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의 달콤한 말한마디...

쿠쿠 | 조회수 : 1,810
작성일 : 2012-06-11 23:43:25

저희 아이가 네살이고 말을 곧잘 해요.

얼마전까지

"엄마 왜 사랑해?" 물으면, "음...기분이 좋아서요.(???)" 라는 의미없는 대답을 했거든요.

(반대로 "..가 왜 싫어?" 물으면 "나빠서요"라는 일률적 대답)

 

그런데 오늘 재우다

-엄마 왜 사랑해?

--좋아해서 사랑해요.

-왜 좋아해?

--음... 기억이 안나네...음... 엄마가 예뻐서 좋아해요.

 

이러는거에요.

너무너무 달콤해서 녹아버리는줄 알았어요.

 

82에서, 사춘기 얘기랑 지x 총량의 법칙이랑 이런것들 보면서

나름 마음의 준비를 하고있거든요.

게다가 저는 아들들이라서, 진짜 마음을 비우자 비우자 하는데요,

 

두 아이들이 저만 바라보고, 제가 없으면 찾고, 안아주기를 바라고,

이러는 것이 어떨땐 좀 힘들고 부담(?)되지만요,

제가 언제 이렇게 인기녀였던가...싶으면서 이때를 즐기자 싶네요. ^^

 

우리 아이의 웃긴 어록들 주변에 얘기하면 다들 걀걀 넘어가요.

한개만 얘기할께요.

뭐땜에 막 울어서 할머니가 달래주셨어요. 그러면서 눈물 닦아주니

"눈물다 닦지마세요. 엄마가 닦아줄게 없잖아요... 엄마가 닦아줄 눈물 남겨놓으세요..." 그랬어요.

그리고 저한테

"나머지 눈물 닦아주세요"   ㅠ.ㅠ

 

땡깡칠때는 속에서 부글부글 끓어오르지만

이쁠때는 정말 하염없이 이쁘네요.

이런 조잘조잘 말많이 하는 녀석이...사춘기만 되면 입다무는 멍게가 된단 말이죠...흑흑흑...

 

IP : 39.116.xxx.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1 11:53 PM (211.234.xxx.87)

    아 이뻐라~~~
    울 멍게도 예전엔 엄마냄새 밑는다고 얼굴 부비부비 코 킁킁 거렸는데....
    어록 기록해두셨다가
    멍게되면 복습하시고 읽어 주면 이쁘게 잘넘어가겠지요
    사랑스런 아이네요~~~

  • 2. 에피파니
    '12.6.12 12:00 AM (220.93.xxx.144)

    ㅋㅋ입다무능 멍게에서 빵터졌네요. 20개월 우리 아들도 이쁜짓에 미쳐버리겠어요. 근데 말은 못해서 아쉽게도 어록이 없네요~

  • 3. oks
    '12.6.12 12:03 AM (81.164.xxx.230)

    너무 사랑스러워 옆에 있으면 뽀뽀해 주고 싶네요.
    이런 글 보면 제 마음까지 녹아버리는 것같아요.

  • 4. 지금 평생 효도
    '12.6.12 1:01 AM (125.141.xxx.221)

    저희 딸도 4살인데 제가 재미있는 곳 데려가면 이렇게 말해요.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유모차 타면 밀어주고 공원 데리고 갈게요."
    또 제가 맛있는 거 사주면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이거 다섯개( 다섯개가 제일 많은 줄 알아요. )사주고 먹여줄게요." 그러고 혼자 다 먹어요.
    또 제가 공주 치마 사줬더니
    "엄마, 내가 키가 훌쩍 크면 엄마 맨날 핑크 치마만 입게 해주고 안벗어도 혼안낼게요. "
    이렇게 공수표를 무진장 날려요. 정말 크면 기억도 못하겠지만 그런말 할때 딸의 눈을 보면 세상에서 제일 나를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우리딸이라는 확신은 들어요. ㅋㅋㅋㅋ

    갑자기 생각 난 건데 좀 야한 애긴대요. 아이가 24개월때
    제가 옷입는데 윗속옷을 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엄마, 왜 찌찌 아기띠 해요?" 하고 브래이지어를 표현하는데
    전 우와 기발하다. 했지만 아이 입장에서는 20여개월 살면서
    많이 접한 아기띠와 비슷하게 생각되는게 맞겠다 싶더라구요.
    ㅋㅋㅋㅋ

