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후반에 재산 이정도면 괜찮은가요

직장맘 | 조회수 : 7,808
작성일 : 2012-06-12 19:04:28
강남 재건축 아파트 10억
전세금 3억
금융자산 4억

발 동동 구르며 맞벌이하다가
드디어 연봉 일억된 이 시점에(직장 14년차)
애 둘 건사하면서 직장에서 버티기 힘든 한계가 왔네요

저 그만 둬도 괜찮을까요
이 불안함과 알 수 없는 죄책감 은 뭘까요
IP : 125.152.xxx.2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2 7:05 PM (112.154.xxx.59)

    훌륭하신데요. 재태크를 잘하신건지 ,이제 쉬셔도 누가 뭐라할사람 없어요

  • 2. 음음
    '12.6.12 7:07 PM (128.134.xxx.2)

    님 연봉이 1억이 왜 그만두시나요??? 연봉이 2,3천이면 그 돈으로 아이들 교육하겠습니다만;;;; 재건축 아파트 1:1 되면 분담금은 어쩌시려고요;;; 남편 연봉이 아주 많으세요? 14년차 연봉 1억이면 유능하신 분인데 재산 문제가 아니라 전 그 능력이 너무 아까우세요,,, ㅠㅠ

  • 3. 저라면
    '12.6.12 7:58 PM (188.22.xxx.43)

    계속 일하겠어요. 짤릴 때까지

  • 4. 저기요
    '12.6.12 8:13 PM (90.80.xxx.93)

    지금 놀리시는건가요? ;;;;;;;
    저 30초반에 지금 천만원 조금 넘었는데요;;;;;;;

  • 5. 비가
    '12.6.12 8:24 PM (14.50.xxx.41)

    직장 생활과 육아에 한계를 느끼지만 재정적인 면에서 완전 맘을 못놓으시나봐요.
    남편분이 앞으로 10년~20년정도는 계속 수입이 있다는확신만 있다면 그만두셔도 될듯싶어요.
    대신 금융자산 4억은 잘 굴리셔서 노후자금으로 쓰시고, 남편이 버는것으로 생활비와 애들 교육비하면
    될것 같아요. 그대신 소비형태가 조금 바뀌셔야지요. 절약모드로^^
    저는 님보다 5년쯤 더 살았고 총 자산규모가 비슷해서 답변 달았네요.

  • 6.
    '12.6.12 8:54 PM (79.194.xxx.207)

    꼭 그만두셔야 하나요?;; 연봉 일억이시라면 힘드셔도 이직을 하시거나 구박을 참으시거나 해서 5년 정도 더 버티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데요;; 주식도 회사채도 불안하고 저금리에 한국화 평가 절하 상태가 계속될 것 같은데 5년 정도는 현직에 계시는 게 어떠실 지...이제부터는 버티는만큼 올라갈 수 닜으실 텐데 너무 아까워요 ㅠㅠ

  • 7. 재건축2
    '12.6.12 9:46 PM (117.53.xxx.248)

    정말 부러운 상태입니다.

    다만, 재건축 이주가 시작되면 돌려줄 세입자 전세금 + 추가분담금 + 전세금 인상분 계산하여 감당이 될 때

    그만 두시는 것이 어떨까요? 금융자산이 제로 또는 대출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 8. 몰라서 물어보시는걸까
    '12.6.12 9:46 PM (221.162.xxx.139)

    아니요
    100억은 있어야죠

  • 9. ...
    '12.6.12 10:03 PM (211.214.xxx.91)

    여기서 버티라고 하시는 분들은 돈의 노예?
    회사에서 민폐가 되고 님이 충분히 지치셨으면 그만두셔도 되요.

  • 10. ...
    '12.6.12 10:38 PM (110.11.xxx.89)

    아이들이 몇살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리면 그만두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1억을 벌면 2억을 벌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또 30평아파트가 있으면 40평으로 옮길때까지 벌어야 할것 같고, 그러다 보면 결국 그만둘 시점은 정년 퇴직밖엔 없습니다.

    일이 좋아서 계속 다니고 싶고, 아이들도 다 커서 손갈일이 없으면 당연히 다니는게 정답이겠지만
    일이 너무 힘들고, 아이들이 엄마 손을 절실히 필요로 할 나이인데, 단지 돈때문이라면 저 정도의 자산이라면 일말의 미련도 없이 그만둘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그 시간을 기다려 주지 않더군요.

  • 11. ㅎㅎ
    '12.6.13 2:47 AM (219.250.xxx.195)

    교묘하게 자랑하시는 듯

  • 12. 주위
    '12.6.13 6:47 AM (211.41.xxx.32)

    주위 친구 없어요?
    친구들한테 물어보시지...
    본인 씀씀이, 제반 사정을 이 곳사람들에게 물어야 뭐합니까.
    이거늬한테 물으면 그게 돈이냐 더 벌어라 그럴거고...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52 미술하는 일반고1 아이 국제학교보내는건 ?? 고민 08:46:51 64
1227451 그래도 말은 들어 다행이네요. 딸맘 08:46:47 64
1227450 불편한 진실 4 ... 08:42:59 235
1227449 교육감은 세로 순번이 없고 투표용지가 달라요. 2 지방선거 08:42:49 57
1227448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5분안에 밥먹을수있을까요? 10 Dd 08:34:17 443
1227447 중고딩 셋 학교 생활, 시험, 봉사활동 등등 챙기기 힘들어요 4 으휴 08:32:32 286
1227446 진짜 매일매일 소음으로 돌아버릴거같아요 ㅠㅠㅠ 2 ㅠㅠㅠㅠ 08:32:10 461
1227445 오래된 요거트.. 먹을 수 있을까요? 2 아까워서.... 08:30:03 128
1227444 커텐에 아일렛 작업 해주는곳 없을까요?? ... 08:26:40 63
1227443 이재명이 고발한 네티즌 네분 다 찾았네요. 11 혜경기동부선.. 08:23:00 1,025
1227442 이런 시댁? 도 있을까요? 7 .... 08:22:18 639
1227441 대북관련주 시작하기도 전에 2 ㅇㅇㅇ 08:18:14 498
1227440 초등아이 친구 모임과 공부의 비중? 3 ㅇㅇㅇ 08:10:10 343
1227439 직장에 새로 들어온 직원 정말 짜증나요 5 ..... 08:08:40 855
1227438 베토벤 음악이 너무 어려워요 1 베토벤 08:03:08 271
1227437 형과 형수 모욕주려고 전용블로그 개설...헐 13 이읍읍 08:01:54 924
1227436 빌트인 기능성 오븐, 하이브리드 쿡탑..설치하는게 나을까요? 1 도와주세요~.. 08:00:00 144
1227435 와 진짜 땅콩엄마도 고함 장난아니네 3 nake 07:59:25 870
1227434 미국에서 소화제 알려 주세요 2 소화 07:57:02 196
1227433 풉~^^;; 야당이 후보 토론회 불참도 다 하네? 3 ㅋㅋㅋ 07:50:16 716
1227432 속물의 적나라한 심리묘사가 잘된 책 12 07:48:50 1,382
1227431 7월에 전쟁........ 아래 글 클릭 금지 11 샬랄라 07:48:08 870
1227430 하던 운동 중단해야 하나요. 2 족저근막염 07:46:55 742
1227429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8) 2 현금연대 07:45:02 358
1227428 속등판에 토끼털 부착인 오리털 잠바가 케어택에 물빨래로 나와요 1 내피털오리털.. 07:42:55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