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레테(레몬테라스 주인)이 쓴 인테리어 책을 보고 있는데요

..... | 조회수 : 4,371
작성일 : 2012-06-13 15:11:23
그책 보면서 참 대단하다 요리나 수공예로 뭔가 만드는것도 대단하지만 저렇게 사는 집을 뜯어 고친다는거 정말 담도 크고 시간도 많이 걸릴텐데 그 불편 감수하고 저렇게 일 저지르는거 보면 부지런한 사람이구나 생각도 들고 진짜 저런 기술 있으면 집 인테리어 뿐 아니라 자기사업할때 인테리어 비용 안들이고 좋게다 싶네요. 뭐 저 사람들은 전문적인 업자고 직업이고 일이고 그런걸로 책내고 돈버는거니 열심히 부지런히 하는건 당연해보이기도 하지만요.

근데요....거기 책에서 보면 새집으로 이사가면서 부엌을 리모델링 했는데 가스렌지 주변에 타일을 2줄 밖에 안붙이고 그 위엔 다 하얀색 페인트칠을 했어요. 책에서 보기엔 예쁘지만 집이란 실제 생활하는곳인데 실용적인 인테리어는 아니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싱크대 상판도 대리석이 아니고 나무 뭐 방수가 되긴 하겠지만 그렇다고 물에 완전 자유롭진 않을듯 하고. 
거실에 나무 거실장 옆에 손닦는 수전을 만들어 놨는데 백화점 같은데도 그렇게 해놓은 수전은 전부 주변에 물기 그득한테 바로 옆에 붙은 나무거실장에 전부 물기 떨어지고 거실바닥이 원목마루던데 거기에 물 수시로 떨어지면 마루바닥 다 일어나고 할텐데 저게 과연 실생활에 맞는 인테리어 인지 궁금하네요.

집 외관도 전부 페인트칠...근데 페인트가 세월 지나면 바라지 않나요? 그러면 몇년 지나면 또 발라야 하고. 거기 나오는 거 따라서 우리집 방문이며 문틀 전부 페인트칠을 흰색으로 다시 해볼까 싶다가도 저게 오히려 물건을 더 망가트리는고 보기 싫게 만드는게 아닐까 싶네요. 그런거 보고 집 인테리어 손수 해보신분들 어떻던가요? 그게 실용적인 방법이던가요?
IP : 211.224.xxx.1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3 3:14 PM (203.100.xxx.141)

    부부가 미대 나왔을 걸요.

    그리고.......그걸로 인해서 부부가 돈벌이로 먹고 사는데.....그 정도 불편쯤은 감수하고 살아야죠.

    저는 그 분 인테리어는 제 취향이 아니라서 따라 해 본 적은 한 번도 없어요.

    모던하고 심플한 스타일이 좋아서.....

  • 2. 뭐 그냥
    '12.6.13 3:15 PM (121.134.xxx.239)

    보여주기 위한 인테리어 정도로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요?
    적당히 독자가 가감해서 받아들이면 될 것 같아요.

    전에 아파트에 살았던 것 같은데 제 윗집 사람이 맨날 고치고 두드리고 만들고 그랬으면 헉~이죠.
    흔하게 나오는 패브릭 뒤집어 씌우는 것도 쓰다보면 먼지 투성이 될 것이고
    뒷부분 리폼 전후 나오는 것도 절반 이상은 리폼 전이 예쁜 것 같고요.

  • 3. ^^
    '12.6.13 3:15 PM (61.102.xxx.178)

    그런 일 하는 사람들은 수시로 부족한 부분 새로 고치고 만들고 뜯어서 다시 하고 해요.
    잡지 촬영이나 책 촬영 할때마다 수시로 바꾸니까 뭐 일단은 이쁘게 보기 좋게 하면 되는거죠.
    쓰다가 맘에 안들거나 일때문에라도 다시 바꾸면 될테고요.
    그리고 집에서 밥 잘 안해먹지 않을까 싶던데요?
    요즘은 모르겠지만 전국을 돌면서 문화센터 강의도 하고 하던데요.
    남편도 회사 그만두고 핑테 라는 이름으로 레테랑 같이 일하죠. 같이 집 뜯어 고치고 아내 매니저 노릇 하고 레몬테라스 카페 관리 하구요.
    그 레테카페 가보시면 걸려 있는 공동구매며 이벤트가 엄청난데 그 이벤트당 엄청난 금액을 받고 하는거니까
    아마 한달 수익도 엄청날겁니다.
    카페랑 인테리어 열심히 해서 부자된 케이스죠. 뭐 그것도 그 사람 재주니까 부러워요.

  • 4. ..
    '12.6.13 3:17 PM (1.225.xxx.117)

    실용보다는 미적인 면에 많이 치우친 인테리어에요.
    우리 남편이 제일 싫어하는 스타일이지요.

