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우리 삼촌의 대처.(아이가 샘한테 뺨맞은 글을 읽고)

쑥부쟁이 | 조회수 : 2,572
작성일 : 2012-06-12 10:23:24

안녕하세요.

글에 보니 아이가 선생자격없는 선생한테 뺨을맞고

아이도 엄마도 억울해서 교장실 찿아간다는 글읽고

제가 초등 5학년때 생각이 나서 몇 자 올려봅니다.

 

75년도에 5학년이었어요.

그때 우리학교는 반장 한명 (남학생) 부반장 한명(여학생)이렇게 선출을 했습니다.

반전체 참여해  투표로 결정을 했습니다.

그때 제가 부반장에 낙점이 되었습니다.

집은 가난했어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엄마는

아버지가 물려준 시골 논밭 팔아서 학비대고 있는 실정이었고

학교 한번도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런 제가 투표로 부반장으로 선출이 됐는데

그걸 담임이 재 투표를 해서 결과를 엎었어요.

5학년이면 그래도 알거 좀 아는 나이인데

아이들이 그걸 모르겠습니까,

담임이 저를 원하지 않는다는걸 알아차린거지요.

 

재투표결과 저는 낙방하고 대신에 다른여자애가 선출되었어요.

저도 시켜줘도 안한다는 생각이 조금 있긴있었지만

어린마음에 억울하긴 하더라구요.

담임이 부당하다는 생각도 들구요.

 

저녁에 삼촌이 집에  오셨더군요.

삼촌은 그당시 30초반이고 이파리 두개인 순경이었어요.

자주 집에와서 우리 근황도 살펴주고

학용품도 사다주고 참 좋은분이십니다.

아버지대신으로 신경 많이써주셨는데

지금은 멀리계시네요.

 

삼촌한테 그 얘길 했어요.

다음날 삼촌이 바로 학교 찿아와서 담임 만나고

따지고 가셨어요.

물론 담임이 저한테 사과는 안했습니다.

그이후로 저를 대하는 자세가 달라졌어요.

정당하게 대해주더라구요.

그당시 담임은 오십대 초반정도 된거같아요.

 

부모님이 나서서 꼭 잘 해결되어 아이 마음에 상처가 생기지 않게

잘 해결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올려봤습니다.

 

 

 

 

IP : 49.50.xxx.23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2 10:41 AM (220.118.xxx.97)

    삼촌이 순경이시니까 선생님이 그제서야 허거~한게 아닐까요.

  • 2. 원글이.
    '12.6.12 10:46 AM (49.50.xxx.237)

    그때 삼촌이 아이들 다 보는곳에서 담임과 얘길 나누더군요.
    삼촌도 경찰 정복을 입고 오셨어요.
    삼촌이 그렇게 해주셨서 저도 억울한마음이 없어졌고
    두고두고 고맙게 생각들더군요.

  • 3. 원글이.
    '12.6.12 10:49 AM (49.50.xxx.237)

    맞아요, 윗님,
    우리삼촌이 저를 참 이뻐했어요.
    군대가서 휴가 나와도 제 이름 부르면서
    대문 들어섰다고 엄마가 그러셨는데
    지금 살아계시긴 해요.
    너무 멀리살아서 십년째 못뵙네요,

  • 4.
    '12.6.12 10:59 AM (121.100.xxx.136)

    삼촌 너무 멋지시네요. 조카일에 그렇게 나서기도 쉽지 않은데,,정말 님도 엄마도 든든하셨을듯

  • 5. ...
    '12.6.12 1:37 PM (221.146.xxx.181)

    아이고 세상에
    삼촌분 정말 멋지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08 법인사업자인 사람들은 이런거까지 다 비용 처리가 되나요? 유나 16:55:41 9
1126307 결로있는 집으로 이사 예정인데 지혜를 나눠주세요 3 조언 16:50:12 143
1126306 그녀는 멀쩡하게 생겼더랬어요 하지만.. ..... 16:47:42 199
1126305 삼성카드쇼핑몰!!!! 12월 5%할인쿠폰 증정! 으니쫑쫑 16:43:41 97
1126304 실손보험 갱신시 월납입료 13천원 상승.. 3 /// 16:41:10 182
1126303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는 계속 방송 2 새모이 16:39:25 386
1126302 책장 칸칸이 돼 있는거랑 그냥 일자랑 어떤 것이 더 좋을까요? 5 책장 16:38:26 157
1126301 원룸에 심야전기에 인덕션인데요, 어떨까요? 전기요금 16:37:39 56
1126300 김장김치가 맛있어서 더 담그려구요 4 16:35:47 533
1126299 방문화장품 2 이런 경우 16:32:03 151
1126298 비트코인 하드포크 플래티넘 사기사건 전말 5 11 16:30:41 501
1126297 교사 휴직 연장 신청 어떻게 해야할지 4 .. 16:29:27 325
1126296 이스탄불공항에서 환승시간이 1시간 15분인데 가능할까요? 3 .. 16:25:52 139
1126295 위암직전 위염 심하신분 차 어떤거드세요? 6 사랑 16:24:33 477
1126294 대체항공권국제선 4~5만원에 5 16:23:39 263
1126293 노트북 8GB 메모리는 그냥 옆에 꽂으면 되는건가요? 2 16:23:08 98
1126292 거실 소파 앞에 책상(테이블형)사서 놓고 맞은편에 의자배치하면 .. 3 그래도82뿐.. 16:21:56 187
1126291 밝은색보다 어두운 색이 어울리면 쿨톤? 웜톤? 2 퍼칼 16:20:11 296
1126290 박물관 견학 ㅡ 루브르박물관 2 .... 16:19:44 152
1126289 인천 연수구 또는 송도 치과 추천해주세요. 글리소메드 16:18:16 39
1126288 소파 추천부탁드립니다 소파원츄 16:16:40 69
1126287 서울인근이나 지방 중에서 아이들과 1박 2일 여행다녀올만한 곳 1 여행 16:16:29 58
1126286 야쿠르트 아줌마 계신가요? 1 까투리 16:14:35 328
1126285 어느계절이 제일 싫으세요..??? 그리고 계절앓이 심하게 하세요.. 27 ... 16:13:02 879
1126284 펜션 강아지가 맨바닥에서 자는데.. 5 강아지 16:10:23 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