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Melanie Safka/Saddest Thing

| 조회수 : 2,281 | 추천수 : 88
작성일 : 2008-08-31 00:38:06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Saddest Thing - Melanie Safka ◈

And the saddest thing under the sun above
Is to say good-bye To the ones you love
All the things that I have known
Become my life, my every own
하늘아래 가장 슬픈것이 있다면
당신이 사랑했던 내가 알고 있는 나의 삶,
나의 모든것이 되어 버린것들에게
이별의 인사를 하는 것일 겁니다
But before you know you say good-bye
Oh-good time, good-bye
It's time to cry
But I will not weep nor make a scene
Just say,'Thank you, life, for having been'
And the hardest thing under the sun above
Is to say good-bye To the ones you love
하지만 당신이 알아채기 전에
당신은 우리의 행복했던 시간들에게
안녕이라고 말할거에요
하지만 울거나 그러지는 않을 거에요
그냥, "그동안 고마웠어요" 라고 말할거에요
하늘아래 가장 큰 비극이 있다면
그건 아마 당신이 사랑했던 것들과 작별하는 것일겁니다
No I will not weep nor make a scene
I'm gonna say, 'Thank you, Life, for having been'
And the loudest cry under the sun above
Is to silent good-bye From the ones you love  Ah~~~
그래요 저는 흐느껴 울거나 그러진 않을 거에요
대신 그동안 고마웠다고 말할 거에요
하늘아래 가장 커다란 통곡은
당신이 사랑한 이로부터의 침묵의 작별인사 일거에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intotheself
    '08.8.31 12:56 AM

    카루소님

    밤에 들어와서 받은 선물,한참 들었습니다.감사,감사

    톡톡 튀는 순발력에 웃음이 넘치는 글,그리고 음악

    덕분에 이곳에 글읽고 노래 들으러 들어오는 즐거움이 하나 더 늘었답니다.

  • 2. oegzzang
    '08.8.31 1:00 AM

    에궁~ 내 니땀시 리플단다.
    근디 넌 쪼가난 녀석이 여적 잠도 안자냐.
    울뭉치는 지금 바구니를 세워놔도 세상모르고 자는데....^^

    카루소님 애 잠좀 재우소?
    보초서느라 힘든지 애 울게 생겼소.3=3=33

  • 3. 콩알이
    '08.8.31 1:06 AM

    사실 제가 상당한 음치인데
    카루소님이 올려준 가사를 보며
    온갖 폼을 잡으며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습니다...
    신고 들어 올까봐 ... 정말은 립씽크만 ㅋㅋㅋ

  • 4. 우향
    '08.8.31 7:50 AM

    아주 오래 전에 친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 친구랑 여행을 많이 다녔지요.
    곳곳을 여행하면서 음악 다방에 들리면 꼭 듣던 곡
    "세상에서 가장 슬픈것"
    그 친구랑 어떻게 하다가 멀어졌는지는 모르겠어요.
    청바지와 티셔츠 하나면
    그 보다 더 잘 어울리는 옷이 없었던 시절
    풍족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시절....
    아침에 일어나 제일 먼저 이 곡을 듣고 있습니다.

  • 5. 램프
    '08.8.31 7:50 AM

    어설프게 했던 풋사랑과 헤어진 후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어찌나 슬프던지요.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었습니다.

    30년이 지난 지금
    또 다른 느낌이 드는 군요.

  • 6. 올리브
    '08.8.31 12:08 PM

    젊은시절 제일 좋아하는 곡이였는데요..
    엤날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즐겁게 듣고 갑니다
    항상 덕분에 행복합니다~~

  • 7. nayona
    '08.8.31 1:01 PM

    ㅜㅜ 어떤 이별을 생각하는 저에게 ....딱 맞춰진 노래이로군요.

    저도....고맙다고.....
    고맙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인연이든지.
    어떤 만남이든지.
    어떤 이별이든지.
    어떤 기억이든지.
    어떤 상처이든지.
    어떤 위안이든지.
    어떤 마음이든지.

