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의 달콤한 말한마디...

쿠쿠 | 조회수 : 1,782
작성일 : 2012-06-11 23:43:25

저희 아이가 네살이고 말을 곧잘 해요.

얼마전까지

"엄마 왜 사랑해?" 물으면, "음...기분이 좋아서요.(???)" 라는 의미없는 대답을 했거든요.

(반대로 "..가 왜 싫어?" 물으면 "나빠서요"라는 일률적 대답)

 

그런데 오늘 재우다

-엄마 왜 사랑해?

--좋아해서 사랑해요.

-왜 좋아해?

--음... 기억이 안나네...음... 엄마가 예뻐서 좋아해요.

 

이러는거에요.

너무너무 달콤해서 녹아버리는줄 알았어요.

 

82에서, 사춘기 얘기랑 지x 총량의 법칙이랑 이런것들 보면서

나름 마음의 준비를 하고있거든요.

게다가 저는 아들들이라서, 진짜 마음을 비우자 비우자 하는데요,

 

두 아이들이 저만 바라보고, 제가 없으면 찾고, 안아주기를 바라고,

이러는 것이 어떨땐 좀 힘들고 부담(?)되지만요,

제가 언제 이렇게 인기녀였던가...싶으면서 이때를 즐기자 싶네요. ^^

 

우리 아이의 웃긴 어록들 주변에 얘기하면 다들 걀걀 넘어가요.

한개만 얘기할께요.

뭐땜에 막 울어서 할머니가 달래주셨어요. 그러면서 눈물 닦아주니

"눈물다 닦지마세요. 엄마가 닦아줄게 없잖아요... 엄마가 닦아줄 눈물 남겨놓으세요..." 그랬어요.

그리고 저한테

"나머지 눈물 닦아주세요"   ㅠ.ㅠ

 

땡깡칠때는 속에서 부글부글 끓어오르지만

이쁠때는 정말 하염없이 이쁘네요.

이런 조잘조잘 말많이 하는 녀석이...사춘기만 되면 입다무는 멍게가 된단 말이죠...흑흑흑...

 

IP : 39.116.xxx.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1 11:53 PM (211.234.xxx.87)

    아 이뻐라~~~
    울 멍게도 예전엔 엄마냄새 밑는다고 얼굴 부비부비 코 킁킁 거렸는데....
    어록 기록해두셨다가
    멍게되면 복습하시고 읽어 주면 이쁘게 잘넘어가겠지요
    사랑스런 아이네요~~~

  • 2. 에피파니
    '12.6.12 12:00 AM (220.93.xxx.144)

    ㅋㅋ입다무능 멍게에서 빵터졌네요. 20개월 우리 아들도 이쁜짓에 미쳐버리겠어요. 근데 말은 못해서 아쉽게도 어록이 없네요~

  • 3. oks
    '12.6.12 12:03 AM (81.164.xxx.230)

    너무 사랑스러워 옆에 있으면 뽀뽀해 주고 싶네요.
    이런 글 보면 제 마음까지 녹아버리는 것같아요.

  • 4. 지금 평생 효도
    '12.6.12 1:01 AM (125.141.xxx.221)

    저희 딸도 4살인데 제가 재미있는 곳 데려가면 이렇게 말해요.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유모차 타면 밀어주고 공원 데리고 갈게요."
    또 제가 맛있는 거 사주면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이거 다섯개( 다섯개가 제일 많은 줄 알아요. )사주고 먹여줄게요." 그러고 혼자 다 먹어요.
    또 제가 공주 치마 사줬더니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맨날 핑크 치마만 입게 해주고 안벗어도 혼안낼게요. "
    이렇게 공수표를 무진장 날려요. 정말 크면 기억도 못하겠지만 그런말 할때 딸의 눈을 보면 세상에서 제일 나를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우리딸이라는 확신은 들어요. ㅋㅋㅋㅋ

