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6.10민주항쟁기념-노무현 문재인 6월항쟁 선봉에 서다

| 조회수 : 1,817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6-10 16:10:14


1987 년 6 월 27 일 낮 11 시 30 분 범일성당에서 장례미사를 마친 뒤 , 노무현 변호사는 고 이태춘씨의 영정을 들고 행진했습니다 . 문재인 변호사도 함께했습니다 . 두 명의 인권변호사는 그렇게 6 월 민주항쟁의 한 가운데에서 서 있었습니다 .

1987 년 6 월 전국 곳곳에서 민주화의 시위가 들불처럼 일어났습니다 . 민주항쟁 중이던 6 월 18 일 좌천동 시위는 부산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였습니다 . 서면 시위대가 범일 고가대로에서 경찰의 저지선에 막히자 시위대는 촛불을 , 경찰 진압대는 최루탄과 곤봉으로 맞섰습니다 .

이 과정에서 고 이태춘씨는 경찰이 쏜 최루탄을 온몸에 뒤집어 쓴채 범일 고가대로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 고 이태춘씨는 봉생병원에서 뇌수술을 받았으나 엿새 만에 사망했습니다 . 경찰의 무력진압에 그렇게 한 시민이 사망했습니다 . 민주주의를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땀과 피를 흘리고 , 목숨까지 바쳤습니다 .

고 이태춘씨의 사망을 세상에 알리는데 앞장 선 사람이 노무현입니다 . 그해 6월 27일 치러진 장례미사에서 고 이태춘씨의 영정을 든 노무현 변호사와 문재인 변호사가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이 이번에 사료편찬특별위원회의 사료수집 과정에서 발굴됐습니다. 

사람들은 1987 년 6 월 내내 부산의 거리에서 보냈던 노무현을 ‘ 부산 6 월민주항쟁의 야전사령관 ’ 이라는 별칭을 붙여주었습니다 . 거리에서 대학생 , 노동자 등 시민들과 함께 불렀던 민중가요 < 어머니 > 는 노무현의 가슴에 오래도록 남아 ‘ 사람사는 세상 ’ 이란 평생 꿈이 됐습니다 . 

출처 노무현재단 사료이야기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람처럼
    '12.6.10 11:30 PM

    저런 일이 있었군요! 그 당시 최류탄 희생자는 연대 학생이었던
    이한열씨 정도만 알고 있는데요. 이런 게시물을 볼 때 우리 현대사가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딛고 여기까지 왔는데, 오히려 현실은
    ‘민주주의’ 가 후퇴 되어서 마음이 아픕니다. 무엇보다도 이 시대
    사람들의 잘못이 크겠지요.

    귀한 게시물 올려 주신 ‘자연과 나’ 님께 감사드립니다.

  • 2. 자연과나
    '12.6.11 4:56 PM

    기억을 기억하라고 하죠.
    수십명이 1987년도에 같은 자국의 군경이 겨눈 총탄에 맞고 쓰러졌다는 사실이
    그때 기사를 뒤져보지 않으면 믿겨지지 않습니다.

    이 사진을 처음 접하고 느낌은
    역시 그랬구나입니다.
    역사에 빗겨 선 적이 없었고 항상 역사앞에 당당했구나..
    그래서 역사를 만들어 냈구나...
    누구도 끝 모를 암흑의 시대에 새벽이 올 것을 예측하고 나선게 아닐텐데 말이죠.

    요즘 개인적으로 힘든 일도 있었는데 이 사진을 보고 희망을 갖습니다.
    오늘의 절망를 가지고 내일을 살 수는 없으니요.
    이런 마음이 다수를 이룰 때 또 다시 역사는 바뀌겠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10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329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77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80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48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69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77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52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93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40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8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31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4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6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81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3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7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59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7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3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8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8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1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