  • 8. 소꿉칭구.무주심
    '08.8.31 1:55 PM

    에구 ...처연하게 바라보는 냥이 모습이 눈돌리지 못하게 하네요^^

  • 9. 뭉크샤탐
    '08.8.31 2:03 PM

    저 역시 학창시절 찻잡에만 가면 DJ 에게 신청하던 FAVORITE SONG입니다. 카루소님 고맙습니다

  • 10. 봉순맘
    '08.8.31 10:48 PM

    늘 감사하지요...
    그리곤... 참아 내지못할 아픔으로..
    그냥 웃지요..*^^*

  • 11. 카루소
    '08.8.31 11:36 PM

    intotheself님, oegzzang님, 콩알이님, 우향님, 램프님, 올리브님, nayona님,소꼽칭구.무주심님,
    뭉크샤탐님, 봉순맘님!! 감사합니다. *^^*

  • 12. 안나돌리
    '08.9.1 7:50 AM

    냥이가 애처롭게 바라봐도 그냥 매몰차게 지나 쳤는 데
    소싯적부터 내가 젤...젤...좋아하던 노래가 발목을 터억 잡네요~ㅠㅠ

    지금 창밖엔 가을비도 내리는 데
    9월의 첫날의 아침을 마음까지 촉촉이 적셔 주셔도
    넘~~넘 감사드립니다. 카루소님.....

  • 13. 똑순이엄마
    '08.9.1 10:23 AM

    고양이 눈을 보니 도저히 리플을 달지 않을수가 없네요.
    DJ님 음악 감사합니다.

  • 14. 마리아
    '08.9.1 4:40 PM

    가심이,,,에려요

  • 15. 카루소
    '08.9.1 10:38 PM

    히힛~안나돌리님!! 늘 좋은 사진과 음악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ㅎ

    안나돌리님, 똑순이엄마님, 마리아님!! 감사합니다.*^^*

  • 16. orum
    '08.9.2 7:46 PM

    카루소님

    클릭순간에~ 아~아 소싯적에 음악다방에 내가 들어서면 틀어주던 음악

    이제는 친구남편이 된 DJ.

    언제나 좋으글 음악 감사합니다.

  • 17. 깔깔마녀
    '08.9.2 10:27 PM

    모두들 음악 하나에 추억 하나가 달려있네요^^

    카루소님
    님이 82쿡에 계시니 더더욱 정이 듭니다

  • 18. 카루소
    '08.9.3 6:48 PM

    orum님, 깔깔마녀님!! 감사합니다..*^^*

  • 19. 녹차잎
    '08.9.4 8:39 PM

    울아 5학년인데 팝송에 바졌답니다. 지애빌 닮아서 . 씨도둑은 하지말라고 누가 그랫던가요. 남편 미워도 자식은 예쁘니 . 핸복합니다. 애빌 담지않고 착하고 마음은 태평양만하고. 같이 팝송들으면서 아는 수학공부하고 애미는 놀고 있습니다. 울 남편 여자는 좋겠다. 음악듣고 싶으면 듣고, 자고 싶으면 자고..... 실은 나 무척 힘듭니다. 직장다닐라. 살림하라. 돈을 많이 주어야 가능한 말인데. 세상 물정모르는 남편 매롱.

  • 20. 카루소
    '08.9.4 9:35 PM

    나도!! 메롱!! ^^;;

    다들 그렇게 살아요...ㅠ,ㅠ

    우리 마눌도 저를 그렇게 생각할거 같아요~ㅋ

  • 21. **별이엄마
    '08.9.6 6:53 PM

    마음이 차~악 가라않습니다.
    저도 30여년전에 젊은날이 모습이 떠오르네요.
    추억을 다시한번 곱씹어볼수있돌록 해주셔서 감사!!

  • 22. 카루소
    '08.9.6 8:30 PM

    별이님!! 저도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3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2,831 0
24102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1,020 0
24101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757 0
24100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837 0
24099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18 0
24098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974 1
24097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13 0
24096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414 0
24095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48 0
24094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76 0
24093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95 0
24092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45 0
24091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49 0
24090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27 0
24089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14 3
24088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83 1
24087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02 0
24086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58 0
24085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71 0
24084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82 0
24083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50 0
24082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63 0
24081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13 0
24080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902 1
24079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11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