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6월 8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505
작성일 : 2012-06-08 08:56:54

_:*:_:*:_:*:_:*:_:*:_:*:_:*:_:*:_:*:_:*:_:*:_:*:_:*:_:*:_:*:_:*:_:*:_:*:_:*:_:*:_:*:_:*:_:*:_

할머니는 일찍이 역류에 대해 말했다
물 허투루 썼다가는 다음 생에서
생전에 썼던 물 다 마셔야 한다
한동안 잊고 살았던 말
홍수에 떠내려 가는
돼지 한 마리의 비명소리로 밀려온다
수도꼭지도 제가 쏟아낸
물이 두려운지 꿀꺽 삼켜버린다
할머니는 흔하게 펌프질해 쓸 때에도
세수한 물로 걸레 빨고 다시
흰 고무신을 닦으셨다
노인들이 느티나무 그늘에 앉아
따뜻한 말 강물로 풀어 놓기도 하였다
쨍쨍한 햇살 아래 수도꼭지는
땀방울 흘리다가 신음을 뱉어낸다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쏟아지는 물이 함구로서
내게 물 먹이고 있다


   - 이지담, ≪습관≫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6월 8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6/07/32iu5h2i35.jpg

2012년 6월 8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6/07/i3u45hi235.jpg

2012년 6월 8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608/133906655748_20120608.JPG

2012년 6월 8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6/07/alba02201206072112080.jpg

2012년 6월 8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6/20120608.jpg

 

 


아 진짜 아주 유치해서 못봐주겠네.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67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드라마 02:07:08 24
1127766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 02:03:51 32
1127765 남친은 결혼생각이 없을까요 1 가을바람 01:54:03 114
1127764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 01:52:17 43
1127763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9 잘쌩김 01:40:07 308
1127762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직장생활 01:37:24 80
1127761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142
1127760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165
1127759 지적은 지적질 2 01:26:19 239
1127758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154
1127757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7 187426.. 01:02:47 1,351
1127756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7 -- 01:02:43 459
1127755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2 ... 00:49:49 265
1127754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4 ... 00:41:50 512
1127753 미술 전공하셨거나...조예가 깊은분 ... 00:36:03 330
1127752 오늘 두 새댁 보고 가슴이 서늘했네요 3 이사 00:35:32 2,432
1127751 장손왕족발 사왔는데....... 롯데마트 00:29:09 203
1127750 인터넷으로 옷을 살때요 1 쿠크 00:24:35 560
1127749 재섭는 남편 3 gma 00:20:23 893
1127748 자궁암검사시 5 물혹보이나요.. 00:19:12 667
1127747 여윳돈 4억 생기면 어디에 투자하시겠어요? 7 임대사업자아.. 00:10:53 1,747
1127746 국간장이 원래 까만색?인가요? 1 국간장 00:10:24 236
1127745 최승호 MBC 사장 취임후 터진 대형 오보 SNS 반응 13 .... 00:09:06 1,848
1127744 지금 홈쇼핑에나오는 반트쿠션 써보셨나요? 노란톤?핑크톤? 1 ^^ 00:07:08 571
1127743 해열제 교차복용 알려주세요! 4 궁금 00:06:34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