는 미소를 보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놀라움으로, 당신이 내게 말할 때
제가 당신을 위해 한 모든 것을 (당신이 내게 말할 때 미소가 나온다)
왜냐하면 나는 지금까지 혼자만 알고 있었기에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갠맘
    '08.11.9 11:34 PM

    생기발랄한 타입이라네요.
    좀 의외...거리가 있거든요..내 안의 다른 내가 있나..?

  • 2. nayona
    '08.11.10 12:08 AM

    아....이태리 정원 무희 최승희가 부른것이 있네요.
    전 경음악.....으로 신청하렵니다.^^
    오...가슴 설레이는...
    웬지 이태리정원으로 가줘야할듯.....

    그리고 저도 생기발랄이라는군요.

  • 3. 카루소
    '08.11.10 12:26 AM

    갠맘님, nayona님,오리아짐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암호 11/24는 했네요~ㅋㅋ

  • 4. 무아
    '08.11.10 12:36 AM

    얼마전 동네 아줌마랑 사주보는델 갔습니다.
    그 아짐은 딸 진학문제로 .전 사는게 깝깝스러워서...
    그 분이 제 성격을 어떻게나 맞추던지. 속으로 무쟈게 놀랐습니다.

    심야에 만나는 카루소님이 들려주신음악으로 하루를 마갑합니다.
    저번 라메르도 좋아하는 곡이었지요.
    바다를 더 좋아하는지도~~~

  • 5. 카루소
    '08.11.10 12:48 AM

    무아님!! 감사합니다.*^^*

  • 6. 규리
    '08.11.10 1:12 AM

    좋은 이야기...감사해요...저는 생기 발랄한 타입이네요~~호호호

  • 7. 규리
    '08.11.10 1:14 AM

    노레...넘 좋아요~~

  • 8. 짱아
    '08.11.10 9:25 AM

    신중하고 의리 있는 타입 입니다. 제 성격하고 마자요.
    노래하고 단풍 가을 다 잘 어울립니다.
    이 계절 이런 여유 넘 감사하고 있습니다.

  • 9. 미실란
    '08.11.10 10:31 AM

    저도 신중하고 의리 있는 타입으로 나오네요. 한가지만 빼고 맞는 것 같습니다. 좋은 곡과 여유있는 문항 감사합니다. 섬진강가에서 이동현

  • 10. 푸른두이파리
    '08.11.10 11:04 AM

    대담하고 모험심이 강하다는데....어쩌다 그런것도 같긴 하네요^^

  • 11. 주니엄마
    '08.11.10 12:19 PM

    저도 생기발랄형 맞는거 같아요

    좋은음악 감상하게 해주신 카루소님 !!!
    고맙습니다.

  • 12. 현모양처
    '08.11.10 12:25 PM

    저두 대담하고 모험심이 강하다네요 ~ ^^ 비슷한 거 같아요..

  • 13. 카라
    '08.11.10 4:08 PM

    신중하고 의리있는 타입
    대충 맞는 것 같아요.
    늘...들어와 음악 듣고 갑니다.
    감사!

  • 14. 둥이네집
    '08.11.10 5:38 PM

    대담하고 모험심 강하대요. 음... 힘내야겠어요. ~ 저두 간간히 들어와 좋은 음악잘듣고 간답니다.

    감사합니당.

  • 15. **별이엄마
    '08.11.10 6:08 PM

    생기발랄형이라네요.
    맞아요!
    오늘 김장했네요.
    커피한잔과 음악을 함께 듣습니다.

  • 16. 에셀나무
    '08.11.10 6:39 PM

    내가 생각하고 있는 모습이랑 많이 다르게 나와서 의외네요 ^^ 이런 모습으로 바뀐다면 좋겠어요

  • 17. 진도아줌마
    '08.11.10 9:12 PM

    생기발랄형이라고 나오는데요.^^
    저 40대 아좀마 생기발랄하고 거리가 먼 듯한데요 ㅎㅎ
    카루소님 음악 잘 듣고 있습니다
    감쏴합니다

  • 18. 카루소
    '08.11.10 10:01 PM

    규리님, 짱아님, 미실란님, 푸른두이파리님, 주니엄마님, 현모양처님, 카라님,둥이네집님, 별이엄마님, 에셀나무님, 진도아줌마님!! 감사합니다.*^^*

  • 19. 왼쪽에서본오른쪽
    '08.11.11 12:44 PM

    생기 발랄형이 많네요 저도 그런데....혹시 답은 하난가? 살짝의심 ㅎㅎㅎㅎㅎ 카루소님좋은곡 감사해요

  • 20. 카루소
    '08.11.12 12:37 AM

    왼쪽에서본오른쪽님!! 답이 하나는 아니다요~ㅋ 감사합니다.*^^*

  • 21. 메이플우드
    '08.11.16 11:18 AM

    저는 신중하고 의리있는 타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13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330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78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80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48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69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78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52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93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40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8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31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4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6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81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3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7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59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7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3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8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8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1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