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후반에 재산 이정도면 괜찮은가요

직장맘 | 조회수 : 7,860
작성일 : 2012-06-12 19:04:28
강남 재건축 아파트 10억
전세금 3억
금융자산 4억

발 동동 구르며 맞벌이하다가
드디어 연봉 일억된 이 시점에(직장 14년차)
애 둘 건사하면서 직장에서 버티기 힘든 한계가 왔네요

저 그만 둬도 괜찮을까요
이 불안함과 알 수 없는 죄책감 은 뭘까요
IP : 125.152.xxx.21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2 7:05 PM (112.154.xxx.59)

    훌륭하신데요. 재태크를 잘하신건지 ,이제 쉬셔도 누가 뭐라할사람 없어요

  • 2. 음음
    '12.6.12 7:07 PM (128.134.xxx.2)

    님 연봉이 1억이 왜 그만두시나요??? 연봉이 2,3천이면 그 돈으로 아이들 교육하겠습니다만;;;; 재건축 아파트 1:1 되면 분담금은 어쩌시려고요;;; 남편 연봉이 아주 많으세요? 14년차 연봉 1억이면 유능하신 분인데 재산 문제가 아니라 전 그 능력이 너무 아까우세요,,, ㅠㅠ

  • 3. 저라면
    '12.6.12 7:58 PM (188.22.xxx.43)

    계속 일하겠어요. 짤릴 때까지

  • 4. 저기요
    '12.6.12 8:13 PM (90.80.xxx.93)

    지금 놀리시는건가요? ;;;;;;;
    저 30초반에 지금 천만원 조금 넘었는데요;;;;;;;

  • 5. 비가
    '12.6.12 8:24 PM (14.50.xxx.41)

    직장 생활과 육아에 한계를 느끼지만 재정적인 면에서 완전 맘을 못놓으시나봐요.
    남편분이 앞으로 10년~20년정도는 계속 수입이 있다는확신만 있다면 그만두셔도 될듯싶어요.
    대신 금융자산 4억은 잘 굴리셔서 노후자금으로 쓰시고, 남편이 버는것으로 생활비와 애들 교육비하면
    될것 같아요. 그대신 소비형태가 조금 바뀌셔야지요. 절약모드로^^
    저는 님보다 5년쯤 더 살았고 총 자산규모가 비슷해서 답변 달았네요.

  • 6.
    '12.6.12 8:54 PM (79.194.xxx.207)

    꼭 그만두셔야 하나요?;; 연봉 일억이시라면 힘드셔도 이직을 하시거나 구박을 참으시거나 해서 5년 정도 더 버티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데요;; 주식도 회사채도 불안하고 저금리에 한국화 평가 절하 상태가 계속될 것 같은데 5년 정도는 현직에 계시는 게 어떠실 지...이제부터는 버티는만큼 올라갈 수 닜으실 텐데 너무 아까워요 ㅠㅠ

  • 7. 재건축2
    '12.6.12 9:46 PM (117.53.xxx.248)

    정말 부러운 상태입니다.

    다만, 재건축 이주가 시작되면 돌려줄 세입자 전세금 + 추가분담금 + 전세금 인상분 계산하여 감당이 될 때

    그만 두시는 것이 어떨까요? 금융자산이 제로 또는 대출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 8. 몰라서 물어보시는걸까
    '12.6.12 9:46 PM (221.162.xxx.139)

    아니요
    100억은 있어야죠

  • 9. ...
    '12.6.12 10:03 PM (211.214.xxx.91)

    여기서 버티라고 하시는 분들은 돈의 노예?
    회사에서 민폐가 되고 님이 충분히 지치셨으면 그만두셔도 되요.

  • 10. ...
    '12.6.12 10:38 PM (110.11.xxx.89)

    아이들이 몇살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리면 그만두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1억을 벌면 2억을 벌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또 30평아파트가 있으면 40평으로 옮길때까지 벌어야 할것 같고, 그러다 보면 결국 그만둘 시점은 정년 퇴직밖엔 없습니다.

    일이 좋아서 계속 다니고 싶고, 아이들도 다 커서 손갈일이 없으면 당연히 다니는게 정답이겠지만
    일이 너무 힘들고, 아이들이 엄마 손을 절실히 필요로 할 나이인데, 단지 돈때문이라면 저 정도의 자산이라면 일말의 미련도 없이 그만둘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그 시간을 기다려 주지 않더군요.

  • 11. ㅎㅎ
    '12.6.13 2:47 AM (219.250.xxx.195)

    교묘하게 자랑하시는 듯

  • 12. 주위
    '12.6.13 6:47 AM (211.41.xxx.32)

    주위 친구 없어요?
    친구들한테 물어보시지...
    본인 씀씀이, 제반 사정을 이 곳사람들에게 물어야 뭐합니까.
    이거늬한테 물으면 그게 돈이냐 더 벌어라 그럴거고...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843 어금니의 3분의 1정도가 떨어져 나갔어요 ..... 12:22:36 2
1313842 열받아서 뭔가 확 지르고 싶은데요. 2 ㅡㅡ 12:17:50 112
1313841 영국-프랑스-독일 자유여행 하려하는데 어디 인, 어디 아웃이 나.. 2 뮤뮤 12:17:30 32
1313840 겨울 한방차 어떤거 끓여 드시나요? 2 집에서 12:15:04 54
1313839 전업이니 집안일.하는건 당연한데 11 .... 12:12:51 274
1313838 내 인생의 영화나 드라마 소개해주세요 2 인생 12:08:18 156
1313837 막스마라 어디서 사는게 좋을까요 2 sara 12:07:19 238
1313836 쉬는 날 남편들 종일 안씻는게 정상인가요 6 ㅇㅇ 12:06:26 317
1313835 집 매도할때 2 .. 12:05:11 171
1313834 수학과외해도 40점대ㅜㅜ조언부탁드려요 8 11:59:41 338
1313833 시대가 바뀌었다해도 절대 용납안되는 것 20 꼰대아님 11:59:25 633
1313832 변 잘나오게 하는 거 없을까요 12 ㄴㄴ 11:58:49 433
1313831 교황 사실상 거절이다 10 신디고 11:57:50 859
1313830 조선족은 한국인인데 어쩌다 이리 되었을까요? 18 현실 11:54:23 606
1313829 지금시간에 윗층에서 티비나 음악이 쿵쿵 울릴정도로 틀면 넘어가시.. .. 11:53:58 94
1313828 정우성도 털묻었네요 20 sbs 11:52:45 707
1313827 겨울대비 구스이불이요 2 좋은거로 11:48:35 158
1313826 못생긴 남편도 괜찮을까요? 35 ㅇㅇ 11:48:29 1,025
1313825 의사협회회장, 이재명은 왜 의사를 들러리세우냐 항의 6 .. 11:48:28 308
1313824 효도든 간병이든 하는 사람만 함 10 ㅇㅇㅇ 11:46:22 370
1313823 순천만에 대해 얘기해 볼게요 8 여행자 11:43:09 294
1313822 기장대행을 회계사에게 맡기는대요 9 .... 11:40:14 242
1313821 조선족이 싫으니 중국이란 나라 자체가 20 중국 11:36:25 525
1313820 햇볕을 거울로 반사해서 받아도 4 반사 11:33:21 294
1313819 전문용어 찾아요~~ 도움주세요 4 .. 11:30:39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