  • 5. ㅋㅋㅋㅋㅋㅋ
    '12.6.12 3:18 AM (188.22.xxx.83)

    아 욱겨요..
    원글님도 욱기고 윗님도 빵 터졌네요, 아기띠 ㅋㅋㅋㅋ

  • 6. 예뻐라
    '12.6.12 10:04 AM (211.41.xxx.106)

    맞아요. 언제 누가 이렇게 날 전폭적으로 원하고 믿겠나 싶어요. 부모만 자식에게 맹목적 사랑이 있는 게 아니라 어느 시기 아이가 부모에게 보내는 맹목적 사랑이 더 강하고 찐한 것 같아요. 그렇게 서로에게 우주일 때가 있어서 나중을 버티나 봐요.

    위에 찌찌 아기띠.. 너무 귀엽네요.ㅎㅎㅎ
    우리 4살짜리도 이렇게 말문이 확 트였음 좋겠어요.
    우리 애는 아빠가 집에서 입던 셔츠를 질질 끌고 오더니 "이거 더러워 버려" 하더군요. 남편이 체취가 좀 강해요. 한참을 웃었네요.ㅋㅋㅋ

  • 7. 정말
    '12.6.12 11:34 AM (14.45.xxx.45)

    달달하네요~ 기분 좋은 글이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08 부대개방 행사 때 메거리 챙겨야해요? 1 .. 00:14:22 13
1225007 며칠 전 한밤 중에 미역국 냄새가 났었는데 ㅇㅇ 00:13:35 67
1225006 최민희와 전원책이 우리입장과 반대되고 있네요. 1 강적들 00:13:00 40
1225005 수면제 끊기 성공하신 분 계세요? .. 00:11:46 22
1225004 실제로 본 가장 뚱뚱한 신부는 몇킬로정도쯤 나갈거 같았나요? 5 .. 00:06:32 255
1225003 카스테라 만들때 꼭 나무틀에만 구워야 하나요? 3 카스테라 00:02:29 102
1225002 고택 추천해주세요. 2 고택 00:01:26 161
1225001 나는 우리동네가 좋다 1 흐흐 00:00:46 147
1225000 한국어->영어로 번역 사이트 추천 부탁드려요~ ... 00:00:23 31
1224999 중딩남아 초딩고학년여아 결혼식 복장 조언부탁드립니다. 4 복장고민 2018/05/23 74
1224998 유아인 시 작품들... 8 tree1 2018/05/23 248
1224997 치아바타는 어디에서 사나요? 1 안미 2018/05/23 243
1224996 담달부터 연봉 천만원이 올라요 9 122018.. 2018/05/23 951
1224995 맘에 드는 남자가 생기면 일단 빨리 자고 싶은게 24 ㅇㅇ 2018/05/23 1,810
1224994 3자가 보기에 부부사이 안 좋은거 티나나요?? 9 2018/05/23 865
1224993 전생이라는 게 있나 봐요... 그렇지 않고서야... 26 gg 2018/05/23 1,698
1224992 선배 집사님들 질문 드립니다~~ ㅠㅠ 4 ㅠㅠ 2018/05/23 242
1224991 LG의 경영자들 병역 현황 2 demand.. 2018/05/23 511
1224990 역시 좋아하는 건 못 이겨요 2 으음 2018/05/23 422
1224989 층간소음때문에 미칠것같아요 2 ... 2018/05/23 473
1224988 옆집사람이 아기를 가졌어요 7 괴롭지만 참.. 2018/05/23 1,645
1224987 여러분,지갑 여실 시간입니다. 9 부선갈매기 2018/05/23 1,626
1224986 친구 조카애 얘기듣고 너무 웃겨서요. 16 ... 2018/05/23 2,701
1224985 “양예원 가해자 A실장, 2008년에도 동일 사건으로 고소당해”.. 6 ㅇㅇ 2018/05/23 1,390
1224984 밖으로 도는 아이 남편이 자퇴시키라는데요ㅠ 14 2018/05/23 1,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