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핸폰 비번 어쩔까요

슬픈날 | 조회수 : 1,365
작성일 : 2012-06-04 22:38:23
큰애가 초6인데 핸드폰을 비번으로 걸어놓고 사용해요
평소에는 그냥 그러려니 넘어갔는데 오늘도 계속 친구랑 문자를하길래 제가 무슨일로 그러는지 좀 다그쳤어요
좀 가져와보라고.. 계속 거부하는거예요 제가 핸폰정지시킨다고까지 했는데 굽히질않더라구요 처음에는 아이가 이정도면 열어줄줄 알았어요 특별히 이상한 내용일거라구 생각도 안하구요 다만 요즘 단짝친구가 좋아하는 애가생기면서 덩달아 좀
그 쪽으로 관심이 생기는거 같더라구요
제가 이상한건가요? 사생활을 인정해줘야한다는건 알겠는데 엄마한테 그렇게까지 할일이 아닌데 싶은 마음이 들어서요
다른집은 어떤가요 ? 제 자식이지만 이런상황에서 차라리 정지당하겠다고하는 저 아이가 안타깝고 아둔한 아이인거 같아 마음이 안 좋아요



어쨌던 내일 정지시키기로 마무리했는데 참 마음이 복잡해요
IP : 180.230.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생의회전목마
    '12.6.4 10:56 PM (116.41.xxx.45)

    님께서 핸폰 초기에 비번 설정을 하세요.. 아이에겐 알리지 말구요..
    그럼 비번을 몰라서라도 잠금 설정을 못합니다.

  • 2. 우리땐
    '12.6.4 11:20 PM (119.149.xxx.243)

    초6학년
    엄마에게 말못할 비밀들이 있었어요
    눈에 들어오는 남학생도 있었구요
    친구들끼리 꿍얼 쏙닥 비밀들이 있었죠
    쪽지도 주고받고 편지나 카드도 썼던것같네요

    엄마가 애써 가방을 뒤지거나 쪽지가 나와도 제가 감추면 구지 볼려고 내놔라 하시지 않던듯한데.

    전 지금 아이 핸드폰 비번 못걸게합니다
    문자도 카톡도 점검(?)도 해요
    되짚어보니. 참..

    믿어주는 아이가 잘 자라는건지
    잘 자라서 믿어주는건지 의문스러지네요...

  • 3. ㅇㅇ
    '12.6.4 11:25 PM (211.237.xxx.51)

    아이들 일기장도 훔쳐보실건가요?
    언제까지요?
    숨기고 싶은데 엄마가 다 볼수 있는 공간이면
    또 다른 방법을 선택하겠죠..

    아이가 도움을 요청하는게 아닌데 모든걸 다 알려고 들면
    아이들은 더더욱 교묘하게 숨길 방법을 찾을겁니다.

    아무리 미성년 자녀라도 아무리 보호자인 부모라도
    아이의 모든걸 다 알아야 할 권리는 없습니다.

    차라리 핸드폰을 압수를 하시던지요..

  • 4. 흐음
    '12.6.5 2:07 AM (1.177.xxx.54)

    지금 한창 그럴나이라 봅니다.
    우리애도 남자한테 관심없는 애인데 그 시기에는 그랬던것 같아요.
    쪽지를 주네 마네..ㅋㅋ
    그러니 비번걸어놓은거죠.
    중학교 들어가니.참고로 여중...남자에 관심이 없어짐..
    남녀공학으로 갔다면 어찌될지 모르죠.ㅋ
    그냥 냅둬두세요.
    나쁜짓은 아니잖아요

  • 5. ..
    '12.6.5 9:21 AM (211.49.xxx.230)

    비밀번호알아내는 프로그램있다고 어떤82님이 올리신것보고
    남편이 연결해서 열어서 문자내용 봤는데
    예상밖으로 별것없어서 그냥 사용중이네요.
    저희 아이건 2G폰이라 그런지 비밀번호푸는데 3초 걸렸네요;;
    애한테 미안하긴한데 확인하니 안심은 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48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6) 천만 가즈아.. 07:43:30 7
1226347 북미정상회담 잠정중단에 따른 각 나라와 정치인의 손익계산서 꺾은붓 07:41:02 24
1226346 수시 지균은 서울대만 있나요? 1 .. 07:35:50 76
1226345 성적 바닥인 고2딸 고민좀 들어주세요 1 ... 07:34:01 110
1226344 추적60분에서 혜경궁김씨 문듯. 혜경궁부선궁.. 07:31:27 183
1226343 이읍읍 찾는 정치충들 많이 사라졌네.ㅋ 5 발정난 문꼴.. 07:28:58 177
1226342 오늘도 조선의 지랄을 보세요 4 ㅂㄴ 07:18:53 421
1226341 대통령 주변 1 미쳐 07:14:42 209
1226340 김정은이 전략가네요 4 .... 07:13:13 1,054
1226339 민주당원님들 봐주세요. . 2 흐유 07:04:27 171
1226338 미세먼지 보통으로 내려갔네요. 1 대기 06:58:06 286
1226337 글 잘쓰면 모두 직업이 좋을 거라는 환상 1 낭중지추 06:58:05 402
1226336 진정한 사랑이란 게 뭘까요? 2 사랑 06:56:46 285
1226335 사회성 없는 사람의 직장생활 3 06:53:12 606
1226334 카톡사용법중 극 소소한 팁을 알려드리지요.ㅎㅎ 16 .. 06:27:42 2,856
1226333 교환받은 매트리스도 '라돈 검출'..대진은 묵묵부답 1 snowme.. 06:12:42 432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1 근데 05:45:22 858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6 ㄱㄱ 04:25:00 996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9 주절주절 04:10:42 1,266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1 궁금 04:08:22 1,913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532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3 ... 03:36:36 1,060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1 세입자 03:32:43 386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1,114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1,482