  • 5. 취향이 아냐
    '12.6.13 3:17 PM (121.148.xxx.172)

    내취향은 전혀 아니라서,,

    그런 인테리어는 좋아해야 할거에요
    전 돈주고 하라해도 너덜거려서 ...

  • 6. alal
    '12.6.13 3:21 PM (122.59.xxx.49)

    그나마도 이쁘긴 커녕 ..작년에 새로 바꾼 소파 사진 찍어 올린거 보고 헉했어요 기원에서나 씀직한 이상한 소파 세련이 지나쳐서 괴상한 지경인지 ..

  • 7. ..
    '12.6.13 3:46 PM (203.100.xxx.141)

    윗님 때문에 소파 보고 왔어요.

    낮잠 자기 딱 좋겠던데.....소파라고 하기엔....좀....편해 보이지도 않고...등받이도 없네요.ㅎㅎㅎ

  • 8. ..........
    '12.6.13 3:48 PM (211.224.xxx.193)

    저도 심플모던 넓직하고 깔끔한거 좋아해서 저렇게 너덜거리고 손 자주 가고 먼지 금방 탈것 같고 속에 암것도 안들어가는 그냥 보기좋으라고 장소 차지하게 만드는 물건은 쓰레기로 밖에 안보는 사람이라서. 거기서 만든 철망으로 문짝해서 만든 거실장등등 실용적이지 못한 인테리어는 별루예요. 예쁜게 다는 아니니까. 근데 페인트칠로 완전 다른 분위기 집 되는거 보니 해보고 싶어요. 전 문짝,문틀을 흰걸로 하고 벽지에다가도 페인트를 칠해보고 싶네요

  • 9. ...
    '12.6.13 4:00 PM (61.102.xxx.26)

    저도 인테리어 관심 있어서 여기 저기 블로그나 카페 둘러보는데,
    제 취향을 밀치고 보자면 다들 이쁘고 감각적이신듯 해요.
    하지만 저는 기능=미 라는 주의라 사물 본연의 쓰임새를
    제일 잘 부각시키고 보존하는 것이 제일 아름다운 것 같아요.
    되도록이면 가구나 세간살이는 최소한으로.

    제가 인테리어나 리폼하시는 분들에게 제일 의문점이 들었던 것은
    ~~정리함 이라고 만든 것이 더욱 어질러져 보이게 만든다는 점.

  • 10. 한동안..
    '12.6.13 5:00 PM (218.234.xxx.25)

    프로방스, 셰비쉬크 유행일 때 그때는 참 이뻐보였어요.

  • 11. 음냐
    '12.6.13 6:58 PM (125.177.xxx.63)

    취향은다 제각각이니깐요뭐 저위에 기원에서나 쓰는 괴상한 쇼파 저는 이뻐서 어디서 구매했는지
    쪽지까지 보냈었네요

    그리고 그사람들은 뭐 직업이 인테리어잖아요 계속 바꾸고 또 바꾸고 그러면 사는거죠

  • 12. 외국에선
    '12.6.13 7:17 PM (109.149.xxx.37)

    부분타일 하고 방수 페인트 칠 많이들 해요.
    일단 타일값도 비싸고 시공비도 많이 들고, 직접해도 타일 작업이 시간도 많이 걸리고
    장비도 있어야해서 방수 페인트 많이 하는데, 물이 직접튀는 개수대 위나 세면대, 욕조 빼놓고는
    괜찮아요. 저희집도 욕실 하나는 타일반, 페인트 반인데 좋아요.
    그리고, 씽크대도 나무로 짜서 직접 페인트 하시는분들 있어요. 이것도 페인트 방수라 괜찮아요.
    오히려, 외국서도 감각있는 분들이 그렇게도 많이 해요. 물론 맞춤보다 많이 절약이 되지요.
    그런데, 저리 살려면 아주 부지런해야 해요. 그리고 이게 또 취미생활이 되어야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9 이과인데 문과 교차지원 해보신 분 고3맘 16:36:40 2
1127508 연예인 성형 전후 사진 보고 너무나 궁금하네요. 1 너무나 16:36:01 22
1127507 미혼인데 아이 낳는 꿈.. .. 16:35:03 11
1127506 11월 취업자 25만3000명 증가... 청년실업률 18년만에 .. 1 ........ 16:32:53 50
1127505 아줌마소리 보다 듣기싫은 어머님 3 16:32:27 121
1127504 인테리어 소품 고급스러운것 사는곳 알려주세요 1 123 16:31:12 39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17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1 목걸이 16:29:50 58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17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79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26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58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409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파일 16:25:16 35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98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3 흐흥 16:23:44 265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23 ㅇㅇ 16:21:30 1,044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345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120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10 ... 16:16:17 186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3 ㅇㅇ 16:12:50 272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11 막힐텐데 16:10:58 931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22 어머 16:10:15 429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10 흠... 16:08:43 962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