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가입인사 겸 새로 시작한 드라마들 잡담

mydrama75 | 조회수 : 1,198
작성일 : 2012-06-06 10:33:34

전에 마이클럽 시절부터 해서

눈팅도 하고 주로 드라마에 대한 감상글을 쓰곤 했던 30대 남자입니다.

마클은 지금은 거의 죽어버린 상태 같아 보이지만

시사방의 진지함이나 82쿡의 정치사회 참여적인 모습들이 보기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남성 위주의 사이트들은 또 관심사나 성향이 좀 코드가 맞지 않는다고 느껴지기도 했었구요.

글쓰기,책읽기,영화나 드라마 보기를 좋아합니다.

씨네21의 김혜리기자가 영화보기란 '잃어버린 것,놓쳐버린 것,아직 이루어지지않은 미래의 것들을 같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영화관에 함께 앉아 생각하고 느끼는 일' 뭐 이런 뉘앙스로 정의했던데

제게는 드라마 보기도 그렇습니다.

사람과 살아가는 일,그리고 세상에 대해 생각하고 글을 끄적이기 위해 드라마를 보고

그럴만한 드라마를 골라봅니다.

잘만든 장르드라마도 좋아합니다.

그런 이야기를 공들여 건네는 작가들을 존경하고

공들인 특별한 영상을 만들어내는 연출가들의 수고를 알아보는 시청자가 되기를 바라고

매력있고 캐릭터를 표현해낼수있는 모든 배우들을 사랑합니다.

누군가에게는 한낱 드라마 따위에 무슨 저런 생각과 수고를 할애할까 싶을지 모르지만

찾아보면 그런 드라마는 많죠.^^ 한쪽에선 저질 드라마 운운하기도 하지만요,

최근에 본 더킹 투하츠는 여러모로 기대에 비해 아쉬운 작품이었고,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제대로 보지는 못하고 있어 아쉽지만 역시 박지은작가 답더군요.

지금 빅은 1회만 보고 결국 접어버렸습니다.

홍자매의 미남이시네요의 여주인공을 둘러싼 감성을 좋아했고(수녀이자 소녀인 고미녀의)

내여자친구는 구미호만 해도 그 동화적인 느낌이 오히려 좋았고 이선희씨의 노래를 들으며 더 이입했고

최고의 사랑도 심장뛰는 독고진과 '두근두근'이라는 노래라는 설정의 디테일이 근사했고 구애정은 사랑스러웠죠.

하지만 빅은 도저히 못보겠더군요. 캐릭터가 매력이 없고 연기도 좀 아쉽습니다. 설레임이 함께 시작되지 못하더군요. 

유령을 강추합니다.

싸인의 제작진의 작품다운 미드스런 한드더군요.

2회만에 이야기는 본궤도에 올라 제대로 출발한 느낌이고

캐릭터들은 존재감이 있고 매력적입니다.

사이버수사대라는 소재를 통해 이야기하려는 주제도 와닿고 신선하며 느와르드라마적인 흡입력도 좋습니다.

음악은 이 드라마를 보는 사람의 감성을 쥐락펴락 합니다.

각시탈은 유현미작가의 작품이라 기대하며 보기 시작했지만

'아직은'입니다. 아마도 강토의 형이 죽으며 강토가 변할때쯤 이야기가 힘을 받지않을까 합니다.

여주인공들이 액션을 하는 드라마라 눈이 가기도 하지만 그리고 액션이 드라마의 중요한 쾌감을 제공해야 하는 드라마이기도 하지만(히어로물적인 시대활극) 몇몇 장면은 좋았지만(이공의 장례행렬의 깃발을 잘라내는 장면이나 각시탈이 가면을 벗던 2회 엔딩 같은) 와이어액션은 과해 보이고 슬로우모션도 남발되는 느낌입니다.

여주인공이 각시탈에게 설레는 로맨스는 헐리우드의 슈퍼히어로물스런 느낌도 드네요.

일단 작가의 필력을 기대하며 지켜볼 생각입니다.

신의저울도 즐거운나의집도 사랑했던 매니아로서,

주원이 이작품을 통해 얼마나 성장할수 있을지도 궁금하구요.

시간나면 추적자도 한번 볼 생각이네요. 빅을 패스하기로 한참에요.

 

 

 

앞으로 이따금 드라마,영화와 사는 이야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  

좋은 휴일 되세요.

IP : 211.40.xxx.1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6 10:39 AM (112.151.xxx.134)

    드라마를 그렇게 좋아하시면 남초싸이트보단 아무래도 여초싸이트가
    편하실 듯 하네요.
    야구 좋아하는 여자들이 엠팍에 가서 이야기하시 듯이..^^
    방가방가.

