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 핸폰 비번 어쩔까요

슬픈날 | 조회수 : 1,334
작성일 : 2012-06-04 22:38:23
큰애가 초6인데 핸드폰을 비번으로 걸어놓고 사용해요
평소에는 그냥 그러려니 넘어갔는데 오늘도 계속 친구랑 문자를하길래 제가 무슨일로 그러는지 좀 다그쳤어요
좀 가져와보라고.. 계속 거부하는거예요 제가 핸폰정지시킨다고까지 했는데 굽히질않더라구요 처음에는 아이가 이정도면 열어줄줄 알았어요 특별히 이상한 내용일거라구 생각도 안하구요 다만 요즘 단짝친구가 좋아하는 애가생기면서 덩달아 좀
그 쪽으로 관심이 생기는거 같더라구요
제가 이상한건가요? 사생활을 인정해줘야한다는건 알겠는데 엄마한테 그렇게까지 할일이 아닌데 싶은 마음이 들어서요
다른집은 어떤가요 ? 제 자식이지만 이런상황에서 차라리 정지당하겠다고하는 저 아이가 안타깝고 아둔한 아이인거 같아 마음이 안 좋아요



어쨌던 내일 정지시키기로 마무리했는데 참 마음이 복잡해요
IP : 180.230.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생의회전목마
    '12.6.4 10:56 PM (116.41.xxx.45)

    님께서 핸폰 초기에 비번 설정을 하세요.. 아이에겐 알리지 말구요..
    그럼 비번을 몰라서라도 잠금 설정을 못합니다.

  • 2. 우리땐
    '12.6.4 11:20 PM (119.149.xxx.243)

    초6학년
    엄마에게 말못할 비밀들이 있었어요
    눈에 들어오는 남학생도 있었구요
    친구들끼리 꿍얼 쏙닥 비밀들이 있었죠
    쪽지도 주고받고 편지나 카드도 썼던것같네요

    엄마가 애써 가방을 뒤지거나 쪽지가 나와도 제가 감추면 구지 볼려고 내놔라 하시지 않던듯한데.

    전 지금 아이 핸드폰 비번 못걸게합니다
    문자도 카톡도 점검(?)도 해요
    되짚어보니. 참..

    믿어주는 아이가 잘 자라는건지
    잘 자라서 믿어주는건지 의문스러지네요...

  • 3. ㅇㅇ
    '12.6.4 11:25 PM (211.237.xxx.51)

    아이들 일기장도 훔쳐보실건가요?
    언제까지요?
    숨기고 싶은데 엄마가 다 볼수 있는 공간이면
    또 다른 방법을 선택하겠죠..

    아이가 도움을 요청하는게 아닌데 모든걸 다 알려고 들면
    아이들은 더더욱 교묘하게 숨길 방법을 찾을겁니다.

    아무리 미성년 자녀라도 아무리 보호자인 부모라도
    아이의 모든걸 다 알아야 할 권리는 없습니다.

    차라리 핸드폰을 압수를 하시던지요..

  • 4. 흐음
    '12.6.5 2:07 AM (1.177.xxx.54)

    지금 한창 그럴나이라 봅니다.
    우리애도 남자한테 관심없는 애인데 그 시기에는 그랬던것 같아요.
    쪽지를 주네 마네..ㅋㅋ
    그러니 비번걸어놓은거죠.
    중학교 들어가니.참고로 여중...남자에 관심이 없어짐..
    남녀공학으로 갔다면 어찌될지 모르죠.ㅋ
    그냥 냅둬두세요.
    나쁜짓은 아니잖아요

  • 5. ..
    '12.6.5 9:21 AM (211.49.xxx.230)

    비밀번호알아내는 프로그램있다고 어떤82님이 올리신것보고
    남편이 연결해서 열어서 문자내용 봤는데
    예상밖으로 별것없어서 그냥 사용중이네요.
    저희 아이건 2G폰이라 그런지 비밀번호푸는데 3초 걸렸네요;;
    애한테 미안하긴한데 확인하니 안심은 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청와대는 성.. 04:37:30 65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2 04:09:08 328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ㅇㅇㅇ 04:08:54 200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잠이안와서 03:56:33 137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52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354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145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98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7 초코 02:42:49 437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240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6 mm 02:13:57 561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10 .. 02:08:56 1,646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5 궁금 02:07:00 695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6 글쓴이 01:58:35 1,083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434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610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9 .... 01:50:56 1,335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86
1128985 임신했을 때 호르몬변화로 기분변동 생리전증후군과 비슷한가요? .... 01:39:56 105
1128984 대퇴부 부분이 4 ㅇㅇ 01:33:28 332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536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10 널리알리자 01:14:48 1,730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294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182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2 부모 01:02:50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