    갑자기 생각 난 건데 좀 야한 애긴대요. 아이가 24개월때
    제가 옷입는데 윗속옷을 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엄마, 왜 찌찌 아기띠 해요?" 하고 브래이지어를 표현하는데
    전 우와 기발하다. 했지만 아이 입장에서는 20여개월 살면서
    많이 접한 아기띠와 비슷하게 생각되는게 맞겠다 싶더라구요.
    ㅋㅋㅋㅋ

  • 5. ㅋㅋㅋㅋㅋㅋ
    '12.6.12 3:18 AM (188.22.xxx.83)

    아 욱겨요..
    원글님도 욱기고 윗님도 빵 터졌네요, 아기띠 ㅋㅋㅋㅋ

  • 6. 예뻐라
    '12.6.12 10:04 AM (211.41.xxx.106)

    맞아요. 언제 누가 이렇게 날 전폭적으로 원하고 믿겠나 싶어요. 부모만 자식에게 맹목적 사랑이 있는 게 아니라 어느 시기 아이가 부모에게 보내는 맹목적 사랑이 더 강하고 찐한 것 같아요. 그렇게 서로에게 우주일 때가 있어서 나중을 버티나 봐요.

    위에 찌찌 아기띠.. 너무 귀엽네요.ㅎㅎㅎ
    우리 4살짜리도 이렇게 말문이 확 트였음 좋겠어요.
    우리 애는 아빠가 집에서 입던 셔츠를 질질 끌고 오더니 "이거 더러워 버려" 하더군요. 남편이 체취가 좀 강해요. 한참을 웃었네요.ㅋㅋㅋ

  • 7. 정말
    '12.6.12 11:34 AM (14.45.xxx.45)

    달달하네요~ 기분 좋은 글이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75 이번중국방문글.패스;비꼬는글/조선링크 5 댓글금지 00:51:42 62
1128974 이번 중국 방문 폭행사건때 숨은 영웅 1 베이징 00:49:18 161
1128973 보통 밥을 사면 커피 정도는 사지 않나요? 5 .... 00:49:13 239
1128972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1 가을 00:48:21 110
1128971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3 궁금 00:43:03 627
1128970 손바느질 못하겠네요 1 ... 00:42:35 99
1128969 박그네 칠푼이한테 형광등 100개 켜진 거 같다던 기레기들 6 ... 00:39:28 382
1128968 문통이 난징이 아닌 베이징으로 간 이유 5 움마나 00:34:45 351
1128967 학생이 선생님에게 뽀뽀해달라고.. ... 00:31:45 219
1128966 주근깨 빼는 시술하면 화장 못하나요? 아웅이 00:23:54 60
1128965 어서와에서 여자 아나운서요. 11 ㅎㅎ 00:18:57 983
1128964 문재인 대통령.충칭 도착! 19 ㅇㅇ 00:13:10 689
1128963 길냥이 집 사은품 행사정보 드려요 캣맘들 컴온~ 2 캣맘 00:10:14 145
1128962 어준총수 수상소감 25 ... 00:09:17 956
1128961 저 170에 66인데.. 33 ㅇㅇ 00:00:39 1,263
1128960 오늘 마약사건 예상하셨죠?? 7 손바닥으로 .. 00:00:27 2,748
1128959 베이지 아이보리 화이트 이런색 오리털이여 .. 00:00:04 117
1128958 다른곳에 치킨 시켜줄때 어떡해야 하죠? 7 음냐 2017/12/15 514
1128957 육아휴직 끝내고 복직하니 좋은 점 1 오호 2017/12/15 484
1128956 외대 글로벌캠 / 충남대 4 나은 선택 2017/12/15 593
1128955 라면에맥주가 너무ㅠㅠ땡기는데 7 지금 2017/12/15 425
1128954 나혼자 산다 너무 웃겨욧!!! 24 .. 2017/12/15 3,009
1128953 카레에서 카레가루맛이 느껴지면 망한거죠ㅜ 1 ㅇㅇ 2017/12/15 175
1128952 위생에 감탄할 정도로 완벽한 치과 보신 적 있나요? 1 mm 2017/12/15 211
1128951 조두순,이영학,최순실,이명박,박그네,자유당,우병우,황교활 1 적폐청산 2017/12/15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