  • 2. 반가와요
    '12.6.6 11:13 AM (147.47.xxx.81)

    저 님 알 거 같아요.
    마클에서 '드라마보는남자' 이런 비슷한 아이디로 드라마평 많이 쓰셨죠?
    전에 태양의 여자 할 때인가? 한동안 감상평 잘 읽었는데...ㅎㅎ

    더킹투하츠가 기대에 비해 아쉬우셨다니, 저도 아쉽네요.
    저는 전혀 기대없이 봐서 그런지 완전 대박이었는데요^^

    앞으로 자게에서 종종 뵈요.
    근데 여기는 글이 빨리 빨리 올라와서 지속적으로 드라마평 올리기에 그닥 좋은 게시판은 아닌 듯해요.
    고정 아이디로 쓰시면 종종 검색해서 볼께요^^

  • 3. mydrama75
    '12.6.6 11:30 AM (211.40.xxx.115)

    ..//네.방가방가
    ㅎㅎ//'연애이야기로만 빠지지마라'에 ㅋㅋ;; 이표현 보니 얼마전에 조민준이란 드라마평론가가 쓴 책속의 김병욱피디 인터뷰에 싸인 때 김은희작가가 로맨스가 꼭 들어가야하느냐며 고민해오더란 부분이 생각나서 큭, 근데 로맨스도 로맨스 나름이죠.
    반가와요//기억하시네요. 쾌홍,얼뚱소,인순이,베바,태양녀 뭐 몇편 올렸었죠. 지금 닉으로 꾸준히 글을 쓸것 같네요.

  • 4. 김혜리기자
    '12.6.6 11:38 AM (203.226.xxx.42)

    글 좋아하는 사람이라
    님의 다음 글도 기대합니다

  • 5. 드라마 평 고맙습니다
    '12.6.6 12:32 PM (119.67.xxx.155)

    더킹 투하츠는 저도 기대 이하였습니다. 요즘 드라마들이 예전보다 퇴보한 거 같아 아쉽습니다.
    오히려 케이블 드라마들이 더 낫더군요.(인현왕후의 남자, 텐....)
    요즘은 추적자에 몰입 하려고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05 막영애 1 재미없어요... 22:27:07 137
1126504 몽클 따뜻한가요? 3 에펠탑 22:26:58 156
1126503 엄마표 문과 고2 수포자 구출하는 법 3 부끄럽지만 22:25:43 115
1126502 12월20일 .... 안노는 거죠? 3 Bb 22:21:49 279
1126501 운동화는 왜 바닥이 하얀색일까요 블랙 22:17:31 62
1126500 남편과 같이 봅니다. 제가 너무 고루한가요? 33 @@ 22:16:56 1,053
1126499 공단에서 건강검진 3 lfg 22:15:56 254
1126498 세상엔 신기한일이 너무많은거같아요 3 .. 22:14:12 462
1126497 원룸텔이나 고시원 하시는 분 계실까요? 2 원룸텔 22:11:20 175
1126496 고딩때 발치교정해도 평생 유지장치 해야 하나요? 1 ,, 22:09:30 92
1126495 멀리 떠나는친구에게주는 시? ㅇㅇ 22:09:20 92
1126494 초등아이 스키복 안에 내복만 입히면 추울까요? 9 스키캠프 22:07:29 332
1126493 mri촬영후에 환급건으로 1 국민을위해 22:02:43 195
1126492 닌자믹서기 어떠세요. 6 믹서기 21:58:38 248
1126491 ebs 교육 패러다임 대전환 보세요~ ㅇㅇㅇ 21:55:03 322
1126490 [SW시선] 김성주는 MBC에서 어떻게 될까? 8 .... 21:53:41 761
1126489 음악 들으면서 82 하세요 8 뮤즈82 21:51:39 186
1126488 공군전문특기병은 고졸도 가능하나요? 2 고등 21:49:09 218
1126487 이중(?)고무장갑 인터넷으로 구매하고 싶은데요. 2 .... 21:48:15 183
1126486 프랑스, 독일을 다음주에 가는데요.. 1 ... 21:47:26 201
1126485 나이들면서..살을 좀 붙는게 좋으세요?마른게 좋으세요? 21 .. 21:43:41 1,633
1126484 좀 도와주세요 /애들 학교에서 만난 한국인엄마가 13 vivres.. 21:43:18 1,353
1126483 오늘 MBC 박성호 기자 관련 대형 오보낸 동아일보 기자 이름 6 ... 21:41:46 980
1126482 토요일 결혼식 서울숙소 21:39:55 228
1126481 영어 읽기- 아카데믹한 지문들이 뭘 말하나요? 6 antlr 21:37:10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