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 삼촌의 대처.(아이가 샘한테 뺨맞은 글을 읽고)

쑥부쟁이 | 조회수 : 2,602
작성일 : 2012-06-12 10:23:24

안녕하세요.

글에 보니 아이가 선생자격없는 선생한테 뺨을맞고

아이도 엄마도 억울해서 교장실 찿아간다는 글읽고

제가 초등 5학년때 생각이 나서 몇 자 올려봅니다.

 

75년도에 5학년이었어요.

그때 우리학교는 반장 한명 (남학생) 부반장 한명(여학생)이렇게 선출을 했습니다.

반전체 참여해  투표로 결정을 했습니다.

그때 제가 부반장에 낙점이 되었습니다.

집은 가난했어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엄마는

아버지가 물려준 시골 논밭 팔아서 학비대고 있는 실정이었고

학교 한번도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런 제가 투표로 부반장으로 선출이 됐는데

그걸 담임이 재 투표를 해서 결과를 엎었어요.

5학년이면 그래도 알거 좀 아는 나이인데

아이들이 그걸 모르겠습니까,

담임이 저를 원하지 않는다는걸 알아차린거지요.

 

재투표결과 저는 낙방하고 대신에 다른여자애가 선출되었어요.

저도 시켜줘도 안한다는 생각이 조금 있긴있었지만

어린마음에 억울하긴 하더라구요.

담임이 부당하다는 생각도 들구요.

 

저녁에 삼촌이 집에  오셨더군요.

삼촌은 그당시 30초반이고 이파리 두개인 순경이었어요.

자주 집에와서 우리 근황도 살펴주고

학용품도 사다주고 참 좋은분이십니다.

아버지대신으로 신경 많이써주셨는데

지금은 멀리계시네요.

 

삼촌한테 그 얘길 했어요.

다음날 삼촌이 바로 학교 찿아와서 담임 만나고

따지고 가셨어요.

물론 담임이 저한테 사과는 안했습니다.

그이후로 저를 대하는 자세가 달라졌어요.

정당하게 대해주더라구요.

그당시 담임은 오십대 초반정도 된거같아요.

 

부모님이 나서서 꼭 잘 해결되어 아이 마음에 상처가 생기지 않게

잘 해결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올려봤습니다.

 

 

 

 

IP : 49.50.xxx.2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2 10:41 AM (220.118.xxx.97)

    삼촌이 순경이시니까 선생님이 그제서야 허거~한게 아닐까요.

  • 2. 원글이.
    '12.6.12 10:46 AM (49.50.xxx.237)

    그때 삼촌이 아이들 다 보는곳에서 담임과 얘길 나누더군요.
    삼촌도 경찰 정복을 입고 오셨어요.
    삼촌이 그렇게 해주셨서 저도 억울한마음이 없어졌고
    두고두고 고맙게 생각들더군요.

  • 3. 원글이.
    '12.6.12 10:49 AM (49.50.xxx.237)

    맞아요, 윗님,
    우리삼촌이 저를 참 이뻐했어요.
    군대가서 휴가 나와도 제 이름 부르면서
    대문 들어섰다고 엄마가 그러셨는데
    지금 살아계시긴 해요.
    너무 멀리살아서 십년째 못뵙네요,

  • 4.
    '12.6.12 10:59 AM (121.100.xxx.136)

    삼촌 너무 멋지시네요. 조카일에 그렇게 나서기도 쉽지 않은데,,정말 님도 엄마도 든든하셨을듯

  • 5. ...
    '12.6.12 1:37 PM (221.146.xxx.181)

    아이고 세상에
    삼촌분 정말 멋지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29 김정은이 영어할 줄 아나요? .. 02:42:54 17
1225728 이슬보고 진통 기다리는 새벽.. 산모 02:42:42 13
1225727 미국에서 singapore summit 기념주화 오늘부터 풀렸다.. 4 저너머 02:33:55 297
1225726 후회로 죽을 것 같아요 8 ㅇㅇ 02:26:36 472
1225725 싱가포르는 물건너갔고 이참에 판문점에서 하자 2 ㅇㅇㅇ 02:26:32 195
1225724 우리 진짜 촛불 들어요 평화통일 02:25:52 102
1225723 이 와중에...정말 짜증나는 해외스포츠스타 기사가.. 더짜증 02:21:02 243
1225722 뼈다귀 해장국은 국산 돼지뼈로 해야 맛이 나는거같아요 소고 02:16:06 79
1225721 남자에게 도움이 되고 관련된 일이나 사업 1 베품 02:15:21 96
1225720 횡설수설 xxx 02:01:10 294
1225719 대북 제재 해제, 미국 빼놓고 결정할 수 있나요? 2 ?? 01:55:47 439
1225718 文대통령, 北美 참모 대리전 자제 촉구.."정상간 대화.. 9 이게 해법이.. 01:54:53 865
1225717 또람프가 싱가포르 맘에 안들었나 보네 3 ㅇㅇㅇ 01:53:56 556
1225716 문대통령 "지금 소통방식으론 해결안돼…정상 직접대화로 .. 16 속보래요. 01:50:09 1,054
1225715 문재인 아직 미국에 있나요? 102 Dddd 01:48:13 1,383
1225714 남편의 일기 ㅠ.ㅠ 5 newyt2.. 01:44:14 832
1225713 트럼프의 말이 말이 되나요? 4 오로라 01:43:31 555
1225712 트럼프 돌았네요 2 ... 01:40:48 679
1225711 헐 갑자기 나오는 반전시나리오에 잠을 못자겠네요 12 뭐냐 01:36:52 1,023
1225710 트럼프는 왜 미북회담을 전격취소했나? 76 진실 01:24:23 2,398
1225709 1 과희망 01:23:20 323
1225708 통일된다고 예언한 사람들 있었는데. . .그것도 두명이나. 8 분명 01:19:47 1,139
1225707 정은이가 ... 01:07:37 550
1225706 대한민국은 평화를 원합니다.촛불을 들어요 51 ... 01:04:34 1,325
1225705 트럼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시작하네요 16 01:00:54 2,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